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는 마을 가까운 곳에서 혼사가 이뤄졌다. 세상이 달라졌다. 지구 반대편에서도 <반쪽 찾기>가 가능하다. 배우자 뿐만 아니라 결혼식장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이제는 컨셉의 시대이다. 결혼식장을 <국제결혼만>, <재혼만>, <연상녀와의 결혼만> 이라고 고객제안을 한다면 어떨까? 고객이 없을 거란 예상은 '땡!'이다. 메리스 에이프럴은 스몰웨딩홀이다. 특이한 건 결혼식장의 분위기가 <꽃으로 변신>을 제안하고 있다는 점이다. 어떤 컨셉도 꽃으로 커버가 된다. 플로리스트 김영현대표가 기획과 실행을 한다. <그들만의 리그>이어서 좋다. '딱 맞는 사람'들이 모여 <흡족한 결혼>이란 행사를 치룰 수 있다. 해본 사람들의 말이다. 



꽃신, 영국의상이 눈에 들어온다. 공갈젓을 입에 문 영국 남자아이를 보며, 꽃신을 신은 어른스런 여자 아이를 주목하게 된다. 계단을 내려오는 한복입은 모녀의 모습도 좋다. 신사의 나라 영국, 예의 나라 대한민국의 만남이다. 똑바른 2세의 탄생이 기대된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현장. 뭔가 재미난 일이 벌어지고 있음에 틀림없다. 분주하기도 술렁이기도 한 이 분위기는 시골 잔치집같다. 그들만의 공간, 널널한 시간이 주어지는 스몰웨딩. 판을 찍어내듯 정신없이 떠밀려 진행되는 일반 결혼식이 아니다. 누구나 그러고 싶지만 환경은 용서되지 않는 세상에서 우리는 살고 있다. 슬프지만 그렇다. 신랑신부가 춤을 추고, 노래하는 시간 속에서 모두는 축제에 합류한다. '두둥실 두리 둥실'이다. 메리스 에이프럴은 주인을 닮아 곳곳이 깔끔하다. 축복을 선포하는 결혼식장은 특히 대표가 돈보다 고객과의 의리를 지켜야 한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김영현 대표는 꽃놀이에 빠져있는 사람이다. 돈은 안중에도 없다. 사람들이 꽃을 보고 좋아하면 그녀는 그냥 좋아라 한다.   <그날 그시간>을 꼼꼼히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한 결혼식장이 필요하다면 그녀를 찾아가라. 상담만 받아도 그녀의 ebook(https://ridibooks.com/v2/Detail?id=3056000002&_s=search&_q=김영현)을 선물 받을 수 있다. 의리녀 김영현!

<국제결혼>, 스몰웨딩의 명가.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가는 <different>와 싸운다. 싸운다라기 보단 함께 논다. 사진을 찍는 것도 그렇고 꽃으로 컨셉을 정하는 것도 그렇다. 창작이란 반복하면 익숙해지지만 그게 독이 된다. 만드는 것에 익숙한 것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보여주는 것을 잘해야 괜찮은 작가다. 훌륭하거나 좋은 작가라 말하지 않는다. <괜찮은>이란 말이 맞는다. 이 말은 절충과 타협이 담겨 있다. 혼자 잘한다고 자뻑해봐야 소용없다. 상대와 공감하며 서로에게 긍정적 이어야 한다.


툭 던져놔도 아트다. '툭'이란 의성어는 화룡점정에 준한다. 막 던진 듯 보이지만 성의 없거나 간단한 건 아니다. 작가의 내공이 결집된 것이다. 플로리스트 김영현은 꽃에 관한한  예리하다. 깔끔하다. 이 컨셉이 주어지면 그곳에 집중한다. 이 작업 중에는 말수도 적어진다. 모든 걸 아끼고 집중해서 컨셉에 몰입할 수 있다. "말 수를 줄이고 깔끔"

사진가의 손끝이 떨린다. 경쾌한 신부의 웃음 소리와 모습에 놀란 것이다. 시원스런 웃음소리가 오늘의 컨셉이다. 신부는 명랑 쾌활 그리고 깔끔한 성격이다. 그녀가 원했던 컨셉이다. <심플 모던. 은근 깔끔함을 좋아하는 여자들이 선호하는 스타일로...> 결혼식장도 자신을 닮길 바랜다. 

재미난 사진이다. 닮은 사진이다. 신부를 부탁하는 장인, 친구에게 던진 부케! 공중에 떠 있는 꽃다발이나 신랑에게 전달되는 신부의 손은 상황이 같다. 과정이지만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이 사진들은 찰나을 잡아낸 것이지만 많은 것을 설명하고 있다. "나 시집간다, 너도 가라"이다. 괜찮은 결혼식장의 분위기가 녹아 있는 장면이다. 

전시되었던 꽃을 선물한다. 몇일 후 시들것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다. 모두가 함께 했던 기억을 나주려는 의도이다. 어디에 어떻게 포장하는 것이 중요하진 않다. 누가 이 행위를 하고 있는가가 관건이다. 의도자가 플로리스트 김영현이기에 더욱 가치를 발한다. 꽃이 주는 의미는 꽃말로 끝낼 순 없다. 작가의 의도에 의해 재구성된다. 꽃과 사람, 둘의 관계는 긍정적 관계를 지속하는 계기다. 어떻게 바라볼지에 집중한다. 깔끔하게 말을 줄인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김영현이 펼치는 <심플 모던 그리고 깔끔>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의미를 부여하는. 달이 뜨자 피는 꽃, 그것을 '달맞이 꽃'이라고 이름을 붙인다. 달을 맞이하기 위해 피는 꽃이란 의미를 부여한 것이다. 모두는 '달맞이 꽃'이라 부른다. 의미란 공감하는 순간 모두가 같은 의미부여를 한다. 공간에 <풍성함>이란 의미부여를 통해 장소를 만든다. 음식을 든 하객의 접시 위에도, 웃음소리에도, 환한 얼굴과 축하하는 몸짓에도 풍성한 모습을 찾을 수 있다. 사람보다 아름다운 꽃이 또 있을까. 꽃은 아무리 아름다워도 사람 다음이라고 메리스 에이프럴의 대표이자 플로리스트 김영현은 말한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신랑 신부들은 그들의 설렘까지 아름다운 장소를 만드는데 한몫을 한다.

부모님의 격려가 있고, 친구들의 축하가 있다. 또한 이 가을을 향한 풍성함이 아닐까. 결혼식장에 가면 신랑 신부의 삶이 보인다. 사람의 외모로는 명확하게 그를 알순 없다. 결혼식장에 참석한 친구들과 가족들의 분위기 속에서 그들을 찾을 수 있다. 따스한 눈빛과 몸짓을 한 부모님, 친구들이 명랑한 걸 보면 신랑 신부가 살아온 길이 훤히 보인다. 그들은 안정적인 가정에서 태어나 밝은 모습으로 성장 했다는 걸 알 수 있다. 과거는 현재를 거쳐 미래로 향한다. 나는 이들의 미래는 예감할 수 있다.

멋진 신랑은 꽃 한송이를 신부에게 바친다. 신비의 숲 속에서 만들어내는 그들의 아름다운 이야기는 서로를 더욱 설레게 한다. 다짐하는 그들의 미래는 그대로 이뤄질 지니. 풍성함이란 물질이나 보여지는 것에 국한하지 않는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샘물처럼 솟아난다. 메리스 에이프럴 결혼식은 항상 풍성하다. 그들이 함께 함에.

풍성함에 의미를 부여하는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제된 꽃>을 위해 생화를 가두다. 생생한 기억을 남기려는 수순이다. 뒤상의 변기가 떠오른다. 사물 하나를 주워다가 이름을 붙이고 작품을 만든 발칙함이 세상에 빛을 본다. 가벼움과 진지함, 두 얼굴을 하고 꽃동산을 만드는 여자! 메리스 에이프럴에는 플로리스트 김영현의 상상과 현실이 교차하는 이야기가 상존한다. 소크라테스, 레오나르도 다빈치, 그리고 그 다음을 자신이 잇겠다는 똘끼녀! 그녀의 상상이 현실이 되는 그날까지.

부분의 합은 장소가 된다? 이런 진리는 이곳에서만 허용된다. 모두의 합은 항상 꽃동산이다. 뭐, 그녀의 말이다. 공간을 채우며 고객을 기다리기보단 상대의 생각으로부터 시작된다. <터무늬>란 단어가 있다. 이 곳엔 그런 터는 없었다. 터를 고객이 만들고, 그 위에 상상과 실행의 탑을 쌓는다. 메리스 에이프럴! 들여다보면 작은 꽃송이들 뿐이다. 마이더스의 손은 순간 다른 세상으로 바꿔 놓는다.


<가을날 야외에서 하는 결혼식의 분위기를 원함. 신부와 아버지가 입장할때 신랑이 노래를 하며 맞이함. 색다른 결혼식을 원함. 음...> 그녀의 메모다. 장소는 야외, 신랑의 노랫소리, 색다른 결혼식. 그의 메모 속에 적힌 몇가지 요구사항은 바로 해결된다. 플로리스트 김영현이 등장하면 끝이다. 가을 꽃 향기 듬뿍, 하객들의 술렁임, 신랑 입장에 이어 신부가 아버지의 손을 잡고 입장한다. 모든 이야기는 사진 속에 담긴다. 플로리스트 김영현이 응답하는 <가을 꽃동산 축제>이다. 


아름다운 신부는 아름다웠던 여자이기 보단 이 곳에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국화꽃의 사연을 아는가? 소쩍새가 밤새워 울었던 그 누이 이야기 말이다. 이 정도의 수순을 밟아야 완성된다. 완성은 <그냥>이 아닌 의도와 고뇌의 몫이다. 이런 아름다운 사진도 작가의 심오한 과정을 거쳤던 것처럼. <세상에 그냥은 읎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가을 결혼식, 신랑은 노래하고. 플로리스트 김영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하기에 딱 좋은 때는? 심플하게 계절을 논하는 게 아니다. 딱찝어서 어느 시점을 말하려고 한다. 가을이 무르익어가고 낙엽이 떨어진다.  슬슬 겨울냄새가 날 즈음 <옆구리가 시리다>는 느낌이 살짝 오기 시작할 때이다. 좀 더 시간이 지나 그런 느낌에 익숙해지면 때는 놓친다. 옆구리가 시리면 팔짱이라도 끼고 싶은 충동이 인다. 그때가 바로 결혼 적기이다. <올 가을엔 결혼 할거야>, 이 노래가 구체적으로 이런 적기를 염두하고 나온 노래일 거다.  

3장의 사진으로도 결혼을 설명할 수 있다. 축하받는 신랑 신부의 웃음소리, 화동들의 분주한 움직임, 잘 준비된 결혼식장. 짓굳은 친구들의 음성을 더하면 금상첨화다. 식장 안을 더욱 뜨겁게 달군다. 행복은 이렇게 예견된다. <옆구리가 시린> 두 청춘 남녀의 결혼식장이 점점 따스한 온기로 채워진다.

중절모를 쓴 할아버지가 계셔야 잔칫집 같다. 시어머님의 반김과 흡족함, 소탈하게 웃음짓는 신부의 자연스런 모습에서 괜찮은 결혼식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축복이란 말로만 언급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눈빛 만으로도, 몸짓 만으로도 충분하다. 추억은 이미지로 남기 때문이다. 


음악에 맞춰 춤을 춘다. 이런 리듬은 어깨를 들썩이게 한다. 신랑 신부는 부둥켜 안고 춤을 추며 노래할 거다. 북과 장구 소리가 들리는 듯하다. 마을 사람들이 나와 박수라도 치는 듯하다. 누구랄 것도 없이 모두가 하나다. 그녀는 신랑 신부의 퇴장에 맞춰 지긋이 촛불을 끈다. 조심스럽게 그들의 축복하며 하루를 마감한다. 플로리스트 김영현은 또 다시 내일을 준비한다. 내일의 <또 다름>에 대한 구상이 시작된다.  

올 가을엔 결혼할 거야.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서양의 만남이라. 낯선 시선처럼, 새로운 걸 추구하는 창작자의 바램처럼 서양남자와 동양여자가 결혼한다. 화사한 질감이 느껴지는 사진 속에는 벌써 그들의 행복을 점치고 있다. 핸썸 맨과 lovely 신부의 조합이라. 스토리를 만들거나 그림을 그려내기에 안성맞춤이다. 경쾌한 음성의 음악소리, 웃음 소리도 들린다. 참 좋다.

스몰웨딩 디자이너 김영현 대표는 그날의 컨셉을 말한다. <신부는 웨딩을 컬러로만 말하고 싶어했다. 디자인은 튀지않게 자연스럽게.. 어느 뉴질랜드의 라벤다 필드의 소박한 웨딩 느낌처럼.> 컨셉이란 선택과 집중이다. 의지의 표명이다. 무채색도 색깔을 가지고 있고, 온통 세상은 칼라풀하다. 플로리스트는 그 기초 위에 꽃을 심는다. 튀지 않은 자연스러운 느낌이나 소박함은 동의어이다. 하나지 둘이 아니다. 둘이 하나가 되듯 세상 모두를 둘로 보지 않고 하나로 보면 답은 보인다. 이것이 플로리스트 김영현의 표현 방식이다.

물 흐르듯 예식은 진행된다. 진행자의 무엇에 의존하지도 계획하지도 않는다. 차려진 그곳에서 그들은 마냥 흥겹다. 환하게 미소 짓는 얼굴에서 사랑이 묻어난다. 웃음 소리는 세상을 향한 연주이다. 동서양의 만남이 아니었다면 이런 어울림은 없다. 편안한 자연스러움은 서로의 배려 속에서 완성된다. 


젠틀맨 신랑에게는 할머니가, 메리스 에이프럴에는 플로리스트 김영현이 존재한다. 둘의 만남은 동서양의 만남 못지 않은 그 무엇이 있다. 주례를 맡은 할머니는 예식을 확인하지 않는다. 단지 자신의 역할에 대한 전문가의 조언을 바랄 뿐이다. <모두 ok!> 김영현 대표는 고객와의 대화가 항상 즐겁다. 아무튼, 그날 모두는 웃고 있었다. 

튀지않는 자연스러움, 메리스 에이프럴. 동서양의 만남!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떤 선물이 최고일까? 돈, 아니면 그가 원하는 물건? 아마 상황과 사람마다 다르겠지. 이등병에게 최고의 선물은 휴가일 거다. 그에게 애인이 있다면 금상첨화. 행위와 그 상황을 선물한다면, 또한 그 결실이 사진으로 완성된다면.... 이런 선물이 또 있을까? 이걸 기획하고 프로들의 참여, 사)한국로하스협회에서 <지역 활동가>들에게 좋은 선물을 주고 있는 장면이다.

꽃은 아름답다. 꽃밭에서 자기 닮은 꽃을 들고 사진을 찍는다. 좋은 기획도 선수가 없으면 안되고, 아무리 선수가 널려 있어도 하려는 의도(기획자)가 없으면 이뤄질 수 없다. 우선 플로리스트가 꽃배경을 만들고 그녀에게 어울리는 꽃을 잉태하는 마음으로 만든다. <나는 활동가>라는 글씨를 캘리로 쓴다. 그리고 포토테라피스트가 찍는다. 그에 맞는 꽃처럼 표정과 포즈를 주문한다. 주는 사람 & 받는 사람, 모두가 행복한 세상이다.

아름답지 않은 사람이 어디 있으랴. 몰랐 뿐이다. 활짝 핀 꽃처럼 꽃을 든 사람들의 얼굴이 그렇다. 향기를 맡는가 하면 그걸 들고 세상 모두를 얻은 듯 즐거워한다. 때로는 아이의 모습처럼 상큼하고, 때로는 수도자의 모습처럼 평온해 보인다. 사진을 보며 스스로를 말하는 그들의 이야기 속에 비밀이 공개된다. 삶을 이야기하고, 그 안에서 자신도 몰랐던 자신을 말하는 그들이 사랑스럽다. 작은 사진 한장을 받아 들고 해맑게 웃는다. 서프라이즈를 기다리라는 박기연 이사의 말에는 배려와 믿음이 있다.

총괄 기획했던 사)한국로하스협회 박기연 이사가 인사하고 있다. 화룡점정이라. 뭔가 허전한 사진이었는데 누군가의 등장으사진이 탄탄해진 느낌이다. 일상이 자뻑인 나는 그들에게 <자뻑적 삶>을 강의 속에 녹인다. 누군가가 누군가에게 선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아름다운 세상! 기획자 박기연 이사, MC는 귀요미 박미경 보이스 트레이너, 플로리스트 김영현, 캘리그라피에 김정기 디자이너, 그리고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의 협작이다.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이렇게 또 하루는 간다. 이게 삶이다.

<나는 활동가>, 왜 뭘하려 하는가? 프로들의 협업. by 포토테리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을 즈려밟고 가라고 한다.  노래 속엔 차마 꽃을 밟을 수 있겠냐고 묻는다.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좋다. 그 속에 향기가 있으면 더 좋다. 유명 연예인이 아니고선 어찌 보리밭길을 걸으며 결혼식을 올리겠는가? 아니다. 그들이 아니어도 특별한 결혼식이 올릴 수 있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대표, 김영현 플로리스트에게 가보라. 



온통 꽃이다. 꽃도 꽃이요, 음식이나 노래 소리도 꽃이다. 신랑신부는 단연 최고의 꽃이다. 찍으면 온천지가 꽃이다. 김영현 대표는 컨셉을 <꽃세상>이란다. 주인공과 대화를 나누면서 컨셉이 머리 속을 스친다는 그녀의 말에 공감한다. 나도 사진을 찍으며 그런다. 신랑신부가 지나는 곳곳마다 꽃잎이 날리고, 바닥 천장할 거 없이 하물며 계단 난간에도 꽃잎이 손끝을 스친다. 선택과 집중이라, 컨셉을 정하면 그것 하나만으로 생각을 집중한다. 아무 소리도 들으려 하지 않고 흥얼거림만이 있을 뿐이다. 꽃은 떨어져도 꽃이고 말라 비틀어져도 꽃이다. 꽃은 항상 그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남는다. 결혼의 기억과 함께. 아흐, 꽃 세상이여!

결혼식날 모두가 꽃이더라.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