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수 덩어리!" 이런 말을 던지면서도 같이 산다. 이게 부부다. 최고로 가깝지만 최고 많이 투닥거리고 싸운다. 남들앞에선 잉꼬행세를 하다가도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으르렁 거린다. 이런 반복 속에서 정이 붙는다. 이걸 애증관계라고 한다. 있을 땐 서로 힘들어도 없으면 아쉬운 묘한 관계, 부부다. 자식 필요없다. 늙으면 둘이 부둥켜 안아야 한다. 부부 둘이거나 혼자 있는 사진을 찍었다. 

이들을 나는 <가족>이라고 부른다. 10여년 이상을 함께 했던 성당 레지오 멤버들이다. 청담성당 선지자의 모후와 복음화의 모후. 난 여기서 오랫동안 서기를 보고 있다. 성실하지 않지만 서기로 버틸 수 있는 이유는 해마다 사진을 찍어주기 때문일 거다. 미워도 다시 한번!

부부 둘이 찍은 사진이 괜찮다. 놀라운 건 혼자 있는 사진도 외로워 보이지 않는다는 거다. 이 조직의 매력은 오래된 부부인데 끈적인다. 최소한 남들 앞에선 그렇다. 부둥켜 안고 뽀뽀라도 하라면 한다. 참말로 이런 닭살이 어디 있을까. 송년회에서 울먹이며 살아온 이야기도 서슴치 않고 한다. 이런 관계는 가족이 아니라면 불가능하다. 연사는 눈시울을 붉히고 모두는 박수로 화답하면 같이 눈물을 흘린다. 가족보다도 자주 본다. 일주일에 한번이다. 부모 형제도 안되는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독거 노인이라고 말하며, 우울증 극복 간증도 하고 웃고 축하해 준다. 이런 만남이 또 어디 있을까? 좋은 관계는 서로의 몫이지 일방적일 순 없다. 리더쉽으로 가능한 건 아니다. 각각이 잘 해야 한다. 내년에 또 찍어저야 노인네들 안 삐진다. 모임장소로  장비를 싸들고 가서 찍은 사진치곤 잘 나왔다. 내가 잘 찍었다기보단 해마다 찍으니 모델 다 됐다. 징그럽게 사랑하는 사람들아!

여기서 질문: 한번도 결혼 안한 알짜 총각을 찾으라! 맞추면 뭐 있다.

오래된 가족, 그들을 해마다 찍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십자가가 일상에서 환영처럼 보인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니 더욱 그렇다. 성경책에서 작품이나 강의 아이디어를 얻어도 될 거란 생각도 든다. 어떤 기운이 나를 끈다. 흥미를 찾아 몰입지대에 빠진 나를 한 곳으로 안내해 주려는 듯. 올해 <청담동 성당 성물집> 촬영을 한 후 성당 안이 더욱 정겹다. 크리스마스이브, 카메라를 들고 미사에 참여한다. 성물 위치와 viewpoint 에 익숙해서인지 프레임이 자유롭다. '찰칵 찰칵' 소리가 십자가를 긋는다.

찍은 순서에서 제외된 사진이다. 어린 복사들이 노래를 부른다. 합창이지만 몇명만 보이도록 찍는다. 은유와 상징처럼 일부를 보여주며 전체를 상상하게 한다. 상상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주는 것이다. 한 장의 사진으로도 <그날 그곳> 분위기를 보여준다.

미사 중 촬영은 움직임이 조심스럽다. 사진 속에 그날의 심경이 나타난다. 타인의 사진에서 이야기를 꺼내던 내가 나를 읽는다? 어색하지만 한동안 바라보니 보인다. 미사중 가끔 찍을 자리로 가서 셔터를 누르고 돌아온다. 몇번의 움직임만으로 미사 풍경을 찍어야 한다는 압박이 더욱 상징적으로 찍게 된다. <시간>과 <시선>에 집중한 사진이 눈에 띈다. 가끔 느린 셔터스피드로 촬영해 움직임이 뭉게 있다. 시간을 멈추려는 의지가 반영된 사진이다. 시간을 잡아 놓으려는 것이다. 멈춘 시간 속의 움직임들은 때론 묘한 느낌을 준다. 또 하나는 시선이다. 아래에서 위를 바라본다. 낯섦과 일부만 보여주며 나머지를 상상하게 하려한다. 

2017년이 지나간다. 낮은 자리에서 바라보려는 마음과 시간멈춤에 대한 바램이 사진 속에 담겨있다. 겸허로 세상을 바라보고, 흐름에 저항하지 않으려는 의지! 마음 안에서 세상은 창조되고 허물어진다. 프레임 안의 세상처럼 시각은 나 자신이 완성한다. 긍정하고 적극적이며 배려하는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가라 하시네.

청담동 성당, "메리 크리스마스!" 모두에게 축복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