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take>: 이 단어를 구글 번역기에 적으면 "말걸기"로 해석한다. 다시, <말걸기>라고 번역을 요청하면 "taking"이라고 적는다. 의도와는 다른 답변이지만 talk와 take를 굳이 함께 써야하는 이유가 있다. 뭐, 브레인 스토밍이랄것도 없지만 나에겐 <유레카> 정도는 될 거다. 순간 감동하여 상기된 목소리로 파트너와 통화한 기억이 난다. 문장에 답이 있다. 나는 파트너라 했다. 누군가와 역할에 대한 협업을 계획중이다. 보이스 트레이너와 포토테라피스트의 콜라보레이션이다. 둘의 협업에 이름을 붙이려다 이런 단어를 발견한 것이다. 발견이다. 찾아낸 것이다. 이것을 "위대한 발견"이라 말한다. 여기서 우리란 <목소리를 매만지는 보이스 트레이너, 사진으로 마음을 보듬어 주는 포토테라피스트>를 말한다. 보기보단 강력하다.

보이스 트레이너 박미경와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가 풀어낼 수다들. 그 언어들에 대해 둘은 고심 중이다.

아날로그 카메라의 찰칵 소리와 레버를 돌리는 소리가 정겨웠다. 작은 소리에도 그만의 특색이 있다. 그럼 목소리는 어떤가? 목소리엔 그 사람이 있다. 상징한다. 그때 그때 다른 목소리는 감정을 담는다. 소통을 위한 제안이다. 카메라는 표정을 찍는다. 사진의 지향성 때문이다. 지향하는 그 곳에 자신이 담기고, 그걸 찍는 것이 사진이 하는 일이다. 말과 사진, 말하기와 사진찍기. 이 둘은 다르지 않다. talk이란 단어엔 말이란 명확한 의미가 있다. take는 뒤에 따라오는 단어에 따라 다양다다. <take a photo>라고 하면 찍는 것이다. 이 둘을 합했다. <Talk Take>를 여러번 읽어본다. 읽다보니 "똑딱"이란 소리로 들린다. 똑딱은 시계추 움직이는 소리다. 명확한 간격을 갖는다. 규정이다. 약속이다. 일상은 그 약속을 지키기위해 뛴다. 의성어이다. 둘의 움직임은 점점 의성어라는 굴래로부터 의태어를 양산할 것이다. 몸짓들이 모여 세상을 향한 샤우팅이 될 것이다. 소리와 형태, 둘은 둘이 아닌 하나이다. <Talk Take>이 하나의 단어로 묶인 이상, 세상 모두는 하나가 될 것이다. "똑딱" <Talk Take>을 말하며 세상을 향할 것이다. 개봉박두!

#협업: <Talk Take> 단어에서 '똑딱'을 발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궉문수 2018.02.2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기대가 됩니다. ^^

사람을 분석한다? 분석할 순 있지만 정답은 아니다. 단지 분석할 뿐이다. 지속적 기록을 통하여 집중 분석이 가능하다. 프로이드의 <성욕에 관한 세편의 에세이>는 20년이 걸렸다. 이 글을 쓰면서 <나의 가벼움>에 대해 자책 중이다. 단지 몇개월 차이인 사진으로 썰로 풀겠다고 덤벼드는 나의 용기는 가상하다. 프로이드는 역사적 사명을 가지고 살았고, 나는 일상의 즐거움을 느끼며 사는 소시민 아니던가? 이런 면죄부, 좋다.

한사람이지만 얼마나 다른지 찾아 보자. 시간차, 장소, 의상, 조명의 모든 것, 포즈, 표정, 목적, 촬영의도, 백그라운드, 상황 등등. 더 자세히 들어가면 셀 수 없을 만큼 많다. 두 장의 사진이 같이 등장하게 된 것은 <사진의 탄생동기와 과정> 때문이다. 우선 사진은 입체를 찍어 평면으로 만든다. 이게 1단계이고, 인식하는 사람이 이걸 다시 입체 즉 그때의 느낌으로 봐줘야 한다. 이건 소통에 관한 문제이다. 세상 모두가 그러하지만 사람의 표정만큼 다양한 것도 없다. 촬영은 보고 느낀 감정과 의도를 상대에게 전달하는 과정이다. 피사체의 감정이나 촬영자의 느낌이다. 그걸 전달했을때 성공적 소통이라 말할 수 있다. 

두 사진은 정면을 본다. 검정의상은 다소곳한 표정으로 정중한 마음을 전달하고자 한다. 밝은 사진의 표정에서 피사체의 여유롭고 자유로움을 비춰진다. 치아 노출 차이도 있지만 다리가 한쪽 올라가면서 적극적 모습을 띄고 있다. 조각상에서 다리 한쪽이 앞으로 내미는데  역사적으로 2천년이 걸렸다는 말에 비하면 이건 엄청난 변화이다. 검정쪽은 <따르겠다>이고, 흰색쪽은 <같이하자>이다. 갑을관계의 수직구조와 동일선상에 서 있는 구조로 차이를 말할 수 있다. 단지 바디랭귀지를 말하려는 것이 아니라 시시각각 변화되는 느낌을 찰나적 순발력으로 잡아내는 건 사진가의 몫이다. 두 사진은 다른 느낌이지만 사람들은 <아, 보이스 트레이너 박미경>이라고만 말한다. 객관적 시선과 주관적 시선, 그 시선에 따라 사람 뿐 아니라 세상이 달라보인다. 제목에 쓰인 <누가 달라진 건가?>의 답은 고민해야할 과제로 남겨두려 한다. 그 사람인지, 나의 시선인지...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도대체 무슨 말이지?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