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쟁이가 먹고 살 수 있는 이유가 있단다. 인간의 삶이 80% 이상이 닮았기에 그렇단다. 세상 무엇도 그렇다. 모두가 닮아 있는데 <부자지간>은 얼마나 비슷할까? 타고난 형질과 함께 했던 세월이면 똑같아야 마땅하다. 엄했던 아버지도 나이들면 연민같은 걸 느끼게 된다. 나의 아버지는 성품 뿐만 아니라 일상에서도 존경할 분이라서 자주 떠오른다. 나는 모든 면에서 아버지에 못 미친다. 나이 50이 넘으니 아버지의 삶이 가슴 속으로 파고 든다.

<닮음>의 답이다. 아버지는 농부, 나는 사진작가이다. 직업도 다른데 언제부턴가 두 사람이 많이 닮았다는 걸 알았다. 그건 직업병이란 말로 시작해야 한다. 아버지는 다음날 일이 있으면 새벽 두세시부터 일어나 일을 준비한다. 잠을 안 주무신다. 나도 그랬다. 일에 관한한 쉬는 날이 없었다. 주말에 못쉬면 평일이라도 쉬는 게 맞다. 가족들에 대한 배려 차원이기도 하다. 일이 있으면 휴일을 포기하기가 일쑤였다. 그것엔 당당했을 뿐 죄의식은 없었다. 몇년전부터 일주일에 이틀을 쉰다고 선포만하고 일은 어떤 방식으로든 항상 하고 있었다. 몰입이라고 말하지만 직업병이다. 자신만 모르는 병이다. 이런 병은 세상 사람들이 대부분 앓고 있다. 특히 대한민국 중년남성들에겐 그렇다. 자신은 좋고 가족과 같은 주변인들에게 시간을 포기시키는 일이다. 나는 아버지의 일하는 뒷모습만 보고 자랐다. 나 또한 사진찍는 모습만 가족들이 보았을 것이다. 용감한 부자는 이렇게 닮아 있었다.

나는 <바라봄>이란 단어로 모든 걸 설명한다. 아버지는 들녘과 농작물만 바라봤으며, 나는 피사체와 바라보기 놀이를 하며 살아왔다. <바라봄> 속에 자신을 던져 놓고 자신과 대화를 나눈 것이다. 이런 몰입이 자신에겐 얼마나 재미난 놀이인지 모른다. 남들은 직업병이라 하지만 자신에게는 흥미로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해가 거할수록 이해보다 포기에 가깝게 된다. 주색잡기에 능한 것보단 낫다. 누가 말려도 난 바뀌지 않는다. 아니 않을 것이다. 나의 아버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삶이란 직업병에 빠져 사는 것 또한 나쁘지 않다. 그렇다. 아니면 말구다. 

사진강의 <농부의 자존감>를 준비하다 떠오른 아버지.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학습광고를 보면 아이들의 집중도에 대한 설명을 한다. 학교 다닐때 공부 잘하는 아이들을 보면 평소 빈둥거리는 듯 한데 시험을 보면 점수가 높다. 그런데 갸들은 무언가에 빠지면 몰입한다. 몰입, 즐기기에 이보다 좋은  방법도 없다. 몰입 자체가 즐기는 것이다. 선택과 집중이다. 한가지에 집중하다보면 다른 것이 안 보인다. 감각이 그렇다. 오감, 한가지 감각에 집중하면 다른 감각이 떨어진다. 개(dog)들이 그렇다. 오랜 세월동안 보는 것을 소홀히 한 결과, 시각이 퇴화되고 그 대신 청각과 후각이 엄청 발달하게 된 것이다. 하나 주고 하나 받는 것, 공평한 세상. 이게 바로 세상의 이치다. 

사진 찍는 순간, 이들은 프레임 안에 서 있다. 그러나 이들은 카메라의 셔터소리와는 무관하다. 사진을 찍고 있다는 사실을 잠시 잊어버린 것이다. 프레임 안에 들어온 그들은 그 틀(프레임)에 갖히지 않고 그 안에서 또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내고 있다. 자기들만의 세상. 자매들은 이야기 속으로 몰입 중이다. 인간은 항상 두려움과 불안감 속에서 헤어날 틈없이 살아간다. 몰입은 잠시나마 그것을 잊게 해준다. 그 시간이 길어질 수록 좋다. 내면의 응어리를 퍼내는 것이다. 몰입을 깊을수록 깊이 뭍혀있던 아픔들을 퍼내는 작업이기에 정신을 맑게 해준다. 응어리는 많이 쌓이면 아픔으로 변질되며 몸과 마음을 황폐화시킬 수도 있다. 


백승휴식 포토테라피는 몰입을 활용한다. 두 사진에서 보여지는 것처럼 사진을 찍는 과정과 찍힌 결과물에 대한 몰입을 하게 한다. 사진찍기는 외부와의 소통을 통해  몰입을 주선하고, 그 과정에서 응어리를 풀어낸다. 또한 찍힌 얼굴은 자신의 얼굴이 갖는 '스스로 만들어낸 역사성'으로 말미암아 자신과의 소통을 시도하게 된다. 그 과정은 다른 것과의 몰입과는 색다른 경험이다. 나를 나로 올곧이 바라볼 수 있는 것이다. 자연 속에서 나를 만나고, 나를 통해 진정한 나로 다가가는 절차가 백승휴식 포토테라피이다.

인간은 놀이를 한다. 원초적 본능처럼 갓 태어난 아이의 옹알거림과 꼼지락거리는 발가락에도 놀이는 존재한다. 운동을 하며 몰입하고, 독서 삼매경에 빠지고 상대와 수다를 떨며 즐거워하는 것들도 다분히 몰입의 일환이다. 그 놀이를 사진찍기와 찍히기를 통해 자연과 또는 나 자신과의 놀이에 빠지는 것은 추천한다. 남과 비교하던 삶에서 나 스스로에 집중하는 몰입의 경지, 천상천하 유아독존이다. 나를 내가 사랑한다는 것보다 아름다운 자극이 어디 있을까? 본인은 중앙대 인물사진컨텐츠 전문가과정에서 사람들을 만난다. 모인 사람들은 사진으로 즐거운 일을 찾는다. 여기에는 백승휴만의 사진을 컨텐츠화하여 놀이로 승화시키는 기법이 있다. 그건 그때 그때 달라서 뭐라고 딱히 말하기가 곤란하다.


몰입, 사진이 놀이인 이유!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