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 농업기술센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07 청송 리디아 농장, 자두향이 피어오른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2)

가끔, 네이버에 "백승휴"를 쳐본다. 근황을 스스로 확인하기 위함이다. 근황이란 누가 나에게 <말걸기를 했던 흔적찾기>이다. 정갈한 글, 좋은 평가글을 찾으면 답글을 쓴다. 답글은 간단한 몇줄이 아닌 그 글과 그에게서 느낀 감정을 표출한다. 사진찍기든 글이든, 어떤 창작도 그의 감정을 보여주는 소통다. 청송 강의를 갔을때 눈에 띈 수강생 한명! 아이는 아이인데 눈빛이 어른보다 더 살아있는 애어른이다. 블로그를 통해 들어간 그 곳은 <청송 리디아농원>이다. 아이가 자두를 한입 베어무는 포즈의 그 가족말이다. 

나의 첫인상을 적은 글이다. 타인에게 비춰진 자신의 모습은 항상 궁금하다. 꽃패턴의 화려한 셔츠, 뽀글 한가득 파마머리를 예술가의 포스로 나를  규정하고 있다. 감성과 논리가 풍부한 글이다. 수다처럼 빼곡한 나의 글에 비하면 간결하면서 할말 한 글이다. 나의 강의 내용도 자신의 생각을 곁들여 명확하게 정리되고 있다. 똑똑한 여자임에 틀림없다. 잘생긴 남편, 야무진 아들을 가진 복많은 여자로 명명한다.

나의 작품이다. 사랑하는 마음으로 찍은 사진들이다. 복 받은 거다. 원래 한가족도 한 컷이다. 아들은 프로모델보다 의미있다. 현장음처럼 가식이 아닌 가족을 모델로 쓴 것이다. 믿음이 간다. 아이의 순수함은 맛난 자두를 먹고 싶게 만든다. 어떤 마케팅을 능가하고도 남는다. 

사람이 답이다. 청송 농업기술센터 이미애 계장과 농업인 강의기획자 노란봄 조정화대표다. 원래 이들은 페친이었다. 이 관계를 묶어준이는 따로 있다. 조정화대표이다. 그녀는 전국구이다. 조만간 전국을 섭렵할 것이다. 말보다 몸으로 사람을 대하고 실행한다. 만나는 사람들마다 그녀의 인기는 하늘을 찌른다. 현장에서 체득한 날것들을 제공하고 지혜를 공유한다. 이 블로그(https://goo.gl/nzK4xE)가 탄생하기까지는 여러다리를 거쳤다. 사람이 답이란 걸 깨닫게 한 사건이다. 이미애 계장은 괜찮은 공무원이다. 따로 블로깅을 준비중이다. 

나에게 기념촬영이란? 강의를 잘 마무리했다는 증거다. 기념촬영에 모델 아들은 없다. 공사다망. 아버지도 아이를 따라갔다. 리디아 부인의 글 속에는 남편은 없다. 아들의 아우라만 넘실댈 뿐이다. 내가 찍은 사람들은 어디서 만나든 기억한다. 나의 <찍음>은 한번 찍히면 벗어나지 못할만큼 강력하다. 강력한 사랑의 흔적을 묻히기 때문이리라! 아흐, 향긋한 자두향이 한입 베어물고 싶은 욕망을 건드린다.

청송 리디아 농장, 자두향이 피어오른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황난숙 2018.08.09 20: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생님...잘 올라가셨나요? 다시 뵙게 되어 너무 좋았습니다. 뭐랄까? 좀 더 친해진 느낌^^
    벗겨버리고 싶었던(?) 그 바지는 정말 탐나는 바지였습니다 ㅋㅋ 남다른 패션감각에 엄지 손가락을 척 들어보일랍니다^^
    이렇게 멋진 포스팅에 어떤 말로 화답할까 고민하다가 그냥 고맙다는 말, 행복하다는 말, 감동이라는 말... 제가 느끼는 그 감정을 그대로 전하는게 더 좋을 것 같아 답글 남깁니다.
    예쁜 사진 찍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2018.08.10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 감사합니다. 바지의 패션은 타인을 의식하지 않은 패션테러리스트의 행위예술이라할까요? ㅋㅋ. 한번 만난 것이 아니라 글을 통한 진지한 소통이 있었기 때문이지요. 두번째 만남은 그 깊이가 다르다는 것이지요. 저도 만나 반가웠습니다. 바쁜 농부가 점심까지 함께 한 시간들은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고 감사한 일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