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사춘기


한 장의 사진 앞에 생뚱맞게 '사춘기'란 제목을 붙였다. 난 지금 고향집 창가에 앉아 글을 쓰고 있다. 창밖으로 내리는 비는 농부에게 미소짓게 한다. 전날 모내기를 마친 나의 아버지에게는 특히 그렇다. 주적주적 내리는 비를 사진으로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 단지 분위기만 보여줄 뿐이다. 축축한 바닥, 먼 산에 깔린 안개, 그리고 다운된 빛의 느낌만으로.

난 이런 분위기가 되면 사춘기병이 도진다. 감정이 스물스물 올라오며 '삶'이란 화두를 던지며 사유를 시작한다. 나의 사춘기는 삶의 의미와 세상에 대한 불만과 도전의식이 팽배했던 시기로 기억된다. 삶이란 무엇인가, 왔다 갈 것을 왜 태어났는가, 등 당돌하며 무지한 사유의 연속이었다. 특히 아버지의 농부적 삶, 그것은 소외된 자들의 영역으로 봤으며, 가진자에 대한 반항이었다. 

부모님은 1남3년를 두셨다. 빈 둥지에 두 노인만 적막속에 갖혀있다. 집 정원과 옆집 건물너머 멀리 산의 정경이 아스라한 기억을 끄집어내준다. 이제 또 다시 그 자리에 앉았다. 시차만이 있을 뿐 또 다시 삶을 논하고 있다. 삶이란 존재는 껌딱지처럼 삶에 붙어 있는 듯하다. 내 삶은 행복하다. 부족하지만 사랑으로 감싸주었던 부모님, 나의 아내와 건강한 아이들, 그리고 주도적 삶을 통하여 사진가라는 직업을 잘 수행하고 있음에 더할 나위없이 행복하다. 

나의 현재는 사진이 천직이란 생각을 하며 일상에 감사한다. 시도는 나에게 익숙하며, 실패마져도 미소짓게 하는 여유를 갖게 되었다. 안락함에서 도전이란 불편을 감수하며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이 행복을 준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아버지는 오늘 아침, 비가오는 지금도 우비를 입고 하지 않아도 될 집주변을 매만지고 계시다. 부질없다 생각하면서도 나의 일상을 돌아보면 아버지를 닮아있다. 집착처럼 일에 중독된 부자간의 닮음꼴을 지켜보며 부전자전이란 사자성어를 꺼내본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연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우리 삶의 의문을 풀 수 있다. 꽃이 피고 지고, 나뭇잎이 단풍이 들면서 땅에 떨어지는 것도 의미를 가지고 있다. 만약 사람이 죽지 않는다면 삶이 그토록 소중하지도 아름답지도 않을 것이다. 걸어왔던 길에서 느끼는 후회는 너무 일찍 알고 경험하지 못하는 것보다는 좋다는 생각이다. 나에게는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다니는 자식이 있고, 칠순이 되신 부모님이 계신다. 그리고 99세이신 할머니도 생존해 계신다. 물론 그 장수의 비결을 부모님의 극진한 효심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나의 아버지가 마흔이셨을때 나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에 들어가는 시기였다. 나의 마흔은 혼돈의 연속이었다. 물론 아버지도 그랬을 것이다. 그러나 그런 모습을 전혀 내비치지 않으셨던 아버지는 나의 대학문제로 어질병이 생겨 자리에 누우신 적이 있었다. 이유는 많은 고민때문이었다. 아버지의 뒷모습은 외로워보인다. 아마도 아버지의 문제만은 아니다. 나의 뒷모습일 수도 있고, 한 인간이 삶을 살아가면서 겪어야하는 과정일 수도 있다. 이제 아버지는 70의 노인의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이다. 힘겨운 농사일이 아버지의 즐거움이 대상이자 삶이다. 사진에 보이는 아버지의 뒷모습은 왠지 나에게 많은 생각을 잠기게 한다.

99세의 할머니다. 항상 웃으시며 가족을 맞이하신다. 그러나 왠지 모른 고독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요즘은 방과 거실에서만 생활하신다. 남편과 큰 아들을 앞세우신 할머니에게 현재의 삶은 어떤 의미일까? 

나의 보물들이다. 같은 색의 모자, 지친듯 찡그린 얼굴, 흙탕물이 튀긴 옷이 남매의 동질감을 느끼게 해준다. 아들은 자신들의 옷을 패션테러리스트라고 정의했다. 그들의 웃도리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의 허드레 의상이다. 언제 또 이런 경험을 할 꼬.

삼일의 모내기 중 한나절을 투입시켰다. 모판을 들고 다니는 일을 시켰다. 날은 덥고 젖은 장갑은 찝찝하고 자기들에게 가볍지 않은 모판은 고통 그 자체였을 것이다. 아이들의 의미도 중요하지만 나에게는 더 큰 의미가 있다. 식탁에 밥이 어떻게 만들어지고, 할아버지 할머니가 어떤 일을 하고 계신지 느끼게 하고 싶었다. 한나절의 노동은 그들을 넉다운시켰다. 일을 마치고 아이들은 방에서 골아 떨어지고 말았다. 물론 익숙하지 않은 일을 한다는 것은 쉽지 않다. 그런데 아이들이 얼마나 일을 하고, 그 일이 얼마나 부모님께 도움이 될 지는 논하고 싶지 않다.  그 아이들이 종알거리며 모판을 옆에서 나르는 동안 부모님의 마음은 천국에 가 있을 것이다. 그냥 옆에만 있는 자체만으로도. 

나는 바란다. 아이들이 나의 어린 시절 뛰어 놀던 그곳을 자주 접해주기를 바란다. 학원이 아이들을 붙잡아 놓을 지라도 그것을 뿌리쳐주길 바란다. 그 이상의 가치가 자연 속에서 부모와 자식간의 연결고리를 만들어 줄 것으로 확신한다. 인간은 자연에서 자연으로의 삶, 그 과정에서 서 있는 것이다. 그 과정이 힘이 되어 당당하게 서 있는 것이다. 나약하지도 강하지도 않은 인간 그 자체로 말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백승휴 2013.05.28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아버지도 그랬고. 아버지의 아버지도 그랬다. 후회의 연속, 그러면서 자식에게는 그러지 말라고 한다. 그런데 그것이 잘하는 것인지도 헥깔릴때가 많다. 인생이란, 나도 오래 살지는 않았지만 그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