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서점가엔 프리젠테이션기법에 관한 책들이 즐비하다. 스티브 잡스를 비롯하여 자기의 스타일을 공개하며 독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태권도의 옆차기자세를 취한 이미지가 뭔가를 확실하게 보여주고자하는 의도가 역력하다. 이런 이미지는 사진을 찍는 나에게는 친근하면서도 평론가처럼 따지게 만든다. 

이 책의 특징은 자만하지 않고 있다. 자신의 프리젠테이션이 갑자기 자신의 천재성에 의해 생긴 것이 아니라는 것을 확실하게 말하고 있다. 그 과정에 대해 겸손하게 적어놨다. 발표 방법이나 준비하는 과정이 노하우라고는 하나 그것이 진정한 노하우라고만은 보지 않는다. 창작은 자연의 모든 것의 모방이란 말처럼. 이 저자도 다른 사람들의 프리젠테이션기법들을 무수히 들여다 봤을 것이고, 그것을 자기 것으로 만들기위한 노력을 했을 것이다. 단지 얼마나 많이 지속적으로 노력을 했느냐가 긍정적 결실을 냈다고 본다. 눈물겹도록 노력하고 그것을 완성시키기 위한 노력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저자는 disc로 분석하면 꼼꼼한 c형에 속하는 듯하다. 철저한 준비와 발표 그리고 처절할 정도의 자기 분석에 이르기까지. 그리고 청중에 대한 검토를 합하여야 저자의 성공 이유를 설명할 수 있을 듯하다. 단지 프리젠테이션의 책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인간이 삶을 살아가는 방법을 코칭한 책이란 생각도 든다. 한 권의 책에 자신을 홀라당 벗겨서 다 보여준 느낌, 최선을 다한 저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또한 저자다운 팁과 그 과정에서의 에피소드들이 진솔하다. 스티브 잡스처럼 웅장한 시스템하에서 사람들을 압도하는 비주얼로 성공적인 프리젠테이션이 아니라 누구나 가능하고, 노력 여하에 따라서 성공할 수 있는 이야기가 인간적이다. 이 책에서 자주 언급한 '세상을 바꾸는 시간 17분'에 나간 장본인으로서, 영상 녹음에 10년된 강사가 포기했다는 이야기는 많은 공감을 준다. 사실 나도 나의 강의 스타일의 단점들이 공개되어 영구 보관된다는 것에 대한 부담을 느꼈다. 그러나 누구나 그렇듯, 모든 것은 처음부터 잘 할 수 없다는 생각이 나를 세바시의 무대에 서게 했던 기억이 난다.

나는 새로운 방식과 정보들에는 오픈 마인드이다. 새로운 것을 받아 들이고 나에게 맞는 멋진 강의를 위해 나는 오늘도 아이패드를 옆구리에 끼고 다닌다. 그 안에는 나의 피같은 자료들의 조합이 바로 내가 말하고자 하는 '강의 목표'를 만들어내곤 한다. 나 또한 이 저자처럼 나의 이야기를 스토리텔링하되, 시사점을 갖고 반전을 묘미를 즐기며 신뢰성을 갖는 이야기를 만들 생각이다. 책, 잘 읽었다. 저자의 원포인트 레슨에 감사를 드린다.

이쯤해서 나의 프리젠테이션에 대해 논하고자 한다. 나는 내가 경험한 내용들로 꾸민다. 그것은 'different'에 대한 나의 자존이다. 청중은 누구나 색다른 것을 원한다. 또한 나는 이미지를 관장한다. 이미지에서 울고 웃기려한다. 물론 나의 프리젠테이션은 완성도가 높지는 않다. 그 이유는 이 저자도 이야기했지만 강의 5분전에도 떠오르는 아이디어를 자꾸 첨가하려는 습관이 있다. 또 하나의 문제는 나의 스타일을 고집하려고 한다. 타인의 조언을 귀기울이려하지 않는다. 하하하. 그러나 사실 이 나의 단점이 단점으로만 보고 싶지만은 않다. 남이 아닌 나로 살아가기 위한 범인의 몸부림이랄까.

나는 오늘도 무대에서 노래가는 가수들의 흥겨움처럼 강의를 통하여 세상 사람들과 소통하기를 원한다. 강단에 선 나는 행복하기를 꿈꾼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남기만 2013.05.10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승휴 작가님, 작가의 의도를 꿰뚫어 행간을 읽어내시는 내공이 정말 대단하십니다.
    블로그의 프로필 사진처럼 독수리의 눈으로 바라보시는 것 같아요.
    올려주신 여러 글들으로 보면서 사람을 향한 진한 사랑의 향기가 풍겨 나옵니다.
    사진에서도 참 좋은 향기가 나네요.^^*
    취미로 이런 저런 사진을 찍어 왔는데
    백승휴 작가님의 글과 사진들을 보며 이젠 사진을 대하는 마인드도 달라질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늘도 누군가에게 행복과 사랑을 전해주실 작가님을 응원합니다.^^*

 난 사실 아이패드니 아이폰이니 하는 것들에 대하여 좋지 않은 생각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다. A/S라든가 고객을 응대하는 태도가 스티브 잡스스러워서 좀 거시기했다. 도도하다고나 할까? 여타의 이야기를 떠나서 내가 이글을 쓰게된 것은 그들이 가지고 있는 장점때문이다.

요즘 나는 아이패드안에 들었있는 어플, keynote의 편리성과 기동성에 빠져있다. 대부분의 강의를 아이폰의 리모트 어플과 연동하여 강의를 하고 있다.

 내가 아이패드를 좋아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사람들은 운용방식이나 어플리케이션의 다양성을 말하기도 한다. 나는 이것 하나 만으로도 아이패드를 갖게된 것에 대한 만족감를 표할 수 있다. 강의.발표.제안서등 여러장르의 프리젠테이션으로 나는 keynote를 사용한다. 화면구성의 심플성과 전환의 세련됨 그리고 속도면에서의 기동성을 들 수 있다. 기본을 구매하면 글자의 다양성에서는 파워포인트와 호환성의 면에서는 약하지만 의미전달차원에서 강력하다.
 
 아이패드는 각종 악세서리들이 유저들의 구미를 당기에 한다. 카메라에서 직접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빔프로젝트와 연결할  수 있는 어댑터는 사용해 본 결과 아주 좋다. 조만간 스피커를 구매해서 영상을 고품질의 음향과 같이 수강생들에게 들려줄 계획이다. 이쯤되면 휴대용 빔프로젝트를 구매하면 어떤 공간에서도 강의가 가능한 일명 유비쿼터스를 시연할 수 있다. 나는 kt에서 운영하는 egg를 활용하여 어디에서든 와이파이존을 형성시키고 있다. 예전에 잘 모르고 와이파이존이 아닌 곳에서 동영상을 봤다가  몇십만원의 통신비를 낸 적이 있었다. 내가 무지에서 왔던 실수라 생각하고 그 부분에 대해서 조심하고 있다. 

 지금 나는 외부에서 생각나는 나의 잔상들을 끄적이고 있다. 세상은 변화하고 있다. 우리에게 다가오는 현상들을 부정과 반감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나와 맞는 부분을 잘 활용한다면 문명이 우리에게 주는 알토란 같은 결실물들을 포식할 수 있다. 비단 아이패드와 아이폰의 매니아적인 이야기가 아니라 어느 컨텐츠이든 접해보는 시도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방법이다.

 나는 우선 아이패드와 아이폰을 활용하여 나의 가치를 상승시키고 사람들과의 소통을 유연하게 하는 방법에 이들을 도구로 쓰고 있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