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이란 개념이 바뀌고 있다. 식구란 말을 들어 봤는가? 함께 밥을 먹는 사이를 말한다. 혈연관계 이상의 끈끈함을 의미한다. 밥을 같이 먹는 사이가 혈연적 관계를 대신하는지도 모른다. 남녀가 만나 혼인식을 치르고 나면 가족이란 꼬리표가 붙는다. 가족이 된다. 그럼 또 다른 가족하나를 소개하겠다. 반려견이다. 이 보다 더 괜찮은 식구도 없다.


이 사진이다. 이야기를 풀어가기 위해 고객들에게 어렵게 부탁해서 얻은 사용권이다. 반려견이란 단어에 잘 어울리는 사진이다. 반려견이란 더불어 함께 한다는 의미이다. 이 사진은 반려견이 둘의 사이에 서 있다. 둘의 관계를 묶어주고 있다. 관심은 반려견에게로 쏠리는 듯하지만 그 내면에는 서로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존재한다.

사진이 마음에 든다했다. 그 중에서도 반려견의 <맑은 눈>를 말했다. 서로는 소통한다. 바라보고, 안아주고, 서로가 대화를 나눈다. 누구보다도 자신의 마음을 이해하고 안아주는 식구도 없다. 그래서 함께 하는 반려견이란 이름을 붙은 것이다.


바라봄, 그리고 그의 시선처리가 사람답다. 답다라는 말에는 모양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내적 의미도 포함된다. 카메라를 바라보며  갸우뚱 거리 듯 보이는 모습에서 관심을 보인다. 대화를 요청하는 것이자 상대의 아픔까지도 보듬어 주려는 의지의 표명이다. 측면을 보여주지만 그의 눈은 앞을 보도록 구조화되어 있다. 뒤다리를 살짝 움츠리며 금방이라도 전진할 기세다. 앞에 집중하며 서로의 관계를 적극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반려견, 세상이 각박해지는 시점에서 이런 식구도 없다. 식구를 넘어 가족이란 이름을 붙여도 손색이 없다.

더불어 함께 하는 반려견, 관계하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견과 반려견. 둘의 차이는 뭘까? 생각과 행동의 차이라고 본다. 애견은 사랑스럽게 바라본다는 의미이고 반려견은 함께 한다는 행동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물론 내 생각이다. 반려견이란 의미에는 <더불어 함께 함>이 존재한다. 과거에는 집이나 주인을 지켜주는 역할에서 이제는 사람이 반려견들을 돌보는 역할로 전환되고 있다. 나는 2009년 국제적 사진명장이 되었다. 출품작의 대부분이 애견을 소재로 한 것이었다. 반려견 인구가 천만이상이며, 청와대로 들어가는 반려견이 관심을 끌고 있다.

2007년 <개똥철학> 이란 제목의 개인전이 있었다. 이 중에는 국제전에 입선된 작품들도 꽤 있다. 출품한 지 몇해 동안은 입선작이 없었다. 이유는 반려견들의 감정을 읽는데 실패, 제목이 반려견들의 몸짓이나 감정 표현이 엇갈렸기 때문이었다고 자평한다. 지속적인 노력의 결과 반려견들의 감정을 읽어내는데 익숙해졌기에 입선이 가능했다.  나는 지금 그때의 촉을 다시 세우려 한다. 아주 곤두 세우려 한다. http://photobaek.tistory.com/163 (전시회에 전시되었던 작품들의 이미지들)


반려견 사진을 찍겠다고 했더니 그 가족들이 몰려 왔다. 바쁜 일정을 쪼개 촬영한 작품의 일부이다. 


눈빛이 편안해 보인다. 혼자일때와 함께 있을 때의 표정이 다르다. 반려견이란 의미처럼 함께 한다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지를 보여 준다. 


친구들이 찾아왔다. 3대가 함께 촬영한 가족사진이다. 분양해준 친구들까지 함께 왔다. 원 주인이 3마리를 델꼬 산다. 암컷과 수컷, 그리고 시집 안 간 암컷도 함께 있다. 이 문장을 다시 풀면 과년한 딸을 데리고 살며 틈틈이 시집보낼 생각만 하고 있단다. 본 글에는 가족사진이란 이름을 붙었지만 사람은 후순위 였다. 

잘 생긴 놈이다. 몸매 뿐만 아니라 행동과 감정 조절 까지도 능숙하다. 세상 모두는 생긴대로 산다. 사진 찍는 걸 알고 있듯 점잖게 포즈를 취한다. 천방 지축인 아이들도 나에게 오면 점잖아지는 것이 아니다. 나는 그 자체를 인정하며 순간을 찍어내는 것이다. 스토리 텔링을 하는 것이다. 처음 만나면 겁을 내는 아이가 있는가하면 대들며 짖어대며 난리 치는 아이들도 있다. 사람도 그렇지 않던가? 그것만 이해하면 된다. 

지인 중에 자폐아 전문인 박사님이 계시다. 그 분은 자폐를 비정상으로 보지 않는다. 그냥 똑같은 아이로 본다. 이 점은 나와 같다. 나는 반려견을 단순 개로 보지 않는다. 감정을 가진 존재로 본다. 그럼 사진 찍기가 재밌다. 반려견 주택이 분양된다고 했다. 일명 개집으로 착각했는데, 반려견이 불편하지 않게 설계된 주택이라고 했다. http://m.cafe.naver.com/fxstoycafe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집이었다. 지금 세상은 이렇게 바뀌고 있다.

애견작가 백승휴, 다시 개작가로 돌아오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닥스가족 2017.09.07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닥스훈트 촬영 가족입니다.
    즐겁게 촬영해서 더욱 자연스러운 사진이 나온것 같아요.
    저희 애들 너무 이쁘고 우아하고 분위기 있게 나왔어요.
    큰 액자로 뽑은 단체샷은 안방에 걸어두니 방안 분위기까지 달라지네요.^^
    좋은사진 감사합니다~~~

청도서 말복날 전유성의 '개나 소나 콘서트'


<< 자료사진 >>'음악 감상하는 애완견' (청도=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14일 경북 청도 야외음악당에서 열린 애완견을 위한 '개나 소나 콘서트'에서 주인과 함께 나온 애완견이 음악을 듣고 있다. 2009.7.14 << 대구경북취재본부 기사 참고 >> haru@yna.co.kr

작년 이어 2번째..애완견과 함께 하는 무료 공연

(청도=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 청도에서 작년에 이어 올해도 복날 개그맨 전유성씨가 마련하는 애완견과 함께하는 특별한 콘서트가 열린다.

9일 청도군과 개그맨 전유성씨에 따르면 다음달 8일 말복날 오후 6시 청도군 야외음악당에서 애완견을 위한 음악회 '개나 소나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 콘서트는 작년에 개그맨 전씨가 기획해 사람과 반려동물이 함께 공유하는 새로운 문화풍속도로 인기를 끌었다.

작년에는 7월 14일 초복날 콘서트가 열렸다.

애완견과 함께 입장하는 무료 공연으로 콘서트에 앞서 당일 오전부터는 사진전, 애완견 콘테스트, 이벤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이벤트에는 방송인 김제동, 가수 윤도현 등 유명인 14인을 모델로 한 '명사들과 개' 사진전과 반려견 사진작가인 백승휴씨의 작품전을 개최한다.

<< 자료사진 >>'음악 감상하는 애완견' (청도=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14일 경북 청도 야외음악당에서 열린 애완견을 위한 '개나 소나 콘서트'에서 주인과 함께 나온 애완견이 음악을 듣고 있다. 2009.7.14 << 대구경북취재본부 기사 참고 >> haru@yna.co.kr

또 신인 개그맨과 함께 하는 '개나 소나 주제가' 싱어롱, 반려견 UCC 콘테스트, 캐리커처, 반려견과 닮은 주인 찾기 등의 재미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콘서트는 개그맨 이홍렬의 사회로 진행되며 71인조의 아모르 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한동안 뜸했었지'로 유명한 밴드 '사랑과 평화'가 어울려 록과 심포니의 선율을 선사한다.

작년에 연주한 곡들 외에도 올해는 '개들에게 이런 세상이 있나'라는 의미로 드보르작의 '신세계', '개들이여 복날이라도 기죽지 말라'는 뜻에서 '위풍당당 행진곡' 등을 추가했다.

전씨는 "가족처럼 여기는 애완견을 위해 음악회를 즐기지 못하는 사람들, 그리고 애견에게 음악회를 들려주고 싶은 분들을 위한 음악회다. 이제 애완견도 문화생활을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haru@yna.co.kr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