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란 무엇인가? 그를 역사의 동선에 올린다? 사람의 흔적을 더듬는다? 어찌, 글이 물음으로 시작인가. 인간의 삶이 물음의 연속이기 때문이다. 플로리스트 김영현, 그에 대해 글을 쓴다. 누가? 내가! 직장 그만두고 새롭게 뭘 시작한다? 쉽지 않은 일이다. 사람들은 미친 짓이라고 했단다. 그 짓이 꽃으로 뭘 하는 것이다. 현실과 이상의 괴리 속에서 <허우적> <흥얼거리는> 사이에서 방황, 왠만한 삶이 그렇다. 사진을 찍고 글을 덧붙이는 일은 빠트린 것을 살짝 보완하는 것이다. 연필로 쓰고 지우개로 지우는 것이다. 그녀에게 꽃은 취미이자 특기이다. 그녀는 한가지만 한다. 이것 저것 하다간 똘만이 취급당하기 일쑤다. 한 인간의 삶을 조명한다? 드디어 완성. ebook <꽃의 유혹, 플로리스트 김영현> 이다. 그 아름다운 젊음을 영원히 기록하여 보관하려는 것이다.

*ebook의 일부이다. 결혼식장의 사진은 이재현,  구자범 작가의 작품이다. 멋지다.

그녀와 난 닮았다. 세상을 프레임 속으로 바라본다는 것이 닮았다. 난 렌즈 속의 프레임을, 그녀는 꽃프레임을 사용한다. 그녀의 놀이터 '메리스 에이프럴'의 컨셉들, 외모의 원형과 작가가 바라본 시선, 느낌과 의미들, 그녀의 생각을 담았다. 그녀는 '꽃'계의 에디슨이다. 다양한 시도가 일상이 된 하루, 아무도 모르는 실패들로 허탈하게 웃는다. 책상과 식탁은 다르다. 스몰웨딩의 현장에서 그녀는 카멜레온이다. 새롭게 다가오는 시험대에서 당당하려 애쓴다. 내가 찍은 건 그의 멋짐 보다는 엉성하지만 끝없는 도전이다. 포토테라피 백승휴는 한 인간을 새롭게 발견하는 과정에서 힐링 중이다. 

내용중 떠오르는 페이지가 있다. <그녀가 그림을 그리는 걸보고 뭔가 그리워하는 것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했었다. 

<꽃의 유혹, 플로리스트 김영현> ebook에 대하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가는 <different>와 싸운다. 싸운다라기 보단 함께 논다. 사진을 찍는 것도 그렇고 꽃으로 컨셉을 정하는 것도 그렇다. 창작이란 반복하면 익숙해지지만 그게 독이 된다. 만드는 것에 익숙한 것이 아니라 새로운 것을 보여주는 것을 잘해야 괜찮은 작가다. 훌륭하거나 좋은 작가라 말하지 않는다. <괜찮은>이란 말이 맞는다. 이 말은 절충과 타협이 담겨 있다. 혼자 잘한다고 자뻑해봐야 소용없다. 상대와 공감하며 서로에게 긍정적 이어야 한다.


툭 던져놔도 아트다. '툭'이란 의성어는 화룡점정에 준한다. 막 던진 듯 보이지만 성의 없거나 간단한 건 아니다. 작가의 내공이 결집된 것이다. 플로리스트 김영현은 꽃에 관한한  예리하다. 깔끔하다. 이 컨셉이 주어지면 그곳에 집중한다. 이 작업 중에는 말수도 적어진다. 모든 걸 아끼고 집중해서 컨셉에 몰입할 수 있다. "말 수를 줄이고 깔끔"

사진가의 손끝이 떨린다. 경쾌한 신부의 웃음 소리와 모습에 놀란 것이다. 시원스런 웃음소리가 오늘의 컨셉이다. 신부는 명랑 쾌활 그리고 깔끔한 성격이다. 그녀가 원했던 컨셉이다. <심플 모던. 은근 깔끔함을 좋아하는 여자들이 선호하는 스타일로...> 결혼식장도 자신을 닮길 바랜다. 

재미난 사진이다. 닮은 사진이다. 신부를 부탁하는 장인, 친구에게 던진 부케! 공중에 떠 있는 꽃다발이나 신랑에게 전달되는 신부의 손은 상황이 같다. 과정이지만 상징하는 바가 크다. 이 사진들은 찰나을 잡아낸 것이지만 많은 것을 설명하고 있다. "나 시집간다, 너도 가라"이다. 괜찮은 결혼식장의 분위기가 녹아 있는 장면이다. 

전시되었던 꽃을 선물한다. 몇일 후 시들것을 두려워하는 것이 아니다. 모두가 함께 했던 기억을 나주려는 의도이다. 어디에 어떻게 포장하는 것이 중요하진 않다. 누가 이 행위를 하고 있는가가 관건이다. 의도자가 플로리스트 김영현이기에 더욱 가치를 발한다. 꽃이 주는 의미는 꽃말로 끝낼 순 없다. 작가의 의도에 의해 재구성된다. 꽃과 사람, 둘의 관계는 긍정적 관계를 지속하는 계기다. 어떻게 바라볼지에 집중한다. 깔끔하게 말을 줄인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김영현이 펼치는 <심플 모던 그리고 깔끔>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을 즈려밟고 가라고 한다.  노래 속엔 차마 꽃을 밟을 수 있겠냐고 묻는다. 꽃은 보는 것만으로도 좋다. 그 속에 향기가 있으면 더 좋다. 유명 연예인이 아니고선 어찌 보리밭길을 걸으며 결혼식을 올리겠는가? 아니다. 그들이 아니어도 특별한 결혼식이 올릴 수 있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대표, 김영현 플로리스트에게 가보라. 



온통 꽃이다. 꽃도 꽃이요, 음식이나 노래 소리도 꽃이다. 신랑신부는 단연 최고의 꽃이다. 찍으면 온천지가 꽃이다. 김영현 대표는 컨셉을 <꽃세상>이란다. 주인공과 대화를 나누면서 컨셉이 머리 속을 스친다는 그녀의 말에 공감한다. 나도 사진을 찍으며 그런다. 신랑신부가 지나는 곳곳마다 꽃잎이 날리고, 바닥 천장할 거 없이 하물며 계단 난간에도 꽃잎이 손끝을 스친다. 선택과 집중이라, 컨셉을 정하면 그것 하나만으로 생각을 집중한다. 아무 소리도 들으려 하지 않고 흥얼거림만이 있을 뿐이다. 꽃은 떨어져도 꽃이고 말라 비틀어져도 꽃이다. 꽃은 항상 그들의 마음 속에 영원히 남는다. 결혼의 기억과 함께. 아흐, 꽃 세상이여!

결혼식날 모두가 꽃이더라.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섹션을 <장소를 만나다>로 정한다. 그런다음 핵깔린다. <사람을 말하다>로 해야 하나? 이런 저런 고민을 하다가 사진을 보면 마음이 환해진다. 보여지는 곳곳은 의도된 것이다. 장소는 메리스 에리프럴, 사람은 김영현 플로리스트. 이곳을 기획하는 대표이다. 여자처럼 생겼지만 시원스런 말투가 남자 이상의 기백이 엿보인다. 포토테라피스트의 입장에서 모두는 치유의 대상으로 보이고, 플로리스트는 모두를 꽃으로 말하려 한다. 인지상정이다. 자, 사진을 감상해 보라. 결혼식장에 사람과 꽃만 보인다. 아니, 꽃밭에 신랑 신부가 우아한 결혼식을 올리고 있다. 환상의 결혼식, 흥미진진한 이벤트! 부러우면 지는 거다. 

플로리스트가 결혼식을 기획한다? 단순하진 않다. 사진을 보면 안다. 신랑 신부의 사진 배치, 곳곳에 꽃의 컨셉화, 진행에 끊이지 않는 꽃들의 들이댐, 자아내는 웃음소리가 있다. 신랑 신부는 사랑만 가져 오면 결혼식은 꿈길을 걷는다. 참 쉽다. 신부가 예뻐 보이고, 신랑이 더욱 멋스럽게 보이는 결혼식장, 메리스 에이프럴! 플로리스트 김영현 대표는 말한다. 재혼도 환영한다고. 음지에서 떨지말고 연락하라고. 나이를 떠나 그녀는 누구에게나 언니 누나다. 남들 결혼해주랴 그녀는 아직 솔로다. 그녀는 누가 신경써 주나? <소는 누가 키우지...>

메리스 에이프럴, 작고 소박하며 흥미진진한 결혼식장.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식장 이다. '신랑 신부 입장!', 바로 전의 모습이다. 두 사람에 집중된 포커스 너머로 희미하게 들어온 것들. 샤방 샤방 꽃들이 말을 걸어오는 듯하다. Small Wedding이 대세이다. 그들만의 공간에서 그들만의 시간을 만들어내기 위한 개성있는 사람들의 선택이다. 결혼식장하면 하객들의 박수와 맛난 음식을 먹으며 짧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메리스 에이프럴>은 달랐다. 

<메리스 에이프럴> 결혼식장에서 찾은 이미지들이다. 신랑 신부 만을 위한 <꾸밈>, 환상적인 모습은 프로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녀는 그들만의 결혼식에 몰입한다. 그들에게 최고의 날을 선사하는 것이다. 

결혼식이 없는 평일에도 무언가를 <준비중>이었다. 평일엔 다른 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공유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던 것이다. 준비라고 보이는 것들의 대부분은 꽃들이었다. 내부로 들어서자 꽃향이 코끝을 자극했다. 누군가의 놀이터처럼 설렘이 느껴졌다. 아이의 소꼽놀이처럼 푹 빠져 놀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그녀는...

*아이처럼 해맑은 미소와는 대조적으로 꽃에 대한 의지 만큼은 단호했다. 이런 단호함이 판단과 지속력을 갖게 했으리라.

김영현 대표였다. 플로리스트 김영현! 대학 졸업후 직장생활하다가 찾은 적성.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몇이나 자신의 적성이라 믿으며 일을 즐길까? 그녀는 vip 담당 부서에서 손님을 맞기위해 꽃 세팅을 하면서 자신의 미래 직업을 확신했고 그 후 유학의 길을 떠났다고 했다. 그런 판단력! 후학 양성을 위한 자신의 꿈을 위해 과감하게 공간에 대한 사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그녀는 자신이 애교는 없다고 했다. 코맹맹이 소리를 내는 애교보다 진솔하고 사람의 대하는 진지함이 더 매력적이었다. 딱 부러지는 말톤과 숨김없는 화법이 대화를 시작하자마자 경계심을 풀고 스스럼없이 다가가도록 했다.

그에게 공간의 완성은 flower였다. 고객들이 계획하는 공간을 그만의 방식으로 채워주고 있었다. 그 사람에 맞는 플라워 세팅을 통해 의미를 부여하고 있었다. 꽃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생동하기 시작했다. 결혼식은 누구에게나 특별하다. 특별한 컨셉에 따라 명확하게 만드는 것과는 다르다. 때로는 텍스트로 플라워 컨셉을 적어 고객에게 보여주고 순서지나 초대장에 포함시킨다고 했다. 그의 이름은 <스토리 플로리스트>인 것이다. 꽃이 그녀고, 그녀가 꽃이다. 


모두가 끝난 그 자리에서 또 다시 상상을 시작한다. 다시 그 곳을 하얀 도화지로 만들고 새로운 생각으로 채워나간다. 최고의 날! 김영현 스토리 플로리스트에게 자신만의 기억을 완성시키는 건 어떨까. 결혼 프로포즈부터....


<Small Wedding>스토리 플로리스트 김영현 대표를 만나다.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