농부! 그 이름을 불러본다. 고단한 삶, 하루 종일 일을 하고도 남는 일이 <내일>을 기다린다. <내일>이라 쓰니, 내가 해야하는 <내 일>이란 생각이 문득 떠오른다. 이게 삶이다. 진정한 삶이라 부르니 짠한 느낌이다. 농부란 말이 정감이 가는 건 내 아버지 때문일까? 농부인 아버지의 삽질, 유전인자인듯 나 또한 항상 갈구하는 무엇이 존재한다. 프로농부 #경빈마마 윤광미 농부를 만나다. 광미, 넓을 광에 아름다울 미! 넓은 것이 아름답다는 의미인지 ....

<농부의 자존감> 강의장에서 만났던 그 여인! 눈에 띄도록 활동적인 윤광미 대표, 스스로를 경빈마마란다. 마마란 이름이 어색하게 머슴 둘 정도의 일을 척척 해낸다. 윤광미 대표의 농장이 탈북학생들의 출사지! 넓은 밭고랑 사이로 땀내음이 물씬 풍긴다. 직접 무를 뽑아 김치를 담는다. 익힘 정도에 맞춰 주문자에게 배송한다. 아이들은 사진 찍을 생각은 없다. 무를 뽑아 먹거나 하늘 높이 던지며 <무놀이> 중이다. #마마님농장이란 팻말이 농장 초입에 세워져 있다. <#>를 붙일 만큼 인터넷도 프로이다. 저녁노을 긴 그림자가 무밭의 즐거움을 더한다. 

깨끗하고 넓은 가공장에서 저녁을 먹는다. 떠드는 아이들에게 엄마의 눈빛이다. 환하게 웃는 '장모님'같은 모습이 정겹다. 그녀는 생각이 떠오르면 바로 실행한다. 농부의 근성을 타고난 귀농농부, 윤광미! 뭐든 큼직큼직, 손큰  그녀의 마음이 음식 속에 담겨있다. 나온 배를 두드리며 '한공기 추가요' 여기저기서 주문쇄도이다. 세상 모두가 풍성하다. 좋다!

경빈마마 윤광미,  프로농부를 만나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겁지 않고 억지웃음이 아닌 레크에 그 조직만의 해결해야할 의미를 넣어주는 프로그램. 소통과 협력, 도전적 실행." 조곤조곤 말을 잇는 그는 할 말 다한다. 말의 템포가 딱맞으니 느리지도 빠르지도 알아듣기 딱 좋다. 편안하다. 떠들썩한 강사들이 아니라 할말하고 할 거 다하는 강사 박미경을 소개한다. 그는 보이스 트레이너이며 레크리에이션 전문가이다. 그는 다재다능하다. 그 다양성이 시너지를 낸다. 그를 그 공간에 넣으면 그 곳의 공기가 달라진다.

행사 마지막에 찍은 사진이다. 모두가 즐겁다. 사진을 찍는 사람의 테크닉도 필요하지만 그 동안 마음을 어루만진 후의 촬영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짧은 시간동안 뭘 했길래 이렇게 만들어 놨길래? 모두가 들떠 있다.

는 작은 거인이다. 좌중은 흔든다. 누구 하나 감정을 흐트리지 않는다. 모두가 즐겁다. 제일 쉬운 진행이 한두명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이다. 그의 진행은 그런 무리수를 띄우지 않는다. 골고루 웃도록 만든다. 누군가는 말한다. "제 인생 최고의 MT 였어요~~~" 레크리에이션의 의미가 떠오른다. <재창조> 다음 일상을 위한 에너지의 주입?

우리 몸이나 조직이나 마찬가지다. 프로그램 내용이다. 한명이 비면 살짝 메우면 된다. 두자리가 비 두배가 아니란 의미를 몸으로 체험하며 체득하는 프로그램이다. 하나의 구멍을 메우는 것은 여유롭게 풀 수 있다. 그러나 둘이 되니 분주하기가 정신나갈 정도다. 바닥에 먼지가 뿌옇게 일기 시작했다. 열마디 말보다 한번의 체험으로 느끼게 하는 강력함을 선보인다. 

레크이에이션하면 우리는 항상 웃어야 하는 걸로 착각한다. 마냥 재미나고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아야 한다고. 때로는 진지하게 때로는 눈시울을 적실 수 있어야 함을 느낀다. 모두는 하나가 된다. 나를 버리고 하나가 되는 모습이 된다. 

내가 즐겁기위해 모두가 즐거워야 한다. 조직이란 게 그렇다. 허나 기본은 모두이기전에 내가 존재해야 한다. 인간의 심리를 활용하여 그들이 하나될 수 밖에 없는 메시지를 준다. 레크리에이션은 재구성이다. 헝클어지거나 엉성한 부분을 탄탄하게 조이는 일이다. 한 사람이 여럿을 바꾼다? 이보다 대단한 역사적 사명이 또 있을까? 나는 대단한 그, 박미경 대표를 만난 것이다. 확실하게 조직의 뭔가를 바꾸길 바란다면 그를 추천한다.

조직을 바꾼다구? 그것도 레크리에이션 강사가? 박미경 대표.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