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빌 하우스! 정감이 물씬 풍기는 이름이다. 드론에 익숙해질 무렵 찾아온 제니빌 하우스. 기다렸다는 듯 반긴다. 갈매기의 날개 짓처럼 바람에 몸을 맡긴다. 거센 바람에 드론은 메시지를 보낸다. "풍속이 쎄다" 지속할 수 없는 작업이지만 시간을 끈다. '찰칵' 거리는 메시지는 밝게 웃음짓는 아침 해와 전날의 근엄한 모습 모두를 담는다. 다양해서 좋다. 잡아낼 수 없던 모습이 상공에서 비로소 발견된다. 

MRI를 찍는 것처럼 시선을 이리저리 굴린다. 다양한 자태를 뽑내는 제니빌 하우스! 바다가 바라보인다. 세련된 건축양식의 정원이 평온하다. 가족같은 직원들의 표정은 바로 힐링이다. 마을을 어슬렁거리며 바라보는 바다와 둘레길이 예술이다. 이런 거 말고도 신선한 횟감과 작은 상점들이 조금만 걸어도 말을 걸어온다. 장소가 가진 힘은 조합에 있다. 환경에 있고, 누구와 그곳에 있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제니빌은 제니란 여자아이처럼 친근하다. 우아한 저녁과 섹시한 밤, 그리고 명랑한 아침이 있다. 젠틀독과 손녀, 그리고 할아버지가 보인다. 그들도 제니빌에서 행복하다. 

시원스럽게 높은 층고와 와인칼라의 커튼이 떠남의 아쉬움을 덮는다. 커튼도 감정을 실는다. 처가집 말뚝에 절한다는 그 말에 공감하다. 자주 들르는 곳이지만 오늘따라 마음에 쏙든다. I'll be back. 

제니빌 하우스, 그 곳을 향하는 높이 또는 깊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터널을 보면 그 너머를 상상하게 된다. 바다가 보이는 프레임, 사각은 아니지만 그 속을 생각으로 채운다. 파도소리와 신선한 바람이 아침을 알린다. 마을을 둘러보며 그 곳과 대화를 나눈다. 가족과 함께 거닐면 좋다. 우리 가족의 산책은 두 부류로 나뉘어 진행된다. 나를 제외한 가족의 어슬렁과 카메라를 들도 삽살개처럼 뛰어다니는 내가 존재할 뿐이다. 준비해 갔지만 삼각대 없이 사진을 찍는다. 마음이 급한 나머지 발빠른 시각을 제공하는 몸각대(몸으로 삼각대를 대신하는 방식, 높낮이 좌우 할 것없이 막 찍기)를 사용한다.

인적드문 산책길, 반려견의 눈길이 고맙다. 반려견이 혼돈의 세상을 걱정하고 있다. 붉게 타오르는 아침태양의 속삭임, 서울 성북구에서 내려와 정착한지 3년되었다는 오징어 아저씨의 바쁜 손길, 밤샘작업을 마친 등대의 오전 취침, 그리고 마을 어귀를 비춰주는 태양이 정겹다. 산책나온 아저씨는 방파제를 부여잡고 스트레칭하는 모습이 우끼지만 반갑다. 눈인사를 하자 더욱 강렬한 몸짓으로 응답한다. 

어딜가나 개들의 세상이다. 제니빌 팬션에도 아침은 찾아 온다. 담장너머 이파리가 자존감을 과시하고, 제니빌의 큰 기둥이 주인이 당당한 사람임을 말해 주 우뚝 서있다. 수풀너머 평온의 제니빌, 젠틀독의 점잖은 모습에 말을 거니 응답하며 사진을 찍으라 허락한다. 패션을 관리하는 내외가 사랑하는 가족이란다. 노란 잔디와 제니빌의 벽이 깔맞춤이라. 야자수는 위풍당당하다. 모두는 서로의 자태를 뽐내며 낯선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는다. 여행은 그 곳과 대화를 나누며 풀어내는 수다가 아닐까? 

서귀포 제니빌 팬션의 아침 풍경, 햇살이 말을 걸어온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1.30 2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