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험을 한다는 것은 백번을 말하는 것보다 월등하다.
성공한 자들이 한 말이다.
모델의 포즈와 현장감을 이야기를 한들 오후의 나른함으로 와 닿을게 뻔한
학생들에게 이런 경험은 흥미로운 것이다.

매력적인 모델들이 가방을 만났다.
가방은 명품가방이 되었고
모델들은 보그지에서 만날 정도의 매력을 발산한다.

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그리고 나는 그들을 사랑한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문화는 향유하는 것이고 그것을 익숙하게 만드는 일은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다. 또한 그것이 즐거움을 동반한다면 금상첨화다. 사진가들은 디지털이 탄생되면서 혼돈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가가 필름으로 촬영하던 시절과 디지털화된 지금은 완전히 달라졌다. 기존의 개념은 촬영이 완성의 대부분을 말했다면 지금은 후작업의 완성도에 따라서 작품성에 큰 영향을 미친다. 모든 것은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중앙대학교 지식산업교육원의 인물사진 컨텐츠 전문가과정이다.

이곳에 괄목할 만한 강좌가 있어서 소개한다. 디지털의 기본지식부터 프로의 경지에 이르기까지 사진가의 필수요건을 망라한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왔다.


우리에게 익숙한 화면은 김정대작가의 카메라 테스트 차트이다. 대기업의 요청으로 만들어진 것이다. 그는 현재 CMS(X-rite CMS 기술자문) 전문가이며,
대 기업 카메라 테스트 연구원을 강의하고 있다.

김 작가는 올 해 <중앙대 산업 교육원 프로 인상사진 과정>에서 “프로들을 위한 전문 디지털 고급과정”을 가르친다. 다년간의 강의경력을 바탕으로 동료사진가들에게 목말랐던 부분을 해소해줄 것으로 본다. 김 작가는 “디지털이 사진에 있어 개인이 갖고 있는 창작적 욕구를 해소할 수 있는 기술이지만 그렇다고 아날로그 범주에서 벗어난 분야는 아니며, 같은 연장선상의 사진술일 뿐이다.”라고 이야기한다.


이 작품은 최의열 리터처의 강의 중 촬영한 데이터의 결과물이다.
디지털은 작가의 의도를 극명하게 해주는 도구이다.

인상사진의 대가 김헌선생의 가르침을 받아 리터칭 강의를 하고 있는 최의열씨는 중앙대학교 지식산업교육원 인물사진컨텐츠 전문가과정에서 올해 학생들에게 지식의 전달뿐 아니라 감성적인 리터칭을 강의할 계획이다.

“디지털 기술이 아무리 발전해도 촬영 원본에 충실해야 하며,

촬영 대상과 물아일체(物我一體)가 이루어 져야 한다.

또한, 끊임없는 사진 공부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사진전문가들의 메카인 중앙대학교 지식산업교육원 인상사진 동문들과 함께 자신의 이름으로 살아남을 수 있는 브랜드작가가 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론과 실습을 도제과정으로 엮은 이번 <인물사진 콘텐츠 전문가 과정>은 약 1년의 기간 동안 국제적인 사진명장들의 숨은 노하우를 직접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의 및 접수 인터넷 (http://mecca.cau.ac.kr) 전화 02)820-6213~4 ]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딸은 백진.
아들은 백인혁이다. 12살과 9살.
진이는 피아노를 어렸을 때 부터 배웠기에 어느 정도 친다. 아들은 그런 교육을 싫어해서 배운지 얼마 안되었다.
그러나 끼가 누나보다 더 있다.

누나의 음악시간 노래시험 당일!
떨리는 마음으로 피아노치며 연습하려하자
동생이 율동을 섞어가며 노래하는 방법을 지도하고 있다.

어색하면 소리를 크게 질러버리라는 것이
동생의 조언이다.

물론 결과는 좋지 않았다는 비보가 그날 오후에 있었지만
노래 잘하는 사람만이 인생이 승자는 아니니깐....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lma 2009.09.27 1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gggㅎㅎㅎ 유쾌한 가족입니다... 이런게 바로 우리가 말하는 행복이겠지요... 기다릴 가족이 있고 지켜야 할 식구가 있고, 걱정해줄 상대가 있다는 것을 아는 것, 우리 삶의 가장 큰 행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매일매일 더많이 행복하세요...

    피아노로 듣는 창은 더욱 매력있네요.


            렇게 변화했고 변화해야 할 사진작가 백승휴의 얼굴들.

 얼굴은 변한다. 마음 먹기에 따라 변할 수 있다.

인간의 몸에는 170여개의 근육이 있고 그 중 삼분의 일가량이 얼굴에 있다. 자주 쓰는 근육에 의하여 그 사람의 인상이 형성된다. 웃는 사람의 얼굴에는 주름조차도 보기 좋고, 과도한 성형하여 매끄러운 얼굴은 웃어도 어색한 표정이 보는 의의 마음을 불편하게 한다. 좋은 인상이란  일상에서 즐거운 생각과 바른 행동만으로도 충분히 만들 수 있다. 얼굴처럼 오묘한 것은 없다. 지구상에 수많은 사람들이 존재하나, 쌍둥이들 조차도 똑 같은 사람은 없으니 말이다.

 다양한 표정만큼이나 감정의 변화에 따라 얼굴에 나타나는 느낌이 다르다.  아마도 얼굴의 다양성이 없었더라면 나는 지금까지 20여년이 넘는 세월동안 사진작가 백승휴로서의 생활은 중도하차했을런지도 모른다. 물론 사진가의 감성과 조명의 테크닉, 그리고 얼굴의 방향에 따라서도 많은 차이가 있지만 사진가로서의 내는 의도하는 모습으로 사람들의 이미지를 만들어 낼 수 있다. 그것은 약간의 변화지만, 사진을 찍히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새로운 경험이 아닐 수 없다. 

 인간의 눈은 스스로 자기 얼굴을 바라 볼 수 없는 구조로 태어났다. 아무리 눈동자를 이리 굴리고 저리 굴려도 불가능한 일이다. 그것은 사진만이 가능한 일이다. 자신을 바라볼 수 있는 거울 조차도 진정한 나의 모습은 아니다. 좌우가 뒤바낀 상황을 바라보고 있는 것 뿐이다. 화가의 극사실주의적 기법을 동원한다고 하더라도 그 유사성은 카메라를 따라 갈 수 없다. 그리고 그 이미지를 작가의 의도에 따라서 조작가능하니 얼마나 실용적인가? 그래서 나는 사진가인 나의 직업을 사랑할 수 밖에 없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꿈을파는상인 2009.09.03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로간의 집을 방문한다는 것이 이렇게 쉽고 또 재미있는 것이로군요
    음료한잔 안들고 가도, 대신 댓글달며 눈팅해도 되고..ㅋㅋㅋ
    테라피가 사진으로 녹아든다는 생각에 기대를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회복하고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멋진모습들이 작가님의 손끝으로부터 출발하게 될겁니다
    기대하고 있습니다.

  2. 아르떼방 2009.09.05 08: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집에도 놀러오세요^^ .... ㅎㅎㅎ 세컨하우스로서의 멋진 틀을 만들어 가는 40round 회원들!! 멋집니다.... 집단지성 네트워크가 이 사회의 진실된 평판을 만들어 갈 것입니다....

  3. 로사 2015.03.16 0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가지는 매력을 조금씩 느끼게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