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에게는 무한한 저력이 숨겨져있다.
방송 프로그램,  '다이어트워'의 합숙  우승자인 김자윤씨에게서 그것을 보았다. 초등학교 저학년의 몸무게인 42,5kg을 빼낸 장본인이다. 그는 피눈물을 흘리며 고생한 결실을 보여주며 인간의 한계를 극복한 승리자가 되었다.


다이어트 전후의 사진을 보면 다른 사람처럼 보인다. 제일 눈에 뛰는 것은 자신감이다. 당당한 모습이 그를 더욱 멋스럽게 만든다. 다이어트 성공에 대한 성취감과 자신의 이미지를 바라보며 자아인식의 결실이 그를 그렇게 만든 것이다. 비만에 대한 좌절, 폭음과 흡연 그리고 그것의 반복이 비만자의 모습을 만들어낸 것이다. 그는 처음 만났을때 나에게 복서의 포즈를 보이며 의지를 보였다. 잘 될 나무의 떡잎이 보여준 결실일지도 모른다.



여러명의 참가자들에게 나는 뒷모습을 찍어서 보여주었다.
사람들은 이상적인 자아와 현실적인 자아의 괴리감속에서 힘겨워한다. 나는 이런 현실적인 모습을 극명하게 보여주는 자료로서 뒷모습을 보여준다. 정면의 모습은 얼굴이 전체적인 이미지를 인식하는데 방해하는 요소로 작용하게 된다. 뒷모습은 처진 어깨, 뒤틀린 몸매, 미쉐린 타이어와 같은 살로 된 허리띠를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계기이다. 그 또한 이런 모습에 경악하게 되었고 적극적으로 다이어트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엄청난 살을 빼내며 라스트 시험대 위에 오른 그의 긴장된 모습이 보는 이의 마음을 저려오게 한다. 승리자의 모습은 항상 당당함과 성취감으로 그 결실을 더욱 활성화시킨다.


힘겨울 때 곁에서 함께 힘이 되어주는 이가 있다.
그것은 가족이다. 가족이 없었던 들 쓰러지고 넘어지고 다시는 일어나지 못할 일들이 비일비재했을텐데... 극복 요소중에 하나이고 그에게는 그의 아버지가 함께 했다. 예의바른 모습, 아버지에게 말끝마다 감사하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다. 감사, 그것은 삶을 지탱해주는 힘이다. 서로에 대한 배려와 격려가 함께 행복을 향해 다름질하는 계기가 되었으리라 본다.

그가 나에게 보내온 편지다. 그의 다짐과도 같은 스스로에게 던지는 맹세문이다.

"사진을 통해 멋진 모습을 남기고 싶었다.

초초고도비만이라는 자신없는 내모습을 떨치고

건강미 넘치는 바디라인을 남기고 싶었습니다.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하며, 업그레이드된 내 모습에 웃음 짖게 되었습니다.

잘못된 식습관, 폭식과 음주로 망가진 몸을

훈련으로, 노력으로... 눈물과 땀으로 변신하기 까지 많은 과정들이 생각 나더라구요


다시는 바보처럼 몸 망가트리지 않겠다..

더 멋진 모습으로 업그레이드 하겠다

변신을 넘어서 진화 하는 모습을 더더욱 보이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참가자 전원에게 실행했던 포토테라피 기법중에 하나인 자아인식 프로그램이다. "뒤를 보면 그가 보인다." 예술가들의 작업에서도 종종 확인할 수 있다. 인간의 진정성에 대한 논리로...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12.11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김자윤 2011.12.11 0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승휴 작가님 ^^

    초초고도비만 당시의 자극적인 사진..
    굳은 결심을, 확고하게 해주었습니다.

    평소에 볼수 없는 자신의 뒷모습을 보며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는 할수있다라는 믿음과 의지.. 실천력..

    앞으로도 변신을 넘어 진화하는 모습 보이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독일화가 팀 아이텔,"The Placeholders"전이 지면에 소개되었다.
독일화가 팀 아이텔은 글에서 뒷모습의 진실에 대해서 말했다. "뒷모습은 거짓말하지 않더라"  그림은 소설처럼 허와 실이 공존한다. 이 작가가 살아오면서 경험하고 상상속에서 떠 올랐던 이야기들을 그림으로 그린 것이다.

뒷모습이란 말에 눈이 쫑끗, 그 진실에 공감했기 때문이었다. 나는 사진을 찍으면서 생각한다.

눈은 얼굴을 가리고, 얼굴은 사람의 몸을 가린다. 얼굴이 보이지 않는 뒷모습은 진정한 그다. 나는 MBC 회춘프로젝트와 다이어트 워에서 비민여성들에게 진정한 그를 인식시켜주기위해 뒷모습을 찍고 보여주었다. 그들이 경악을 금치 못했던 경험이 있다.

독일화가 팀 아이텔이 "The Placeholders에서 사람의 뒷모습을 그림 작품이다. 그가 말한 진실만을 말하는 뒷모습이 고독스러워보인다. 아마도 이것은 작가가 가지고 있는 절대고독이 아닌가 싶다. 인간은 항상 부족함으로 인하여 고독하다. 


MBC 회춘 프로젝트 100일간의 기적에서 비만여성을 정면과 후면을 비교시켰다. 그녀는 정면을 보면서 생활해왔고 자신이 그렇게 심각하게 비만스럽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이 논제는 누구나 자유로울 수 없다.

모처럼 독일작가의 생각과 나의 생각이 동일시된 접점에서 반가움을 느끼며 한자 적는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