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와 역할.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9.08 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와 역할.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사람의 눈을 대신하는 카메라. 시대가 바뀌다. 셔터를 누르는 이유는 내면의 감독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레디 고!'에 맞춰 카메라는 셔터를 누른다. 현대인의 사진촬영 방식이자 절차이다. 여행은 장소만 바뀔 뿐이다. 낯설게 하기, 창작의 기본 환경이 만들어진다. 사진은 이미지이다. 이미지는 전달자이다. 뇌 속에 그려 넣어 상상하고 회상하게 만든다. 이미지의 역할이다. 여행전에는 기대하고, 그 곳에선 이야기를 만들고, 돌아와서는 좋은 기억으로 저장하는 수순을 밟는다. 서론, 본론, 결론! 설렘과 기대, 스토리텔링, 기억저장으로 이어진다.


서론: 아프리카! 인간을 닮은 자연을 만난다. 여행중 순간 눈에 띈 마을이다. 허겁지겁 차를 세우고 마을 입구로 들어선다. 모두가 황톳빛이다. 바랜 빛깔도 오랜 흔적을 보여준다. 막 가고 싶어진다. "이런 곳이야!" 사진을 보여주면 여행제안은 끝이다. 이렇게 여행 이야기는 시작된다. 

본론: 앙코르 와트이다. Siem reap! 역사가 숨쉬는 그 곳과 아이들을 만난다. 과거의 흔적과 생동하는 눈빛의 아이들을 찍는다. 대상과의 직면이다. 소통의 시작이다. 사진 한 장을 통해 이야기는 스스로 말을 시작한다. 그냥 일어난 일들을 말하면 된다. 틈 사이로 보이는 여인의 모습에는 신비로움이 싹튼다. 어떤 사연이 그려진다. 아이들의 호기심에는 무엇을 설명하려 한다. 그곳에서 흥겹다. 대상과 대상, 그 곳에선 나도 대상이 된다. 모두는 소통한다.

이제 결론이다. 중국 황산이다. 오랜 세월이 현재 속에 멈춰 있다. 정지된 300년도 프레임에 담는다. 기억의 재가공! 기억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옮긴다. 저장한다. 한 장의 사진이면 <그 여행>에 대한 이야기는 완성된다. 여행은 만드는 것이다. 완성은 아니다. 아직도 진행중이다. 언제나 진행중이다. 사진을 볼때마다 다시 첨삭이 시작되며 다시 진행된다. 끼어들 수 없는 작가의 영역이 보장된다. 가공된 기억이 자기화를 거듭다. 

그렇다. 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는 역할이다. 끓어오르게 하고, 몰입하게 하며, 다시 그리워하게 만든다. 전달자인 이미지는 나를 여기저기로 인도하며, 이것저것을 떠오르게 한다. 기억이 저장되지만 그 때의 감정들과 마주한다. 여행은, 여행사진은 삶을 풍요롭게 한다. 또한 희로애락애오욕이란 감정을 골고루 섬취하게 한다.여행은 감정의 편식을 용납하지 않는다. 바로 회초리를 든다.

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와 역할.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