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마음이다. 뚫어지게 사진을 바라보다가 내 마음이 감동을 먹는다. 이 작품은 탈북학생이 찍은 것이다. 카메라를 처음 잡아본 학생이 이런 사진을 찍다니 놀라울 뿐이다. 비싼 slr 카메라 주인들이 떨고 있다? 카메라의 가격 문제도 아니고, 경력이 문제도 아니다. 이 사진을 이해할 수 있는 건 딱 한가지이다. 사진이 마음의 표현이란 것이다. 세상을 바라보는 그의 시선, 즉 마음의 표현이 아니고선 불가능한 일이다.


안행부 프로젝트, save NK에서 진행하는 <도전! 나도 사진작가> 프로그램이다. '나도 사진작가'란 말은 자신의 의지이다. 난 이렇게 말하고 싶다. '너도 사진작가'라고. 사진은 감정이 담겨야 한다. 마음이란 건 감정으로 자신을 보여준다. 이 사진에는 그의 마음이 담겨 있다. 배광호란 학생이다. 그의 나이는 20대이며 탈북한지 얼마 안된 방황과 고민이 가득한 사람이다. 눈빛이 살아 있었고, 사진에 대한 관심과 의지가 보인 학생이다. 그가 찍은 사진이다. 멘토의 도움도 있지만 그 이상의 작품이다.

아침의 햇살이 꽃잎을 비추고, 비둘기들의 비상을 향한 여유로운 휴식, 꽃이 아닌 무엇에 집중하는 몰입의 시선, 그리고 자신의 마음을 보여주기라도 하듯 흔들리는 차를 찍는다. 사진 속의 피사체는 각각의 감정이 담겨 있다. 다닥다닥 붙어 있다. 사진에는 플레어도 보인다. 빛을 마주하며 두려워하지 않고 바라보고 있다. 가까이 다가가 섬세한 모습도 담는다. 지나가는 차를 찍을땐 느린 셔터스피드보다도 자신의 카메라를 움직여 전체적인 흔들림으로 자신의 상태를 말하고 있다. 그는 섬세하다, 두려워하지 않고 당당하다, 빛을 알고 있다, 자신을 드러내는 자신감과 솔직함을 갖고 있다. 4장의 사진이지만 그를 잘 표현하고 있다. 낯선 곳에서 자신을 적응시킨다는 건 혼돈의 연속이다. 10대보다 20대는 더욱 그렇다. 익숙했던 곳의 시간만큼 그 익숙한 것으로부터 벗어난다는 것이 그만큼 어렵다. 사진은 마음이다. 사진은 말하고 있다. 배광호는 당당히 세상과 맞서며 자신을 드러내며 멋진 삶을 살 것이라고. 나도 공감한다.

탈북학생이 찍은 괜찮은 사진, 사진의 의미.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더불어 함께> 동어 반복이자 의미를 포괄적으로 활용하려는 의도가 담겨있다. 아우르는 것이다. 교육하는 입장의 나에게 멘토와 멘티는 관심대상이다. 일반적 의미로 희석하면 안된다. 멘토가 멘티를 일방적으로 가르치는 것이라든가, 멘티는 배우는 단순한 관계가 아니라고 생각. 탈북 학생들의 사진 놀이에 멘토가 역할을 하고, 둘의 시너지이자 콜라보를 계획해 본다.

2016년 탈북학생들이 전시했던 작품의 일부이다. 국회에서 전시한 작품이기도 하다. 이 사진은 평가해선 안된다. 바라봐야 한다. 그 안에 그들의 아픔과 한, 그리고 낯선 감정들이 담겨있기 때문이다. 카메라가 찍어낸 것이 아니다. 멘티는 생각하고 멘토가 만들어 준 협업의 산물이다. 결과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과정이 이미 결과였는지도 모른다.

2017년 다시 이들이 모인다. 아니 뭉친 것이다. 서로 대화를 나눈다. 멘토가 멘티앞에 곱게 차려입고 선다. 서로의 만남은 위대한 것이자 역사적 현장에 선 것이다. 누가 누굴 가르치겠냐고 한다. 준다는 의미가 감사로 다가온다고 말한다. 어머니의 포근한 마음으로 다가가는 것이자 맞이하는 것이다. 둘이 만나 사진을 찍기보단 이야기를 나눈다. 그것으로 끝이다. 멘티는 생각이 멘토를 통해 완성된다. 카메라를 조절해주고 자신의 카메라를 선뜻 내어준다. 아는 것과 가르치는 것은 다르다. 가르친다는 것은 아는 것의 열곱은 될 것이다. 이런 과정엔 절차와 방법이 있다.

멘티에게 카메라 메커니즘을 가르칠 필요는 없다. 그게 중요하지도 않을 뿐 더러 우선 순위기 있기 때문이다. 그들의 시선, 낯선 풍경을 접하는 그들의 생각을 만나야 한다. 한정된 시간을 통해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노출의 문제는 밝기에 국한하지는 않지만 그 감정의 톤을 공유하는 것이다. 카메라의 환경은 완전 수동으로 한다. 색온도는 daylight로, 포멧은 raw 또는 raw & jpg로 지정한다. 다시, 노출로 돌아가서  스피드, 조리개, 감도는 멘티의 생각을 표현하는 멘티의 수단이다. 속도를 나타내기 위해 느린 셔터스피드가 필요할 수도, 피사체를 살리기위해 조리개를 개방하여 심도를 낮추든, 어둠 속에서도 조리개와 스피드를 촬영자가 원하는대로 하기 위해 감도를 조정하는 것도 때로는 필요하다. 촬영하면서 결과를 본다. 고르는 연습을 한다. 마음에 들지 않는 사진은 현장에서 삭제를 주문한다. 전시를 위한 퀄러티를 위해 최선의 선택을 해야할지도 모른다. 정답은 없다. 그게 최고의 답은 아니다. 최선의 선택은 멘토와 멘티의 소통이자 함께 함이다. 이렇게 시작하면 된다. 그 다음은 과정에서 또 다른 아이디어가 생길 것이다. 자, 찍으러 가자.

멘토와 멘티, 기술적 문제를 풀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체험을 이길 이론은 없다. 감히 이렇게 말을 한다. 이론과 실제는 다르며, 현장에 답이 있기 때문이다. 일을 어렵다고 생각하고, 안될 가능성을 찾으면 안될 일들만 생긴다. 그냥 하면 된다. 될 때까지 하면 된다. 이게 내 삶이었다. 때론 고단하기도 하지만 그 이상의 매력이 존재한다. 2016년 탈북학생들을 지도하고 국회에서 전시까지 했던 프로그램을 더 많은 탈북학생들에게 혜택을 주고자 또 시작한다. Save NK에서 기획하고 포토테라피팀들이 함께 한다.

난 이 사진이 마음에 든다. 학생들과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연출한 듯 보이지만 실제이고 자연스러워 좋다. 편안하게 대화를 나누며 그들에게 해 줄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갈 수 있을 것만 같다. 그 답은 현장에서 아이들과 우리가 찾는 것이다. 


*사진촬영은 이재현 작가의 작품이다.

3번째 강의시간에 멘토와 멘티가 만났다. 각각 이야기를 했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자신에게 사진이 무엇이며 사진을 통하여 무엇을 하고 싶은지 이야기를 나눴다. 그들은 말했다. 즐거운 순간을 기록하여 꺼내 보고 싶다고, 그때 그때의 감정을 표현하고 싶다고, 그리움을 찍어 통일되면 그리웠노라고 기다렸노라고 말하겠다고 했다.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왔고 멘토들도 자기 소개를 했다. 사진을 가르쳐주려고 온 것보다 함께 하고 싶다고 했다. 둘은 따로 앉아 있었지만 어느덧 함께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며 하나였다. 통일, 이러면 될 것을! 어른들이 이것 저것 따지다가 여기까지 온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하는 하루였다. 통일의 그날까지, 될 때까지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는 맨땅에 헤딩을 한다.

다음학교, save NK와 함께 하는 탈북학생들의 사진교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