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인 사진가 조직인 PPA에는 1년에 한 번씩 사진가들이 작품을 출품한다.
작품 출품작은 10,000점이 넘는다. 그 중 선정된 작품중 2,500점의 작품이 General에 입선이 된다.  그 중에서 다시 심사를 거쳐 7-800점정도가 Loan을 받게 된다.

1년에 4작품을 출품할 수 있다.
General에 입선되면 1점을 부여받고, 
Loan에 입선되면 2점을 받아

25점이 되어야 사진가 Master가 될 수 있다. 여기에는  봉사점수도 12점이 포함된다.

2010년도 PPA Loan입선작  "The noisy world"

나는 기분이 좋다.
이 작품의 입선은 사진가 백승휴만의 영예가 아니다.

여기에 모델로 참석하신 포티라운드멤버들에게도 있다. 아니 그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2010년 PPA General 입선작 "Big Bang"

이 작품은 나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한 작품이다.
impact은 있으나 심사규정에 위험한 lighting구조임은 틀림없다.
 

나는  완성된 작품에 대한 만족도 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과정에서 느낄수 있는 쾌감까지도 보너스로 챙길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스타일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의 작품은 대부분 강하다.
이것은 나의 가녀린 마음에 대한 보상심리이자 대리만족이다.

이 작품은 드럼켓의 이미지 런칭 작업이다.
지금은 명보아트홀에 전용관이 있고
올 6월에는 유럽 순회 공연이 계획되어 있는 잘나가는 그룹이다.
더욱 더 잘 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 세계유일 여성 타악퍼포먼스 "드럼캣" 공연
타악퍼포먼스 "드럼캣" 감독 신영삼

   
 
그 동안 남성 뮤지션들 만의 전유물로 여겨져왔던 국내의 드럼 연주 부문에 두각을 나타 내고 있는 여성뮤지션이있어 화재이다.화제의 주인공 인 드럼캣은 국내유일, 세계유일 여성으로만 이루어진 타악퍼포먼스 그룹이다.

`드러머=남성`이라는 공식을 깨고 여성 특유의 섬세함과 섹시함을 역동적인 타악연주와 결합해 새로운 매력을 만들었다.

2006년에 첫 콘서트를 시작으로 국내에서 활발히 활동을 하다 지난 2008년 영국 에딘버러 프린지 페스티벌에 참가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특히 국내 공연팀 최초로 ‘2008 영국 에딘버러 페스티벌 헤럴드 엔젤상’, ‘2008 스코틀랜드 카발케이드 베스트 유닛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 파로 인정을 받고있다.

이공연은 중앙대학교에서 강의를 하고있는 타악퍼포먼스 "드럼캣" 감독 신영삼씨의 지휘 아래 Sexy, Speed, Funny, Powerful, Wild 다섯 가지 테마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기존의 타악 사운드가 아닌 ‘Modern Beat’에 록, 재즈, 테크노, 라틴리듬을 드럼캣만의 방식으로 녹여내 새로운 사운드를 선보일 예정이며, 90분 동안 박진감 있게 이어지는 공연은 15개의 파트로 나뉘어 합동 연주와 솔로 연주 바이올린까지 무대에 오르는것으로 알려 졌다.

행사 관계자에 따르면 "각각의 Part가 옴니버스 형식으로 구성되어 기존 퍼커션 연주와 달리 무율 공연의 단조로움을 말끔히 해소했을 뿐만 아니라, 빠른 비트의 음악에 클래식과 테크노를 넘나드는 화려한 테크닉, 묘기에 가깝게 초고속으로 두드리는 멤버들의 손놀림은 관객들의 눈과 귀를 한 번에 사로잡을 것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들 공연은 오는 9월 18일(금)을시작으로 1년간의 장기공연을 명보아트 홀 가온 홀에서 "드럼캣 콘서트"로 공연을 준비중이며 관객들에게 더 좋은 연주와 무대를 보여주기 위하여 노력 중이며, 국내 최초의 여성 타악퍼포먼스그룹 드럼켓은 주위의 뜨거운 관심과 기대에 힘입어 코 앞으로 다가온 공연을 위해 오늘도 맹 연습 중인 것으로 알려 졌다.


투데이코리아 이정우 기자   spooler@todaykorea.co.kr

이정우 기자 spooler@todaykorea.co.kr
=============================================================================================
드럼켓을 나는 'amazon'이라 불렀다.
amazon 이란 말은 아마존강 유역의 섬머슴아이같은 여자들을 일컬어 말한다. 두번의 작업을 통하여 이미지를 만드는 과정에서 그들의 가능성을 읽었다. 머지않은 시기에 멋진 일들이 일어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