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난다. 잠시후 그곳으로 떠난다. 고추장으로 소문난 순창으로. <순창군 전통장 농촌문화학교>에서 초대한 여행이다. 농촌을 이해하고, 도농이 하나되는 제안이다. 사진가 군단, 포토테라피 연구회다. 버스타고 간다. 차안에서 수다를 떨 것이다. 옆자리에 앉은 사람과 삶을 이야기 할 것이다. 재워주고 먹여주고, 이런 횡재가 또 있을까? 카메라에 얼굴을 묻 아무생각없이 마냥 순창의 매력에 빠져볼 생각이다. 자, 출발!

캘리 김정기 작가의 플랭카드 디자인이다. <고추장 짙게 바르고>, 노래 가사에서 딴 것이다. 소재목으로는 '순창고추장이 립스틱이 되는 그날까지'로 했지만 너무 설명적이란 생각에 뺐다. 아트는 빼기의 미학이 아니던가? 플랭카드는 3m 정사각형이다. 작지 않다. 사면에 사람이 들고 돌아댕기면 드론으로 촬영할 생각이다.

<목적지는 순창, 일자는 20180408-09.> 순창을 홍보하는 차원도 분명있다. 과정을 보여주려 한다. 아니, 과정을 느끼려 한다. 설렘을 길게 갖고 가려한다. 플랭카드 글자가 눈에 띄었으면 한다. 사람들은 계속 순창을 생각하고, 순창고추장을 생각하겠지? 이게 바로 상생이다. 이렇게 세상은 즐거움이 있는 곳이며, 그것 또한 나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자, 떠나자. 고추장 짙게 바르고 한바탕 놀아보자.

순창투어, <고추장 짙게 바르고> 출발!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무슨 말을 하는 거니? 참말로..." 이런 말은 상대를 무시하는 멘트다. 무시 당한 거 맞다. 장황하게 말을 하는데 두서도 없고 골자도 없다. 내 말이 그럴때가 많다. 할 말이 많아서다. 과연 말을 많이 해야 전부를 말할 수 있을까? <전부를 말하는 것>도 틀린 말은 아니다. 문제는 상대가 알아 듣지 못한다는데 있다. 상대도 상대의 프레임으로 그걸 바라보고 들으려 한다. 상대에게 맞는 제안이 필요하다. 왜 갑자기 이런 말을 하냐고? 디자인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바보멸치는 바다보물이란 멸치회사명이다. 대표는 원종찬이다.

멸치 박스 옆에 써진 <바보멸치에서 엄마냄새가 났다.>를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작품은 하나로 완성되는 것이 아니다. 사진 찍기도 그렇고, 글도 그렇고, 특히 디자인에서는 더욱 그렇다. 카피가 좋다. 내 생각이다. 나를 추켜세우는 게 아니다. 글자 자체는 더 예술이다. 아이가 땅바닥에 쓴 글처럼 동심어린 글자가 그걸 더욱 강렬하게 감정을 자극한다. 정면이 아니라 기운 대각선 구도와 그래서 남은 부분에 글씨를 앉힌 포석이 예술이다. 

반토막난 피자, 거기에 <색의 유혹>이라 쓴다. 칼라풀한 이미지가 시선을 끌며, 먹는 것을 색으로 유혹한다고 말한다. 미감을 시각으로 변환된 사례이다. 다 보여주지 않아도 좋다. 인간의 눈은 부분의 합으로 전체를 만든다. 반을 잘라내거나 귀퉁이를 오려낸다는 것만으로도 낯설어 진다. 감정은 익숙한 것과 친하다. 잘린 상황은 낯선 것이며 그걸 대신 할 무엇을 찾는다. 도마뱀의 꼬리처럼 잘린 부분을 원복하려는 습성 말이다. 끊임없이 부족한 부분을 다른 것으로 메우려 한다. 항상성이다. 

난 음식사진이 좋다. 인물사진의 또 다른 모습이다. 각양각색. 모양, 색깔, 질감, 그리고 맛이 존재한다. 얼굴에도 맛은 존재한다. 사람의 향기라고도 한다. 사람의 표정과 몸짓 그리고 말과 그 말의 톤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음식도 그렇다. 소스나 재료하나 넣거나 뺐을 뿐인데 맛이 달라진다. 사람들은 귀신같이 알아챈다. 촉이라고 한다. 그것은 언어이기 때문이다. 예시된 두 작품은 캘리 김정기와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의 협작이다. 전체가 아닌 일부로 상징하고 빈 자리를 채우는 세련미, 이것이야 말로 보이지 않는 세상을 이야기로 채워가는 놀이이다.  스토리 텔링의 보고이다.

<선택과 집중>. 비우라, 그 자리를 채울 것이 생겨난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경빈마마 2018.04.05 0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이 배우게 되요
    포토테라피
    공부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