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려하게 치장한 아프리카의 여인들의 모습에서 천경자 화백을 만난다. 그 곳에서 그녀가 왜 떠오를까? 그녀와 색, 그리고 생각이 닮아서 일지. 지금도 오지라고 생각되는 이곳을 이미 그렸다. 60~70년대의 아프리카에서 그녀의 생각이 머문다. 그녀를 다시 한번 떠올린다. 나의 여행 아프리카, 탄자니아에서 그녀와 담소를 나눈다..> 박지연 작가의 짧막한 글이다. 

박지연 작가는 아프리카에서 숨겨진 자신을 보여준다. 소극에서 적극으로, 소심에서 자신감으로, 느림에서 재빨리 먹이를 사냥하는 표범처럼 변한다. <변함>이라기 보단 안에 존재했던 자신을 끄집어 낸 것이다. 표범의 공들인 사냥을 목격하며 프레임 속에 <자신만의 먹잇감>을 찾아 두리번 거린다. 의식은 체험에서 꿈틀거린다. 검은 대륙이 아닌 화려한 그들의 일상을 체험한 것이다. 선입견이 착각이라는 확신과 함께 숨겨 놓았던 자신을 만난다. 여행이 사진찍기와 닮은 건 <자신을 만나는 과정>이다.

탄자니아 잔지바르, 주적주적 비가 내리는 마을 시장에 그녀가 있다. '휙휙' 재빠른 동작으로 사진을 찍는다. 다음 동작을 준비하기 위한 민첩함이 표범같다. 적극적으로 다가가 말걸기, 차 창밖으로 스치고 지나가는 장면 따먹기, 카메라에 어색한 이들에겐 몰카 등 다양한 기법으로 자신을 드러낸다. 사진 찍기는 자신을 만나는 것이자 각인하는 작업이다. 적극적인 여행자도 사진 찍기 만큼 그날을 기억할 순 없다. 그것은 그 곳에 자신을 담아 찍기 때문이다. 사진찍기란 공정이 원래 그렇다. 한번이 힘들지 두번은 별거 아니다. 이제 박지연 작가는 이기적인 사진가가 될 것이다. 그녀는 더욱 적극적으로 자신을 찾아 나설 것이다. 박지연 작가다움을 기대한다. 세상보다 먼저 그 곳에 가 있었던 천경자 화백처럼.

박지연 작가가 아프리카에서 본 천경자 화백의 환영.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토리가 스펙을 이긴다. 이런 말이 나올 정도로 사람들은 스토리에 관심이 많다. 그만의 이야기를 듣고 싶어한다. 남의 이야기에 귀기울이고 있다. 콕 찝어서 <그 사람>의 이야기여야 한다. 그 이야기를 시작하는데 <비움과 채움>의 논리로 시작하려 한다. 비워야 채워진다. 비움보다 빈 구석이라 하자. 빈자리는 허점이다. 그런 허점이 있어야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이야기도 같은 맥락이다. 


이 사진은 탄자니아의 초등학교에서 일이다. 선교사가 세운 학교에 사진봉사. 아프리카에서의 photo play. 전시된 사진을 보러 여학생이 왔다가 카메라를 들이대자 소리 지르며 도망가는 것이다. 이런 설명을 하기전엔 무슨 사건이라도 일어난 것으로 상상한다. 오른 쪽으로부터 사건이 일어난 가정 말이다.

나는 international profesional photographer의 master이다. 사진명장이다. 명장이 되기 위해서는 과정이 필요하다. 사진을 출품하여 점수를 받아야 한다. 점수를 받기위한 기준이 있다. 그 기준은 impact, storytelling, color harmony 등 9-10가지 정도의 기준에 맞춰 점수가 나온다. 자격을 갖춘 심사위원들이 점수를 준다. 사람이 하는 일이라 감성을 자극하고 이성적 기준에 의하여 맞춰지는 것이다. 언제부턴가 나는 그 기준보다는 재미난 이야기를 담을 수 있는 사진에 몰입하고 있다. 이 사진은 그 기준으로 치면 따질 가치도 없다. 그런데...

기준이란 <그들끼리의 리그>일 뿐이다. 작품을 출품하고 그들의 기준에 따라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그들이 정한 기준일 뿐이다. 절대적이진 않다. 그 기준이 잘못되었다는 건 아니다. 추구하는 방향의 문제이다. 사진으로의 수다를 통해서 내 안에 있는 응어리를 풀어가는 방법으로 사진을 활용하는 나에게 더욱 그렇다. 이런 빈구석이 있는 사진이 필요하다. 그 자리에 <내 이야기>를 집어 넣을 수 있다. 모두가 아닌 내 것이어야 한다. 한참전부터 나는 이런 사진과 놀고 있다. 재미난 일상도 이런 과정에서 만나고 있다.

사진에 이야기를 담으려면, 나와 대화를 나누려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