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과 경험은 다르다. 체험은 몸이 느끼는 것이다. 현장에서 그것과 직접 만나는 것이다. 45명의 사진가들과 함께 순창고추장투어는 체험의 연속이었다. 순창군청 주태진 담당관은 <우리 것>을 몸으로 느끼게 하겠다고 했다. 몸이 느낀다는 건 온전히 그것과 마주하는 것이자, 몸이 기억하게 하는 것이다. 임절미를 위한 떡치기, 가마솥에 밥하고 순창 고추장에 비벼먹기, 된장 고추장 담그기 등 다양한 체험이었다. 더 중요한 체험은 장맛 가득한 밥상을 체험하는 것이었다. 가성비 높은 식당들이 즐비한 순창, 그 곳을 여행하는 것은 단지 <그 시간과 그 곳>에 있는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의 기다림을 바라보는 것이다.

동영상의 뒤테는 나다. 떡치기는 보기는 했지만 했던 기억은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치고 있는 나를 바라보며 웃어본다. 여러명이 번갈아가며 떡치기를 한 후 많은 사람들이 임절미를 맛봤다. 중간 중간에 밥알이 씹히긴 했지만 그것이 또한 진정한 맛이라. 


가마솥에서 밥을 퍼 계획대로 순창고추장으로 비빈다. 맛보다 멋이라, 이런 행위에 심취된 사람들의 얼굴에는 설렘이 비친다. 임절미를 자르는 비닐 장갑을 낀 손들이 고사리손처럼 사랑스럽다. 순창고추장 투어는 순창의 장맛이 그냥 이뤄진 것이 아니란 걸 가르쳐줬다. 최선을 다하는 정성과 자연 환경이 어우러져 비로소 가능한 일이었다. 인간은 자연이란 테두리 안에서 겸손하게 살아가야 한다는 걸 배웠다. 순창군에 감사를 표하는 바이다. 

순창고추장투어, 임절미 만들기와 가마솥에 밥해먹기 체험.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식이 있는 게 아녀. 지 아무리 잘 하려해도 안돼. 어떤 때는 막 해도 잘 되고, 모를 일이야." 고추장 장인 강순옥 여사의 말이다. 놀랍지만 장인이 한 말이다. 영업비밀을 공개한 셈이다. 장인의 실력도 자연의 이치에는 못 미친다는 것이다. 장인이란 그 이치를 깨달은 사람으로 장인을 재규정한다. 곰진 사투리 '툭툭' 던지며 체험단을 쥐락펴락하는 강순옥 장인내공이 놀랍다. 점심은 장인의 집밥이다. 장인의 자심감에 놀라고, 맛에 또 한번 놀란다. 감동이다. 


왠 풍악이냐? 달달한 사탕을 입에 문 아이같다. 점심을 먹고 흥에 겨워 추는 춤이다. 체험 도중 받아든 선물도 한몫한다. 반찬이 전부 숙성된 음식, 여기저기서 '이모, 여기 밥한공기 추가요.'. 상다리가 부러지게 차려진 점심밥상에 막걸리가 제격이라. 낮술에 얼큰한 사람들은 이구동성 '인생 뭐 있냐' 한바탕 놀아보세다.

눈높이에서 보면 안 보이다. 하늘에서 봐야 <순창 항아리>가 보인다. 집집마다 빽빽하게 항아리로 채워진 진풍경! 드론이란 과학이 보여준 혜택! 벌들이 꿀을 나르는 듯한 모양이라. 좀 잘났다고 우겨도 거기서 거기. 하늘에서 바라본 시선은 우리를 겸손하게 살라한다. 

강순옥 장인과 한나절을 놀았다. 두번째 방문한 나에겐 <거기서 거기>란 예상을 넘어선다. 구성이 그때 그때 달랐다. 그 주인공은 순창군청 주태진 담당관이다. "맛은 몸으로 기억한다. 머리로는 안된다." 그의 말이다. 휴일도 반납하며 순창 전통 살리기에 여념이 없다. 그는 순창쟁이다. 전통을 지키려는 순창인의 의지이다. 서울시 자매결연으로 찾아온 학생들에게 <그 맛을 몸으로 기억>하도록 한단다. 회귀본능처럼 나이가 들면 어린 시절의 그 맛을 몸이 기억한다. 인간의 하루는 즐거운 감정을 위해 사는 것일지도 모른다. 순창 첫날은 이렇게 저문다. 반복해서 떠올려도 질리지 않는 하루였다.

<고추장 짙게 바르고, 순창 고추장이 립스틱이 되는 그 날까지> by 포토테라피 연구회.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성인기 2018.04.09 0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 한번 가본 순창고추장 마을..
    한번 맛보고 작은 장아찌항아리 몇개를
    사온 기억이 생생합니다.
    꼭 한번 더 가고싶은 곳입니다.
    고추장 짙게 바르게요..^^

떠난다. 잠시후 그곳으로 떠난다. 고추장으로 소문난 순창으로. <순창군 전통장 농촌문화학교>에서 초대한 여행이다. 농촌을 이해하고, 도농이 하나되는 제안이다. 사진가 군단, 포토테라피 연구회다. 버스타고 간다. 차안에서 수다를 떨 것이다. 옆자리에 앉은 사람과 삶을 이야기 할 것이다. 재워주고 먹여주고, 이런 횡재가 또 있을까? 카메라에 얼굴을 묻 아무생각없이 마냥 순창의 매력에 빠져볼 생각이다. 자, 출발!

캘리 김정기 작가의 플랭카드 디자인이다. <고추장 짙게 바르고>, 노래 가사에서 딴 것이다. 소재목으로는 '순창고추장이 립스틱이 되는 그날까지'로 했지만 너무 설명적이란 생각에 뺐다. 아트는 빼기의 미학이 아니던가? 플랭카드는 3m 정사각형이다. 작지 않다. 사면에 사람이 들고 돌아댕기면 드론으로 촬영할 생각이다.

<목적지는 순창, 일자는 20180408-09.> 순창을 홍보하는 차원도 분명있다. 과정을 보여주려 한다. 아니, 과정을 느끼려 한다. 설렘을 길게 갖고 가려한다. 플랭카드 글자가 눈에 띄었으면 한다. 사람들은 계속 순창을 생각하고, 순창고추장을 생각하겠지? 이게 바로 상생이다. 이렇게 세상은 즐거움이 있는 곳이며, 그것 또한 나 자신이 만드는 것이다. 자, 떠나자. 고추장 짙게 바르고 한바탕 놀아보자.

순창투어, <고추장 짙게 바르고> 출발!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