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둠, 그리고 화려한 기억.

세상은 둥글다. 어디에서 어디를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그 곳이라고 말하지 말라! 그 곳에서 어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말하라. 같은 시간 그 곳에서 석양을 바라본 모습과 반대편은 다른 세상이다. 마음일 수도 있고, 카메라의 조작일 수도 있다. 순식간에 빛이 눈을 조롱한 건지도 모른다. 완성된 이미지는 현실이 된다. 믿게 된다. 그런 감정이 만들어진다. 

흰색 건물 안에서 속삭이는 따스한 빛! 사람들의 음성이 라디오 소리처럼 정겹다. 소곤거리다가 웃다가 조잘거리다가. 사람냄새가 다. 석양빛 물든 반대편 하늘은 손톱달이 노닌다. 건물을 비춘 조명이 벽면을 화려하게 색칠한다. 세상은 공평하기도 하다. 화려한 건물 안은 상상되지 않지만, 어둠 속의 불빛은 생각을 안쪽으로 끌어당긴다. 배려처럼 잔잔함이란 존재는 우리를 기대하게 한다. 제주도 서귀포 <캠파제주>는 그런 저런 이야기가 있어 좋다. 참 좋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은 조건과의 만남이다. 조건 속에는 장소와 사람이 있다. 장소는 공간과 사람, 그리고 기억의 총합이다. 장소 속에는 시간이 사람과 함께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여행을 누구와 함께 하는 것 못지 않게 그 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 또한 중요하다. 서귀포에는 <캠파제주>가 있다. 무슨 끌림인지 두번째 방문이다. 반기는 사람도 생겼다. 이런 환경은 카메라 덕분이다.  

<캠파제주>는 한라산이 바라보이는 곳이다. 산 중턱인지8월초에도 조석으론 선선하다. 창문으로 들어오는 찬공기에 아침을 깬다. 삼각대에 카메라를 고정시킨다. 이 절차는 전장에 나가는 병사처럼 필수이다. <캠파제주>의 아침은 볼거리 투성이다. 뒤로 & 건너편으로 마음가는대로 걷는다. 차들이 가끔씩 다니는 찻길을 건넌다. 전봇대가 우두커니 서 있고, 꽃들이 행인을 유혹하는 요염한 자태며, 길 끄트머리가 아련하게 보이는 그런 것들이 있는 곳이다. 참 괜찮다.

산책에서 돌아오니 해가 <캠파제주>를 비춘다. 건물과 나무사이로 굵직한 빛이 존재감을 드러내고, 넓은 지붕에 그려내는 빛의 현란한 춤사위에 맞춰 셔터를 누르게 된다. 카라반과 조화롭게 지어진 글램핑이 그림같다. 더운 대낮에는 방에 틀어박혀 글쓰기, 테레비 보기, 음악 듣기 등 한정된 공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본다. 나름 재미가 쏠쏠하다. 이런 저런 일들이 벌어지는 창밖을 바라본다. 걸려오는 전화응대까지 하루가 짧다. 3천여평의 넓이는 마음까지 여유롭게 한다. 한라산 바라보기는 덤이다.

캠파제주, 아침 산책길에 오르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풀벌레 소리에 잠이 깬 적 있는가? 한라산 중턱, 서귀포에 위치한 숙소에서 아침을 맞는다. 피곤함에 밤을 즐길 겨를도 없이 잠들었지만 이런 아침이 그걸 보상해 준다. 잔잔함과 구름 사이로 숨어버린 햇빛들의 웅성 거림이 <캠파제주>라는 공간이 장소가 된다. 남은 방이 넓은 방이라며 흔쾌히 빌려준 주인장에게 고마움을 표한다. 6인실에 혼자서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이런 저런 생각도 하고, 좁은 창문 너머 보이는 풍광을 바라보는 시간이 은근 매력적이다.

바닥에는 들풀들이 지들끼리 노닐고, 전봇대 너머론 구름이 환상을 제공한다. 흙길과 풀들이 뒤엉켜 자연그대로가 장관이라. 자연스러움을 만들어낸 주인장의 고단한 일상이 눈에 선하다. 앙증맞은 카라반에는 동화속의 이야기들로 가득찼을 거란 상상도 해본다. 신선한 공기가 도심의 찌든 삶을 헹쿼주는 듯하다. 비둘기가 건물밖 벤치에서 노닐고 있다. 마치 여행객들에게 말을 걸어오는 듯하다. 큰 나무가  기지개를 켜고, 수국같은 얼큰이 꽃들이 숙덕거린다. 슬리퍼를 신고 거니는 사이로 아침 이슬이 스킵쉽을 걸어온다. 사진을 찍는 나에게 하늘은 엷은 구름으로 질감을 더해준다. 잔디밭 넓은 곳에는 아이들의 장난감들이 딩굴고 있다. 어린 아이들이 있는 식구들이 찾아와도 좋을 <캠파제주>. 이곳은 환상과 배려가 공존하는 괜찮은 숙소란 생각이 든다. 가성비도 뛰어나다.

제주 서귀포 여행,  <캠파제주>에서 자연을 품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준영 2017.07.06 12: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이 자연의 본 모습보다 더 멋있어지면 반칙인데...^^ 하지만 작가적 역량이 더해진 자연도 자연스러움을 잃지 않는 모습에 작가에게 경의를 표할 수 밖에 없네요

  2. 박영신 2018.01.22 14: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사진이 너무 멋져요!

    •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2018.01.24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의 일상은 항상 경이롭지만 우리는 그걸 당연한 걸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지요. 사람도 그렇고 풍경도 그렇고 모든 사물들이 그렇다는 생각을 사진찍으며 한참 지난후에야 안 사실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