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를 바꾸면 전체를 바꿔야 한다. 뭔 소리냐구? 이질감이랄까. "사진 한장만 바꾸려니 안되겠어요. 느낌이 서로 달라요. 어쪄죠? 생명력 같은거, 막 먹고 싶게 하고, 손이 가게 만들어요. 우리 강정은 진짜 맛있는데 우리가 찍으면 그렇게 안 나와요." <강정이 넘치는 집> 이쁜 메니저 김세진의 말이다. 당연 공감이다. 사물을 사물로 바라보는 사진찍기는 이제 그만, 그 사물을 '죽을 사'자로 보면 안된다. 생동하는, 역동하는, 말을 거는 사물로 찍어야 한다. 바라보는 방식의 차이이다. 사람이면 만나고 싶고, 음식이면 당연히 먹고 싶어야 한다. 사진과 바라보는 사람의 관계를 가깝게 만드는 사진이 필요하다. 나는 보이지 않는 것을 찍으려 한다. 그것에 집중한다. 

기존사진

새로찍은 사진

우선 두 사진을 비교하자. 아래사진이 전문가의 작품이다. 윗 사진이 무조건 잘못되었다는 것도 아니다. 사진이나 말이 상황이라면 거기에는 리듬이 필요하다. 강약을 통해 보여줄 것과 살짝 숨겨놔야 할 것을 나눠야 한다. 모두를 보여주려는 것으론 시선을 끌 수 없다. <'나 좀 볼래요?' 라고 말하며 힐끔 째려 보는> 유혹하는 사진이 되어야 한다.

본 촬영은 다양한  컷을 제공한다. 만드는 과정, 상품구성, 먹고 남은 빈접시 등 다양한 컨셉이다. 스토리텔링의 보고, 이야기를 만들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만드는 과정의 정성과 <이 음식 어때요?>, 그리고 먹고난 빈그릇에 보이지 않은 '시간'을 찍어낸 것이다. <강정이 넘치는 집>은 젊음이란 키워드와 전통을 하나로 묶은 탄탄한 조합니다. 이 조합은 <기다림의 미>가 존재한다. 시간의 숙성, 겉절이와 김장김치의 차이처럼 지나간 시간의 흔적 속에서 장인의 마음이 담긴다. 작가는 음식에 다시 혼을 불어넣어 사진으로 표현한다. 사진을 바라보며 소비자는 그 상황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사진찍기는 ABA이다. A를 찍어 B가 완성되었는데 그 사진을 보는 이가 A로 인식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입체를 찍고 평면이란 사진이 나오고, 그 사진을 보는 순간 입체로 인식되는 원리 말이다. 기대한다. <강정이넘치는집>의 2018년 구정, 고객들이 괜찮은 선물로 강정을 선택할지를... 나는 강추다!

<강정이넘치는집> 쇼핑물, 유혹하는 사진 업그레이드!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수의 빈무덤을 보고서야 믿더라>. 없음으로 존재함을 인정한다? 맞다. 창작도 은유를 통해 보이지 않는 것을 끌어들이곤 한다. 빈접시와 먹고 남은 과자 봉지에서 뭘 봐야 하는가? 그 곳엔 즐거운 시간이 존재한다. 수다, 가볍지만 즐거운 이야기가 귓가에 맴돈다. 베어문 사과의 토막난 벌레, 이미 먹어버린 결과를 말한다. 미쳐버릴 정도로 최악이다. 다 끝나거나, 도중에도 항상 이런 <존재함>은 있다. 

강정집의 빈접시, 과자 봉지와 부스러기가 남아 도는 의미는 다르다. 떡가루만 남기고 싹싹 핥아 먹다시피한 내용물에서 맛에 대한 신뢰와 감동이 보인다. 반면 지저분한 과자 찌꺼기들은 정리정돈에 대한 꾸지람이 예상된다. 어른보다 아이들이 저지른 일로 이야기를 끌어간다. 사물로 바라보면 남아있는 단지 <또 다른 사물>로 보이다. 인물사진을 찍으며 터득한 내 방식으론 모두가 살아서 숨쉬는, 말을 걸어오는 친구로 보인다. 그것이 스토리 텔링의 시작이다. 

내용을 보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강정집의 빈접시는 음식촬영을 하며 스텝들이 촬영 도중에 먹은 것이다. 그걸 다시 촬영 소재로 활용한 것이다. 버릴 게 없다는 생각을 들게 한다. 과자 봉지는 <office snacking>의 촬영장에서 찍은 것이다. 둘은 촬영 도중 나의 눈에 들어온 매력적인 소재들이다. <office snacking>은 우리나라에 처은 론칭하는 콘텐츠이자 회사이름이다. 회사 직원들의 군입정, 즉 회사 복지차원에서 이뤄질 비즈니스 모델이다. 강정집은 <강정이 넘치는 집>의 황인택사장이, <office snacking>는 정태진 대표가 존재한다. 존재라는 말을 쓰는 이유는 삶의 흔적들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고심하고 노력하고 끊임없이 지속해야할 이야기들이다. 

<없음>이 주는 존재함. 강정과 office snacking.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