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중년 남성의 웃음소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5.06 어느 중년 남성의 웃음소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어느 중년 남성의 웃음소리

카메라가 사람들의 눈을 대신하면서 사진 찍는 사람들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 특히 사진에 별다른 관심이 없던 50대 남자들이 사진 찍는 것을 일종의 취미이자 놀이로 삼게 되면서 점점 보편화되어 가고 있다.

여기에서 재미있는 사실 하나를 발견할 수 있다. 카메라를 구매하는 남자와 여자의 차이인데, 카메라를 사용하는 데 있어 여자는 실용적인 방법을 추구하는 반면 남자는 무조건 소유하려 한다는 점이다. 다시 말해 여자들이 장비에 대한 욕심 없이, 원하는 사진을 담아내는 것으로 만족하는 데 반해 남자는 무조건 비싼 장비만 구매하려 한다는 것이다. 이는 여자가 가지고 있는 아름다움에 대한 시기와 질투가 남자에겐 물건을 소유하는 것으로 집중된다는 것이다. 일단 남자들은 자신의 카메라는 다른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것보다 무조건 비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심리의 저변엔 비싼 것이 좋은 것이라는 의식이 깔려 있을 것이다. 물론, 그 말도 일리가 있다. 투자비용이 있어야 좀 더 애착을 갖고 오랫동안 유지하려고 하니까. 그러나 반드시 비싼 카메라가 좋은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만들어 주진 않는다.

정신없이 바쁘게 살아가다 갑작스레 은퇴를 맞이하게 된 남성들은 남들과 동일하게 주어진 시간을 활용하지 못해 어쩔 줄 몰라 한다. 특히 남는 시간에 무엇을 해야 할지 몰라 고민하는데, 이런 그들의 고민을 덜어 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사진을 찍는 것이다.

사진이 삶을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는 살아 있는 증거가 바로 신평호 씨다. 그는 퇴직을 앞둔 회사의 간부였는데, 사진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중앙대학교 인물 사진 컨텐츠 과정에 등록하였고, 그로부터 1년간 꾸준히 공부했다.

그는 처음 같은 수업을 듣는 학우들에게 등산을 다니면서 찍었던 사진들을 중심으로 자신이 가지고 있는 예술적인 본능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나 그의 사진을 본 동료들은 그에 공감하지 못했다. 그가 의도한 만큼 작품의 질이 따라오지 못한 것이다. 작품의 질과 개인이 가지고 있는 논리가 상대방에게 공감을 주지 못하면 외면당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사진을 처음 시작한 그로서는 실망스럽기 그지없었다. 이렇게 그는 학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유연한 인간관계를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이었다. 이는 오랜 회사 생활에 의해 축적된 경험이라 생각되는데, 정작 거미줄처럼 얽힌 인간 네트워크를 충분히 활용할 줄 아는 사람이 별로 없다.

 

그는 지인들 중 예술가가 많다는 점을 적극 활용했다. 자연스럽게 졸업 작품의 모델도 예술가를 기용할 수 있게 되었고, 도예가와 화가의 열정을 사진으로 표현했다. 도예가는 송붕 김성태씨이고, 화가는 임재 김성호 화백이다. 흑백으로 표현한 느낌은 노련한 사진가의 작품 못지않을 정도로 퀄리티가 높았다.

그가 고뇌하는 예술가들을 통해 표현하고자 한 것은 곧 자신을 표현하는 한 방법이 되었고, 그의 이상과 현재의 고뇌가 예술가라는 피사체 속에 담아 사진으로 보여 준 것이다.

예술에 나이의 장벽은 없지만, 최소한 반 백 년을 살아야 진정한 예술의 가치를 알고, 그 연륜을 통해 진정한 세상의 모습을 볼 수 있는 지혜를 갖게 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그는 예술가들의 삶을 통하여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고자 했고, 그것을 표현하는 데 성공했다.

중앙대학교에서 과정 수료 후 그는 잡지사의 인터뷰를 맡게 되어 성공적인 삶을 살아 온 사람들의 내면을 찍는 일에 도전했다 

 

그는 송해 씨의 사진을 통해 그의 소원을 담았다. 황해도 해주가 고향인 그는 통일을 기원하며 대통령 선거 기간 동안에 촬영한 사진을 벽에 붙여 놓았다. 왜곡이라는 기법을 사용하여 송해 씨의 큰 주먹을 부각시켜 아직도 왕성한 체력과 자신감 있는 표정을 표현해 냈고, 그의 바람을 더욱 극명하게 드러내고자 했다.

그리고 이정길 씨의 부드러운 이미지를 담아, 오히려 그만의 가지고 있는 내적 카리스마를 표현해 냈다.

작품은 비교할 수도, 가볍게 평가할 수도 없는 일이다. 그러나 이제 그는 '사진작가 신평호'라는 꼬리표를 달 수 있게 되었으며, 그가 살아온 삶의 경험을 사진 속에 담아낼 수 있는 길을 찾을 수 있게 되었다.

그는 지금 무척 행복하다고 말한다. 전화할 때면 그 너머로 들려오는 목소리가 무척이나 생생해 마치 옆에 와 있는 듯할 정도다. 그가 가고자 하는 길을 위해 함께해 준 나는 곁에서 더욱 행복하다. 물론 그 과정에 고난은 있을 것이다. 그러나 삶이 그런 거 아니던가? 그게 맛이지.

"취미로 시작한 좁은 식견이지만 적극적인 시도를 통해 길을 찾아가고 있다. 실전 워크숍 참여, 해외 테마 여행 등의 현장 경험을 통해 잡지사의 ceo의 인터뷰 촬영을 통해 삶이 즐겁다. 젊음의 열정을 다시 찾은 기분이다."

그는 은퇴한 남성들의 고민을 모른다. 다가올 불안감은 그의 문제가 아니다. 그의 노년은 이제 국가가 책임지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만들어 가는 것이다.

 "세상은 보고자 하는 대로 보인다. 행복과 불행도 단지 선택의 문제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