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에겐 꿈이 있다. 푸른 꿈이 있다. 가슴 뛰는 꿈. 그 꿈에게 미리 가봤더라면 그토록 뛰지는 않을 것이다. 가보지 않은 길, 그 길을 향해 지속적으로 시도하는 아름다운 꿈. 관악구 청소년 사진 교육 프로그램을 끝낸 뒤 연 전시다. 전시명은 <밤섬, 고향을 찾아서> 이다. 전시작가들이나 밤섬을 찾은 실학민이나 설레이는 마음은 다르지 않다. 



참여작가 김헵시바다. 멘티다. 갑자기 불러내 작가의 의도를 말하게 하자. '당황하지 않고 딱' 야무진 말투로 시작한다. 제사복을 입은 어른이지만 표정은 아이갔더라고, 앞보다 뒷 모습을 찍어 그들의 모습을 표현한 거란다. 뒷모습은 앞모습보다 진실하다는 사실을 알았는지 뒷모습 그리고 동작에 집중하고 있다. 여느 작가 못지 않은 감각이며 포스이다. 카메라를 건내고 오랜 시간 마음 조리며 함께 하던 멘토들의 기억도 함께 남긴다.

생각에 잠긴 어른의 눈빛, 함께 끌어 안은 모습! 멘토와 멘티의 작품이다. 멘토는 김명희 작가이다. 이들은 의기투합하여 삶 깊숙한 곳까지 사진으로 담은 것이다. 우연이지만 둘다 흑백사진이다. 잘 어울리는 사진들이다. 16주 동안, 둘은 호흡을 맞추는데 성공한 것이다. 멘토는 이렇게 회상한다. 

"인간의 인위적인 파괴에도 자연 스스로 치유되어 다시 생겨난 것이다! 위대한 자연의 섭리 앞에  인간의 굴욕이라고  해야할까?" 밤섬의 재탄생에 대한 자연의 섭리를 김명희 멘토의 말이다. 역시 성인다운 세련된 시선을  보여준다. 삶의 깊이가 작품속에 녹아든다. 눈빛을 찍어 그들의 내면을 표현한 작품은 단순한 외형이 아닌 내면 속을 찍으며 은유된 작품이다.

"청소년 멘티 헵시바‥ 첫만남에서 어눌한 내 인사에 '좋아요!'라고 손 내 밀어준 수줍은 내 짝이다. 낙성대 공원 행사에서 늦게 도착한 멘토를 기다리다 삐져  말조차  건네지 않았던 소심한 아이. 전시 오픈식날, 밝아진 얼굴과 가족들의 표정이 기쁘게 하는 시간이었다. 아이가 찍은 사진은 새로운 경험에 대한 호기심이며, 자신의 시선이 분명한 구도를 잡는 사진이다." 멘티 헵시바에 대한 기억과 생각, 그리고 김명희 멘토가 바라본 멘티의 작품을 짧으나마 말하고 있다. 작품보다 그의 첫인상과 과정에서 있었던 에피소드를 더 기억하고 있다. 아이의 성향, 그걸 알 수 있었던 상황들이 자세히 남아 있다. 인간은 혼자선 살 수 없다.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고 받으며 살아간다. 그런 기억들을 안고 살아가는 게 살아가는 힘이다. 이번 프로그램과 전시는 그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삶이 더욱 풍요로워질 것이다. 서울시와 관악구에 감사를 표한다.

멘토가 말한 멘티, 그들을 생각하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뒷모습은 진실이다. 또한 궁금하게 만들기도 한다. 뭘 찍은 건지, 뒷짐진 사람들은 누군지, 사극을 찍나, 종가집에서 제사를 지내는지 등 수많은 의문이 생긴다. 불확실한 모습은 뭘 상상해도 된다. 이 사진은 <잃어버린 것을 찾아서>이다. 영화가 아니다. 실화다. 여의도 건너편에 밤섬이 있다. 옛날엔 그곳에 사람이 살았다.


배에서 실향민들이 바라보는 밤섬, 실향민을 바라보는 밤섬. 이 둘은 서로에게 의미이고 위안이다. 항상 그 자리에서 돌아오기만을 기다렸던 그 섬은 어머니의 품속 같다. 기다림, 꿈의 장소 & 기억의 장소가 만난다. 2017년 9월 어느 토요일 오후!

언론은 알 권리를 위해 인터뷰에 나서고, 그들의 말로부터 밤섬 실향민 고향찾기 프로젝트는 시작된다. 밤섬이 보이던 곳에서 박여사는 <마포 나룻터> 라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고향을 바라보기 위해서다. 인터뷰 도중 끝내 눈물을 보인다. 처절한 아픔, 이젠 그 누구의 고향도 이런 아픔을 줘서는 안된다고 울먹인다. 제발 그러지 말아 달라고 애원한다. 그녀의 흐느낌은 가슴 속으로 메아리 친다.

밤섬에서 동쪽을 바라본다. 저편 하늘 사이로 희망의 빛이 환하게 비춘다. 커다란 하트가 살짝 모습을 보여 준다. 내가 그 곳을 찾은 건 두가지 이유가 있다. 하나는 관악구 청소년 사진작가 프로그램이고, 또 하나는 아이들에게 그들의 아픔과 현장을 체험하며 감정들을 찍자는 것이다.

무당이 노인이다. 해마다 그가 온다고 한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며 구수한 입담으로 관중의 시선을 끈다. 모두 하나가 된다. 어린 시절의 친구들을 만나면 금새 아이가 된다. 제를 지내는 뒤편 대기소, 그들은 아이처럼 해맑게 미소 짓는다. 장난도 친다. 그들은 지금 어린 시절로 돌아가 있다. 제를 올리고 자리를 뜨는 그들의 모습애절하게 느껴진다. 다시 만날 그날을 기약하고 밤섬을 떠난다. 

불러도 대답없는 고향의 옛날이여!

밤섬, 그들의 가슴 속에 묻히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