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자고 일어나면 어제만 해도 없었던 새로운 기종의 핸드폰이나 컴퓨터가 등장하는 시대다.

정보의 양도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뉴스가 실시간으로 전달되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소식까지 손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온라인을 통한 커뮤니티도 활성화 되면서 오프라인으로는 만나기 어려웠던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정보를 공유하고 친분을 쌓을 수 있게 됐다.

한 분야에 많은 사람들이 집중하면서 경쟁구도도 치열해 지고 있다. 때문에 이런 경쟁을 피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한 블루오션 전략이 부각되고 있다.

블루오션 전략으로 치열한 경쟁구도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사람들은 남들이 하지 않은 것, 기존에 보지 못했던 것 등을 찾아내기 위해 고심한다.

사진작가 백승휴는 자신의 작품을 통해 블루오션을 표현해 냈다. 백승휴는 강아지를 통해 블루오션을 설명하며 동시에 블루오션이 경쟁을 피하려고 하는 것인지 경쟁에서 살아남고자 하는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최병광 카피라이터는 백작가의 강아지 사진을 보면 괴테의 어머니가 생각난다고 말한다. 어린 괴테가 늘 스스로 결말을 상상하게 하는 이야기를 들려줬다는 놀라운 비화 말이다.

최 카피는 강아지 사진 제목이 '블루오션'이라는 데서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모두가 예스(Yes)라고 할 때 노(NO)라고 말하는 용기가 바로 블루오션의 네비게이션이다. 그는 "가운데 강아지가 바라보는 곳에는 무엇이, 어떤 블루오션이 있을까?"라며 질문을 던진다.

그는 "이 사진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질문을 던지면 아마 다양한 답이 나올 것이다. 괴테의 어머니가 이 사진을 봤다면 무릎을 치지 않았을까. 이야기가 숨어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이 사진은 가치를 지닌다"라고 말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블루오션에 대한 감을 잊어버릴 때 백승휴의 작품을 감상해 보는 것은 어떨까. 복잡할수록 단순하게 생각해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일 것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홍수민 기자 sumini@bntnews.co.kr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즐거운 감상이 되시길 바랍니다.
몇년전 개인전을 했던 강아지들이 생각나 올려봅니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5.29 0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Artsyle,

All that Hunan Photo
created by
Baek Seung Hyu
at Photo-Therapy Institute.

 "포토테라피 연구소에 있는
백승휴라는 자가
창조해내는
사람 사진의 모든것,
아트스타일"

나는 인상사진가이다. 그래서 사람을 분석하고 나의 시각으로 표현하는 것을 즐긴다. 그것이 그들에게 좋은 영향으로 그들의 삶에 행복감을 안겨주길 바랄 뿐이다. 이것은 충분히 가능한 일이고 나는 그것을 실제에서 경험했고 지금도 그것을 극대화하기 위한 시도를 게을리하지 않는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포토테라피스트, 자신도 몰랐던 내면의 아름다움을 담아내다

사진: 영화 '리틀 블랙북' 스틸컷

"사진은 인간의 영혼을 맑게 한다" 포토테라피스트로 활동하고 있는 사진작가 백승휴의 말이다.

어떻게 사진이 인간의 영혼을 맑게 해줄 수 있다는 것인가. 디지털 카메라의 등장으로 사진 찍는 일이 일상이 되어버린 사람들에게는 이 말이 낯설게 들릴 수 있다.

그러나 백승휴는 사진을 통해 한 사람의 내면을 치유한다. 사람의 내면을 치유하기 위해선 단순하게 웃는 사진을 찍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그가 찍는 사진 속에는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진정한 웃음이 담겨 있어야 한다.

그는 2월 흐트러지는 몸매 때문에 다이어트를 결심한 50대 주부의 포토테라피를 진행 했다. 운동 프로그램과 함께 진행된 50대 주부의 포토테라피는 그의 운동 전후 모습을 사진으로 담아 달라진 자신을 발견하고 그로인해 자아실현과 삶의 가치를 높인다는 것이었다.  


실제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정 씨는 "운동을 시작하면서 정말 살이 빠질까 걱정을 많이 했지만 프로그램을 믿고 열심히 했다. 체중 감량은 나 혼자만의 결과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씨는 "모든 일정이 끝나고 마지막 사진 촬영을 하는 날, 결혼 29년 만에 다시 입어보는 드레스는 남달랐다. 백승휴 작가가 찍어준 사진을 보고 또 다른 내 모습을 발견했다"라고 당시 소감을 전했다.

백승휴 작가는 "당시 정씨의 트레이닝을 담당한 청담문화센터의 유코치는 '운동을 하면서 다이어트를 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나 사진촬영으로 자신을 똑바로 인지하면서 진행한 결과가 기존의 방식보다 훨씬 진행이 좋았다'"라며 "유코치는 육체적인 트레이너라면 나는 정신적인 트레이너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힘들게 운동해서 살을 뺀 뒤 예쁜 웨딩드레스를 입고 찍은 정 씨의 사진에는 운동을 했던 추억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사진을 찍으면서 보여준 미소는 앞으로도 찾아내기 어려울 것이다.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작가는 (사)한국사진문화협회 회장이며 미국 PPA 사진명장이고 Photo-Therapy 연구소 소장으로 있다.(http://photobaek.tistory.com/ photobaek@hanmail.net)  (사진: 영화 '리틀 블랙북' 스틸컷)

한경닷컴 bnt뉴스 홍수민 기자 sumini@bntnews.co.kr


기사원본   http://bntnews.hankyung.com/apps/news?popup=0&nid=03&c1=03&c2=03&c3=00&nkey=201006051507283&mode=sub_view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낯설게 한다는 것은 우선 기존의 스타일에서 조금 멀리하는 것이다. 기존의 카메라를 바라보는 사진에서 신랑 신부의 시선이 그들만의 이야기로 집중하는 것이다.  그래서 사진가의 존재감을 3인칭으로 만든다. 거기에 화각을 약간 삐딱하게 하면 더욱 매력적....



축가를 부르고 있다.
반주를 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있다.  하객의 축하와 노래하는 사람 그리고 연신 카메라를 눌러대는 카메라맨이 분위기를 주도한다. 거기서 나는 계속 3인칭이다.



첫날밤의 짜릿함을 문틈사이로 몰래 바라보는 각도이다.  장난스러운 신랑의 모습과 느끼고 싶은 신부의 살포시 감은 눈은 3인칭인 나에게 좋은 관심거리이다.

기존의 방식은 시대의 흐름과 고객의 욕구에 따라서 변천되어 가고 있다. 그래도 작가인 나는 그 방식의 틀에서 자유롭게 나만의 시각으로 아름다운 날의 환상을 카메라의 망막에 담고 싶다.

사진작가 백승휴의 낯설게 찍기.

웨딩사진 낯설게 찍기 -사진작가 백승휴.(강남구 웨딩사진)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이란 두 사람이 하나가 되는 것이 아니라
다른 길을 걸어왔던 두 사람이 만나 다정히 손을 잡고 인생 수평선을 사이좋게 걸어가는 것이다.




결혼사진, 웨딩사진, 결혼식 스토리앨범, 스냅사진은
신랑 신부에게 소중한 기억이 될 것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