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백. 이 말이 잘 어울리는 사람들! 데일 카네기 강사들을 말하려 한다. 사람은 접촉을 통해 서로에게 영향을 끼친다. 관계라 하지 않고 접촉이란 단어를 쓴다. 직접적, 현장감, 직면 등의 의미를 통하여 바로 앞에서 일어나는 일을 설명하려는 것이다. 강사는 다른 사람에게 영향력을 노골적으로 행사하여 원하는 결과를 즉석 또는 점진적으로 도출하는 일을 한다. 특히 데일 카네기 강사들은 더욱 그렇다. 예전부터 익히 들어왔던 데일 카네기, 그 본사에 조명을 설치하고 그들을 만났다. 대단한 사람들이다. 느긋하게 여유를 부리다가도 자기차례가 오면 돌변하기 시작했다. 덩달아 나도 흥분하며 수없이 셔터를 눌렀다. 그 사진을 바라보며 그 날의 현장을 기억한다. 

"나는 세상을 그럭저럭 살아가는 사람들을 알고 있다. 그들은 앞으로도 그저그렇게 살아갈 것이다. 왜냐고? 내가 그 이유를 말해주겠다. 그들은 자신의 능력을 쓰지 않기 때문이다.> <열정적으로 행동하면 열정적이 된다.>

<그럭저럭>은 어영부영, 대충 하는 걸 말한다. 난 일을 똑소리나게 깔끔하게 하는 편은 아니지만 어설프게 하진 않는다. 끝장을 본다. 시작했으면 매듭을 짓고, 일을 주도적으로 처리한다. 내가 중심이 되고자 한다. 강사들의 사진은 내가 고른 것이다. 작가의 시선으로 강사만의 색을 담은 것이다. 사람은 그 사람이 가진 에너지의 질과 양이 있는데 상대를 만나면 작업을 시작하며 영향력을 행사한다. 데일 카네기 강사들은 훈련된 좋은 기운이다. 데일 카네기 과정을 통해서 내면에 깔려 있는 그 진득한 에너지를 끄집어 낸 것이다. 다른 사람은 몰라도 내가 찍은 사람에게서 느꼈던 괜찮은 에너지원, 데일 카네기를 권한다. 사람을 먼저 믿어주고, 추천해준 데일 카네기에 감사를 표한다. 그는 홍헌영이다.

데일 카네기 강사 프로필을 찍으며.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곤조건 말을 건낸다. 듣다보면 빨려든다. 논리성 뿐 아니라 훈련의 결과이다. 계획된 말이다. 습득되면 자신도 모르게 나온다. 나는 사진인문학 강의도 한다. 오랜 경험이 <내 방식>을 만든 것이다. 체계적 배움에 대한 목마름도 있다. 욕구다! 데일 카네기 본사에서 카네기 마스터 홍헌영씨와의 만남. 나는 사진 마스터, 마스터끼리의 대담이라. 말을 '툭툭' 던지면 '톡톡' 사진을 찍는다. 딱히 대화는 필요없다.



음반을 보여준다. 그 정도 위치면 사람들은 자기책 한권정도는 쓴다. 대학시절 기타치던 베짱이? 음악광이었던 그는 자신의 음반을 낸 것이다. 디퍼런트! 음치박치인 나에겐 부러움의 대상다. 강의 중 노래 한자락은 권력이다. 건조한 분위기엔 오아시스이다. 그는 상대의 이야기를 들어준다. 물으면 답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화의 중심은 그다. 그의 장점을 물으니 핵심가치 중에서 균형을 중시하고 중용을 좋아한다고 말한다. 삼국지의 조자룡을 비유한다. 카네기안에서 전체를 아우르는 그런 사람. 바램인지 실제인지는 흐린다. 



넓은 창가, 아담한 방이 욕심이 난다.  저 문을 열고 들어가면 나와 대화를 나눴던 그 곳이 나온다. 데일 카네기, 익숙한 이름이다. 지인 중엔 이 과정을 수료한 사람들도 많다. 인간 중심, 교육의 목적은 사람이라고. <백승휴식 강의>는 사진으로 자신에게 다가가기이다. 데일 카네기 강의 또한 <자아 발견>이라고 그는 말한다. 

사람을 말하다보니 그가 하는 일이 궁금해 진다. 데일 카네기와 그가 하는 일은? 데일 카네기의 비즈니스는 ceo과정과 btob(기업 컨설팅)이다. 그의 역할은 기업컨설팅 업무 총괄과 강사훈련, 그리고 강의 품질 관리이다. 그는 전체를 아우르는 핵심으로 보인다. 그의 경력은 10년, 우리나라에는 데일 카네기의 시작은 92년. 원래 데일 카네기는 1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 강사등급은 템덤강사, 솔로 강사. 시니어 강사. 마스터 트레이너 강사. 카네기 마스터 순이라고 한다. 그는 최고 등급인 카네기 마스터이다. 그가 말하는 동안 뒤에서 둥글게 아우라가 피어오른다. 중용을 지킬 줄 아는 사람, 세상의 중심을 향해 살아가는 사람, 더불어 사는 방법을 아는 사람! 참, 괜찮은 사람이다. 


데일 카네기의 파워맨, 홍헌영을 말하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