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를 바꾸면 전체를 바꿔야 한다. 뭔 소리냐구? 이질감이랄까. "사진 한장만 바꾸려니 안되겠어요. 느낌이 서로 달라요. 어쪄죠? 생명력 같은거, 막 먹고 싶게 하고, 손이 가게 만들어요. 우리 강정은 진짜 맛있는데 우리가 찍으면 그렇게 안 나와요." <강정이 넘치는 집> 이쁜 메니저 김세진의 말이다. 당연 공감이다. 사물을 사물로 바라보는 사진찍기는 이제 그만, 그 사물을 '죽을 사'자로 보면 안된다. 생동하는, 역동하는, 말을 거는 사물로 찍어야 한다. 바라보는 방식의 차이이다. 사람이면 만나고 싶고, 음식이면 당연히 먹고 싶어야 한다. 사진과 바라보는 사람의 관계를 가깝게 만드는 사진이 필요하다. 나는 보이지 않는 것을 찍으려 한다. 그것에 집중한다. 

기존사진

새로찍은 사진

우선 두 사진을 비교하자. 아래사진이 전문가의 작품이다. 윗 사진이 무조건 잘못되었다는 것도 아니다. 사진이나 말이 상황이라면 거기에는 리듬이 필요하다. 강약을 통해 보여줄 것과 살짝 숨겨놔야 할 것을 나눠야 한다. 모두를 보여주려는 것으론 시선을 끌 수 없다. <'나 좀 볼래요?' 라고 말하며 힐끔 째려 보는> 유혹하는 사진이 되어야 한다.

본 촬영은 다양한  컷을 제공한다. 만드는 과정, 상품구성, 먹고 남은 빈접시 등 다양한 컨셉이다. 스토리텔링의 보고, 이야기를 만들 계기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만드는 과정의 정성과 <이 음식 어때요?>, 그리고 먹고난 빈그릇에 보이지 않은 '시간'을 찍어낸 것이다. <강정이 넘치는 집>은 젊음이란 키워드와 전통을 하나로 묶은 탄탄한 조합니다. 이 조합은 <기다림의 미>가 존재한다. 시간의 숙성, 겉절이와 김장김치의 차이처럼 지나간 시간의 흔적 속에서 장인의 마음이 담긴다. 작가는 음식에 다시 혼을 불어넣어 사진으로 표현한다. 사진을 바라보며 소비자는 그 상황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 사진찍기는 ABA이다. A를 찍어 B가 완성되었는데 그 사진을 보는 이가 A로 인식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입체를 찍고 평면이란 사진이 나오고, 그 사진을 보는 순간 입체로 인식되는 원리 말이다. 기대한다. <강정이넘치는집>의 2018년 구정, 고객들이 괜찮은 선물로 강정을 선택할지를... 나는 강추다!

<강정이넘치는집> 쇼핑물, 유혹하는 사진 업그레이드!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인간의 욕구 중에 식욕이 제일이다. 배고픈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극단적으로 들리지만 극도의 굼주림은 모든 것을 식감으로 인식하기 때문이다. 아름다운 풍경의 감상도 먹고 난 다음의 일이라는 뜻이다. 그러나 인간은 간사한 지라 먹기 전과 후의 상황은 달라진다. 너무 배부르면 모든 것이 귀찮아진다. 이 상황에서는 어떠한 욕구도 발동하지 않는다. 

고기집의 붉은 색은 다분히 의도적이다. 파랑색이 주변을 덮고 있다면 식욕은 극격히 떨어진다. 그래서 다이어트를 위한 색깔이라고도 한다. 이 사진은 신선한 채소와 붉은 색 소스가 식탐을 자아내게 한다. 입으로 가기 전에 벌써 눈으로 해치울 지경이다. 색깔의 대비가 시선을 끄는데 성공적이다.

사진은 피사체를 바라보는 방향에 따라서 완전히 달라진다. 스파게티의 면발이 탱글거린다. 불어터진 느낌이라면 젓가락이 가지 않을 것이다. 평면적인 사진은 빛과 위치에 따라서 만들어진다. 역으로 입체적인 질감이 입맛을 돋군다. 빛이 측광으로 들어오고 평면도가 아닌 입체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면 완전히 달라 보인다. 여기에 약간의 향이 코끝을 자극하노라면 벌써 입안에서 얍얍하고 있을 거다.

사물과 사람의 차이점이란? 사물은 그대로 사물의 '외형'이라고 말하지만 사람은 얼굴이라고 한다. 얼굴에는 스스로 만들어낸 역사성을 가지고 있다. '스스로'라는 말에는 주체적이란 말이고, 역사성이란 말에는 과정에서의 흔적을 보여주고 있음을 의미한다. 얼굴은 이 정도의 내공을 가지고 있지만 사물은 변화의 흔적을 보여주는 이미지일 뿐이다. 이런 차이는 단순해 보이지만 스스로 그것을 의식하는 부분에서 많은 차이가 난다.

다시 돌아가서, 먹어치운 음식을 보면 그 사람의 성품과 그 상황을 읽을 수 있다. 배고픔에 지친 이들이 짐승처럼 먹어치운 음식의 잔해를 볼 수 있다. 지금은 주위에서 식탐참여자들의 널브러진 모습이 추정된다. 무거운 몸으론 멀리 간다는 것은 엄두도 내지 못했을 것이란 의미이다. 많은 수다가 오고 갔고, 왁자지껄 웃음 소리가 가득했을 마녀들의 저녁식사란 제목을 붙인다. 뼈다귀와 휴지 쪼가리, 그리고 피자와 파스타의 남은 흔적들이 과도한 섭취를 보여준다. 식사의 중반을 넘어서면서 배고픔을 넘어 과도한 풍요 속에 소중함의 기억은 사라지고 오만함만이 남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모든 것은 적당함, 중요에서 시작된다. 춘천주변에 산토리니라는 레스토랑은 이국적인 정취가 느껴진다.

음식, 그 먹고 난 흔적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