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할이다. 한 단체의 대표란 역할을 맡으면 책임이 따른다. 배우란 역할 전문가이다. 힘들어도 두만두지 않는 배우에겐 어떤 매력이 있을 것이다. 삶에서 체험하는 역할은 다양한 가능성이 있다. 배우는 그 가상의 삶을 산다. 평범한 사람에게 연극에 참여하고, 배역이 맡겨진다면 어떨까? 야금야금 그 매력에 빨려들어간다. 그 사람처럼 변해가는 것이다. 가면을 쓰고 컨셉에 맞는 행위를 마음껏 해내는 것이다. 


알아서 표정을 짓는다. 배역에 맞는 포즈이다. 연극연습을 하면서 그들은 이미 그들이 삶 속으로 빠져든다. 포졸, 아낙, 양반, 평민 등 다양한 역할이다. 낯선 상황 속으로 들어간 그들은 새로운 역할에 빠진다. 배역에 몰일 할수록 더욱 깊어진다. 다른 세상에 던져진 자신을 바라본다. 상대의 연기를 지켜보며  자신을 떠올린다. 익숙해진 배역은 놀이가 된다. 배역이 그렇고, 의상이 그렇다. 특히 의상은 언어이다. 의상 속에 담긴 배역의 의미와 몸짓의 예견이다. 배역이란 역할의 의미는 우리에게 삶을 생각하게 만든다.


그는 행인이다. 연극 무대의 행인이 아니다. 연습하는 도중 카메라에 우연히 찍힌 사람이다. 양복을 차려입은 이 행인은 연극준비 도우미이거나 그냥 행인이다. 삿갓하나 씌웠을 뿐인데 배역을 맡은 사람보다 배우처럼 보인다. 삿갓을 쓰는 순간 그는 눈빛이 변한다. 아마도 자신이 '자객'정도의 모습을 해야된다는 의무감을 가졌을 것이다.

배우에게 역할이란 프레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웬수 덩어리!" 이런 말을 던지면서도 같이 산다. 이게 부부다. 최고로 가깝지만 최고 많이 투닥거리고 싸운다. 남들앞에선 잉꼬행세를 하다가도 다시 집으로 돌아가면 으르렁 거린다. 이런 반복 속에서 정이 붙는다. 이걸 애증관계라고 한다. 있을 땐 서로 힘들어도 없으면 아쉬운 묘한 관계, 부부다. 자식 필요없다. 늙으면 둘이 부둥켜 안아야 한다. 부부 둘이거나 혼자 있는 사진을 찍었다. 

이들을 나는 <가족>이라고 부른다. 10여년 이상을 함께 했던 성당 레지오 멤버들이다. 청담성당 선지자의 모후와 복음화의 모후. 난 여기서 오랫동안 서기를 보고 있다. 성실하지 않지만 서기로 버틸 수 있는 이유는 해마다 사진을 찍어주기 때문일 거다. 미워도 다시 한번!

부부 둘이 찍은 사진이 괜찮다. 놀라운 건 혼자 있는 사진도 외로워 보이지 않는다는 거다. 이 조직의 매력은 오래된 부부인데 끈적인다. 최소한 남들 앞에선 그렇다. 부둥켜 안고 뽀뽀라도 하라면 한다. 참말로 이런 닭살이 어디 있을까. 송년회에서 울먹이며 살아온 이야기도 서슴치 않고 한다. 이런 관계는 가족이 아니라면 불가능하다. 연사는 눈시울을 붉히고 모두는 박수로 화답하면 같이 눈물을 흘린다. 가족보다도 자주 본다. 일주일에 한번이다. 부모 형제도 안되는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독거 노인이라고 말하며, 우울증 극복 간증도 하고 웃고 축하해 준다. 이런 만남이 또 어디 있을까? 좋은 관계는 서로의 몫이지 일방적일 순 없다. 리더쉽으로 가능한 건 아니다. 각각이 잘 해야 한다. 내년에 또 찍어저야 노인네들 안 삐진다. 모임장소로  장비를 싸들고 가서 찍은 사진치곤 잘 나왔다. 내가 잘 찍었다기보단 해마다 찍으니 모델 다 됐다. 징그럽게 사랑하는 사람들아!

여기서 질문: 한번도 결혼 안한 알짜 총각을 찾으라! 맞추면 뭐 있다.

오래된 가족, 그들을 해마다 찍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