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웬수 덩어리!" 이런 말을 던지면서도 같이 산다. 이게 부부다. 최고로 가깝지만 최고 많이 투닥거리고 싸운다. 남들앞에선 잉꼬행세를 하다가도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으르렁 거린다. 이런 반복 속에서 정이 붙는다. 이걸 애증관계라고 한다. 있을 땐 서로 힘들어도 없으면 아쉬운 묘한 관계, 부부다. 자식 필요없다. 늙으면 둘이 부둥켜 안아야 한다. 부부 둘이거나 혼자 있는 사진을 찍었다. 

이들을 나는 <가족>이라고 부른다. 10여년 이상을 함께 했던 성당 레지오 멤버들이다. 청담성당 선지자의 모후와 복음화의 모후. 난 여기서 오랫동안 서기를 보고 있다. 성실하지 않지만 서기로 버틸 수 있는 이유는 해마다 사진을 찍어주기 때문일 거다. 미워도 다시 한번!

부부 둘이 찍은 사진이 괜찮다. 놀라운 건 혼자 있는 사진도 외로워 보이지 않는다는 거다. 이 조직의 매력은 오래된 부부인데 끈적인다. 최소한 남들 앞에선 그렇다. 부둥켜 안고 뽀뽀라도 하라면 한다. 참말로 이런 닭살이 어디 있을까. 송년회에서 울먹이며 살아온 이야기도 서슴치 않고 한다. 이런 관계는 가족이 아니라면 불가능하다. 연사는 눈시울을 붉히고 모두는 박수로 화답하면 같이 눈물을 흘린다. 가족보다도 자주 본다. 일주일에 한번이다. 부모 형제도 안되는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독거 노인이라고 말하며, 우울증 극복 간증도 하고 웃고 축하해 준다. 이런 만남이 또 어디 있을까? 좋은 관계는 서로의 몫이지 일방적일 순 없다. 리더쉽으로 가능한 건 아니다. 각각이 잘 해야 한다. 내년에 또 찍어저야 노인네들 안 삐진다. 모임장소로  장비를 싸들고 가서 찍은 사진치곤 잘 나왔다. 내가 잘 찍었다기보단 해마다 찍으니 모델 다 됐다. 징그럽게 사랑하는 사람들아!

여기서 질문: 한번도 결혼 안한 알짜 총각을 찾으라! 맞추면 뭐 있다.

오래된 가족, 그들을 해마다 찍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족간의 소통이란
고액과외보다도 효능이 뛰어나다.
오래된 가족이란 제목에서 느껴지듯이
이 가족은 아이들이 태어나기 전부터 만남이 이루어졌다.

정확히 말하면 이들의 웨딩사진을 내가 찍었다. 광릉수목원에서 만난 그때 그 신부의 매혹스러움이란..


아장 아장 걸어다니던 아이들이
음식점에서 밥을 두그릇이상이나 먹어치울 정도로 건장해졌다. 아들말이다.
오누이의 다정다감한 정서는 자연스럽게 가족의 숨결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초등학교 5학년의 귀여운 여동생을 둔 오빠는
무척이나 동생을 사랑하는 눈치였다. 절대음감을 가진 오빠와 귀엽고 영리한 눈매를 가진 여동생의 하모니는
가정안에서 행복이 모락모락 피어오름을 느낄 수 있었다.


3년전 찍었던 사진을 보고
아들이 어떤 느낌이 왔던지 가족사진을 찍자고 졸라서 왔단다.
나는 내심 기분이 좋았다. 아이에게 가족의 소중함을 사진을 통하여 느끼게 했다는 포만감에 어쩔줄 몰랐다.
가족은 공기와도 같다고 누가 그랬던가?
아마도 이집 아들이 그 공기의 느낌을 직감했을 것이다.

참고적으로 몇 년전 나에게 포토테라피의 필요성을 인지시켰던 장본인이다.
나는 그들에게 가족사랑을 사진을 통해서 인식시키고 있었다.
김목사님. 그는 나에게 길을 가르쳐주고 그 길가에서 행복을 찾아가고 있는 것이다.



오래된 가족, 그들의 가족사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