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할이다. 한 단체의 대표란 역할을 맡으면 책임이 따른다. 배우란 역할 전문가이다. 힘들어도 두만두지 않는 배우에겐 어떤 매력이 있을 것이다. 삶에서 체험하는 역할은 다양한 가능성이 있다. 배우는 그 가상의 삶을 산다. 평범한 사람에게 연극에 참여하고, 배역이 맡겨진다면 어떨까? 야금야금 그 매력에 빨려들어간다. 그 사람처럼 변해가는 것이다. 가면을 쓰고 컨셉에 맞는 행위를 마음껏 해내는 것이다. 


알아서 표정을 짓는다. 배역에 맞는 포즈이다. 연극연습을 하면서 그들은 이미 그들이 삶 속으로 빠져든다. 포졸, 아낙, 양반, 평민 등 다양한 역할이다. 낯선 상황 속으로 들어간 그들은 새로운 역할에 빠진다. 배역에 몰일 할수록 더욱 깊어진다. 다른 세상에 던져진 자신을 바라본다. 상대의 연기를 지켜보며  자신을 떠올린다. 익숙해진 배역은 놀이가 된다. 배역이 그렇고, 의상이 그렇다. 특히 의상은 언어이다. 의상 속에 담긴 배역의 의미와 몸짓의 예견이다. 배역이란 역할의 의미는 우리에게 삶을 생각하게 만든다.


그는 행인이다. 연극 무대의 행인이 아니다. 연습하는 도중 카메라에 우연히 찍힌 사람이다. 양복을 차려입은 이 행인은 연극준비 도우미이거나 그냥 행인이다. 삿갓하나 씌웠을 뿐인데 배역을 맡은 사람보다 배우처럼 보인다. 삿갓을 쓰는 순간 그는 눈빛이 변한다. 아마도 자신이 '자객'정도의 모습을 해야된다는 의무감을 가졌을 것이다.

배우에게 역할이란 프레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lcome! 얼마나 환영하고 축하를 해야 상대가 만족할까? 진정성의 문제도 있지만 분위기를 무시할 수 없다. 많을 수록 좋다. 웃음소리가 커도 좋다. 이게 사람사는 맛이다. 환영과 축하 또한 품앗이이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에게 진정성있게 보여줬는가에 따라서 다시 받을 수 있다. 불편한 진실이다. 어느날 밤, 나는 그들의 진정한 몸짓을 읽을 수 있었다. 그들은 ME 부부였다. 서로를 이해하고 사랑하는 사람들, 아름다운 광경이었다. 좋은 사람들!

김영희 비앙카 원장수녀님과 이우출 에로니모 사목회장님, 그리고 유재원 요안나 자매의 ME주말 피정! 축하드립니다. 모든 것에 감사를 드리는 그들의 모습 속에서 신앙과 내면의 충만함이란 절차가 필요하고, 축하처럼 진정성이 필요함을 느낀 하루였다. 이 모두에 감사한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