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의 눈을 대신하는 카메라. 시대가 바뀌다. 셔터를 누르는 이유는 내면의 감독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레디 고!'에 맞춰 카메라는 셔터를 누른다. 현대인의 사진촬영 방식이자 절차이다. 여행은 장소만 바뀔 뿐이다. 낯설게 하기, 창작의 기본 환경이 만들어진다. 사진은 이미지이다. 이미지는 전달자이다. 뇌 속에 그려 넣어 상상하고 회상하게 만든다. 이미지의 역할이다. 여행전에는 기대하고, 그 곳에선 이야기를 만들고, 돌아와서는 좋은 기억으로 저장하는 수순을 밟는다. 서론, 본론, 결론! 설렘과 기대, 스토리텔링, 기억저장으로 이어진다.


서론: 아프리카! 인간을 닮은 자연을 만난다. 여행중 순간 눈에 띈 마을이다. 허겁지겁 차를 세우고 마을 입구로 들어선다. 모두가 황톳빛이다. 바랜 빛깔도 오랜 흔적을 보여준다. 막 가고 싶어진다. "이런 곳이야!" 사진을 보여주면 여행제안은 끝이다. 이렇게 여행 이야기는 시작된다. 

본론: 앙코르 와트이다. Siem reap! 역사가 숨쉬는 그 곳과 아이들을 만난다. 과거의 흔적과 생동하는 눈빛의 아이들을 찍는다. 대상과의 직면이다. 소통의 시작이다. 사진 한 장을 통해 이야기는 스스로 말을 시작한다. 그냥 일어난 일들을 말하면 된다. 틈 사이로 보이는 여인의 모습에는 신비로움이 싹튼다. 어떤 사연이 그려진다. 아이들의 호기심에는 무엇을 설명하려 한다. 그곳에서 흥겹다. 대상과 대상, 그 곳에선 나도 대상이 된다. 모두는 소통한다.

이제 결론이다. 중국 황산이다. 오랜 세월이 현재 속에 멈춰 있다. 정지된 300년도 프레임에 담는다. 기억의 재가공! 기억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옮긴다. 저장한다. 한 장의 사진이면 <그 여행>에 대한 이야기는 완성된다. 여행은 만드는 것이다. 완성은 아니다. 아직도 진행중이다. 언제나 진행중이다. 사진을 볼때마다 다시 첨삭이 시작되며 다시 진행된다. 끼어들 수 없는 작가의 영역이 보장된다. 가공된 기억이 자기화를 거듭다. 

그렇다. 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는 역할이다. 끓어오르게 하고, 몰입하게 하며, 다시 그리워하게 만든다. 전달자인 이미지는 나를 여기저기로 인도하며, 이것저것을 떠오르게 한다. 기억이 저장되지만 그 때의 감정들과 마주한다. 여행은, 여행사진은 삶을 풍요롭게 한다. 또한 희로애락애오욕이란 감정을 골고루 섬취하게 한다.여행은 감정의 편식을 용납하지 않는다. 바로 회초리를 든다.

여행에서 <여행사진>의 의미와 역할.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캄보디아 Siem Reap(씨엠립). 우기때는 무지 덥고 습하다. 갑자기 비가 내리기도 한다. 땀이 줄줄 흐다. 즐기는 게 약이다. <구적 거린다>는 말이 딱 맞다. 우리 고향 사투리인데 습해서 끈덕끈덕 찝찝할 때 쓰는 말이다. 다행히 차량으로 여행하니 중간 중간 에어컨 바람이 기분전환을 해준다. 사원만 돌아다니니 어디가 어디인지 핵깔린다. 거기서 거기, 다 똑같아 보인다. 수상가옥이 있는 강가로 접어드니 여행이 새롭게 다가온다. 이것이 여행의 맛이다. 다양성!

소년의 뒷모습, 그리고 선장의 포스가 예사롭지 않다. 그들은 아버지와 아들다. 배를 운행하는 아버지와 일을 거드는 아들의 모습이 정겹다. 배에서 내릴 때 일행 몇몇이 아이에게 팁을 건낸다. 일을 돕는 모습이 대견 했던 게다. 아이는 소리없이 익숙한 동작으로 배가 출항을 하거나 정박 또는 과정에서도 일을 척척 해낸다.

가는 길은 빠르게 목적지로 향한다. 가이드의 강추로 <맹그로브 숲의 쪽배체험>을 하게 된다. 베네치아 뱃사공이 떠오른다. 모습만 다르지, 가끔 휘파람으로 노래도 불러주고 친절하다. 나를 태운 뱃사공은 나에게 "형님!"이라 부른다. 쪽배를 타면 비가 그치고, 큰배를 타면 비가 내린다. 비를 즐기기에 딱이다. 천우신조이다. 큰배는 원주민을 멀리 보게 되고, 쪽배는 그들의 일상 가까이 다가갈 수 있다. 집안의 아이는 불편한 현실은 모른다. 엄마품이 좋을 뿐이다. 행복한 표정이 나를 미소짓게 한다.

돌아오는 길에 마을사람들을 찍는다. 투망하는 순간 셔터소리가 박수치듯 들린다. 우리 배는 원하는 쪽으로 다가가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해준다. 변덕스런 날씨가 다양한 풍경을 연출해 준다. 여행은 다름을 찍으며 흥미를 찾는 과정이다. 그 다름을 또 다르게 하며 타인과 소통한다. 위안과 과시의 리듬감! 비오는 날, 수상가옥을 바라보는 마음은 괜찮다. 강바람이 살랑 거린다.

Siem Reap(씨엠립), 수상가옥과 맹그로브 숲에서 쪽배를.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