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답이라. 세상의 중심엔 사람이 존재한다. 인공지능이 판을 쳐도, 결국 매듭은 사람이 푼다. 혼자보다 여럿이면 더 좋다. 역사적으로도  그랬다. 세상이 바뀐 것은 외형일 뿐 원형은 불변이다. 사람이 모이는 건 일을 함께 하는 것도 있지만 혼자면 외롭다. 더불어 함께 하면 괜찮아진다. 시너지를 내는데 사람은 좋은 상대이다. 

사람들은 배우는 걸 좋아한다. 아니 공감하려 한다. 대전 중소기업미래경영원에서 진행한 인문예술 강의를 했다. 중소기업인들이 모여 강의도 듣고, 서로의 신뢰를 쌓아가고 있었다. 강의가 끝나면 습관처럼 사진을 찍는다. 무리 속에 나를 집어 넣지 않아도 나는 항상 그들의 기억 속에 존재한다. 함께 찍는 것보단 그들이 진지한 나의 눈빛을 보여주려는 것이다. 사진을 볼때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사람이 바로 '나'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숨겨진 진실처럼 나는 그들의 내면을 파고든다.

항상 느끼는 것이 있다. 자신에 충실한 사람들,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사람들! 바쁜 일상과 자신에 대한 충실은 다른 의미를 갖는다. 바쁘게 살아가는 것은 세상에 충실할 뿐이다. 자신에 대한 관심은 아니다. 사람들은 익숙한 것이 편하다.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그'에 대해 물으면 멈칫거린다. 슬픈 모습이 아닐 수 없다. 그것이 낯선 것이다. <뭐가 중헌디?> 영화 대사지만 공감가는 말이다. 내 강의가 그들에게 자신과 진지한 대화를 나누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사진이 그 정도인지 몰랐어요. 대단하네요." 그들의 말이다.

인문예술 아카데미에서 중소기업인들과의 만남(강의).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차를 선물받다. 이 얼마나 복권같은 말인가? 정말이다. 현대 자동차 연구원들에게 강의를 하고 차를 두대나 선물을 받았다. 돈은 따지지 말자. 돈이 뭐가 중요한가, 마음이 중요하지. 비록 모형이지만 꿈은 작은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이런 일이 있기를 바랄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 것이다. 현대 자동차 강의는 즐거운 상상의 시작이다. 항공사 강의를 마치고 받은 헬기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다. 모형을 받다가 진짜로 받을 수 있는 상상. 상상은 자유가 아니던가? 모든 현실은 상상으로부터 시작된다.


기업, 특히 대기업 강의를 하면서 느끼는 것이 있다. 기업 문화랄까, 그들의 눈빛이 다르다. 내가 그 느낌을 말하지 않아도 사람들은 안다. 대기업처럼 오래 된 기업들은 자신만의 스타일이 있다. 그걸 기업문화라 한다. 현대 자동차란 회사가 정말 대단하다는 것에 공감했고, 그들의 배려와 친절이 기업의 현재를 만들었다는 생각을 해본다. 특강과 더불어 강의에 활용될 사람들의 사진을 찍는 과정에서 더욱 명확하게 그들을 알 게 된다. 4개월된 신입과 내년 퇴직하는 사원도 만났다. 표정에서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보였다. 사람을 찍는데 회사가 보인다? 이런 은유와 상상도 없을 것이다. 아무튼, 현대 자동차가 추구하는 기업정신이 현실이 되길 바란다. 그들의 배려에 고마움을 표한다. 함께 보낸 그 시간이 오래 기억될 것이다. 강의를 통해 그들에게 전한 <긍정적 시선>이 세상을 새롭게 바라보길 기대한다. 

현대자동차 강의를 마치고 차(car)를 선물받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