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물어진, 말의 다음이 이어지지 않는다. 심하게 금이 가거나 넘어지거나 가라앉은 모습이다. 부목으로 지탱하고 시멘트로 발라놓아도 그 모습은 감출 수 없다. 어디냐고? 캄보디아 앙코르 와트이다. 사원, 신전이란 이름으로 잔존의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쓸모없어 보이는 현장을 보고 있는 나는 무엇을 바라보는가? 이런 질의와 그리고 응답! 딱히 뭐라 답할 수 없는 답답함에 글을 써 내려간다. 답은 사람이다. 사람이 만들었고, 사람이 그 곳에 서 있으므로 문제의 실마리는 풀려 나간다. 아, 앙코르 와트!

화룡점정. <허물어진>이란 참담어 앞에 사람 人자는 생명을 불어 넣는다. 꿈틀거리고 역동하기 시작한다. 물음을 던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자신을 드러낸다. 거무티티한 표면이 사람과 함께 한 프레임 속에서 밝은 미소를 짓는다. 빛이다. 세상을 창조했던 그 빛이다. 그리고 꿈틀거림이다. 사람들의 음성과 미소는 그 곳을 밝게 만든다. 틈 사이로 발견된 여신의 존재감, 과도한 빛이 나쁘지 않은 사람들의 뒷모습 너머 사원, 그들의 멍때린 찰나를 잡아낸 샷, 기념촬영을 마치고 다음으로 향하는 동작까지도 잘 어울리는 앙코르 와트 신전! 신이 어디선가 우리를 바라보고 있을 것만 같다. 흐린 흔적의 벽화들. 무엇으로든 파손된 장인의 손길이 못내 아쉽

메마른 대지 위에 피어난 풀잎이다. 앙코르 와트 사원에 들어선 발걸음과 카메라의 셔터 소리가 그렇다. 걸음마다 간간이 '찰칵, 찰칵'! 목탁소리, 찬송가, 어떤 바램을 표현하는 의성어이다. 잠에서 덜깬 아이의 게슴츠레한 눈빛같은 사원들! 그 아이에게 부드러운 음성으로 '이젠 일어나야지'로 대하고 있다. 앙코르 와트, 도대체 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던 거냐? 겁먹지 말고 말을 해보렴!

앙코르 와트를 깨운 카메라의 셔터소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이를 잊고 싶은 여자의 웃음.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그녀가 왔다. 날씬한 몸매, 자기관리에 신중을 기한 듯 보이는 이미지가 시선을 끌었다. 나이를 물었다. 말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냥 잊고 산다고 했다. 더이상 물을 수 없었다. 대화중 뽑아낸 정보로는 65세가 넘은 듯했다. 확실하지는 않다. 그러나 그녀는 사진찍기 전에 약간의 불안한 표정이 포착되었다. 얼굴이 예쁘게 나왔음하는 집착같은 것이리라.

찡그린 얼굴, 짜증스런 표정 등 인간의 얼굴에 나타날 수 있는 내용들이 언뜻 언뜻 비쳤다. 예민한 성격과 깔끔한 성격, 자존감이 높은 그녀의 모습이 스쳐 지나갔다. 감정의 고조에 의하여 천당과 지옥을 오갈 듯한 그녀에게 나는 주문했다. 지금 행복한 모습대로 여생을 살 것이라고 말하면서  그 주문과 함께 사진은 프로모델의 자태를 보였다. 그녀가 고른 사진을 선보인다.

누구에게나 늙음에 대한 고뇌는 따른다. 그러나 어떻게 내려놓고, 어떻게 세상을 바라보느냐에 따라서 평온한 미소가 얼굴 전체를 덮을 수 있음을 말하고 싶다. 그대의 얼굴에 평온이 함께 하길 빈다.

60대 중반으로 보기에는 너무 거시기하다.

사진이 나온 후, 만족스런 기분을 전하기위해 날라온 메일을 내용을 가감없이 공개하는 바이다.

백교수님. 떠나기 아쉬워 하는 가을이 낙엽으로 미련을 피웁니다. 처음 뵈었을 때부터 편안함이 분위기에서 흐르고 있었어요. 사진을 배우고 싶은 마음이 울컥 일기도 했지요. 1장의 프로필 사진을 출현시키기 위해 백방에서 샷터를 누르는 사진사들의 고충을 읽었지요'메일로 사진을 보낸다'는 문자를 받고 사실 가슴이 조금 떨렸어요.

 나의 모습이 어떤 형상으로 그려졌을까? 가슴이 두근 거렸답니다 여자란 어쩔 수 없나 봐요. 이렇게 나이가 들면 사실 사진을 기대하기 어려운데 그놈의 욕심은 환갑이 훨씬 넘어도 예쁘게 나오기를 바라니.....

 

 메일을 열었어요. 첫번째 사진을 보는 순간 이것은 완전 백만불 예술이었어요. 2번 다시 지을 수 없는 내 속의 ''를 발견하고 얼마나 즐거웠는지 모른답니다. 너무나 자연스럽고 꾸밈이 없는 순수한 나를 처음 만나는 기분이었지요. 머리카락의 칼라, 흘러 내린 자연스런 머리털, 얼굴 표정과  목선, v자형의 개성있는 원피스의 매력있는 라인과 한송이 꽃. 흘러 내린 백색의 굽은 선.

조금은 연약한 이미지 안에서도 강렬한 에너지가 흐르는 그 힘에 더욱 매력이 갔어요.

사실 이런 사진은 처음이예요. 3번째 사진도 마음에 들었어요. 친구에게 자랑을 했더니 그 친구도 나와 같은 반응이 일었어요

저는 사진을 볼수록 힘이 솟았어요. 나에게도 이런 모습이 있다는 것과 나만이 지닐 수 있는 매력있는 포인트에 자신이 생겼답니다저는 사실 좁은 어깨와 호리호리한 몸매를 지니고 있어요. 조금은 연약해 보이는 듯한 애뜻함이  보호본능을 더욱 일으키지 않았나 하는 맘이 들어요. 저는 나에 대한 애착이 강해요. 이 사진을 컴퓨터의 바탕화면에 깔아 놓고 수시로 열어 보고 있어요. 컴퓨터를 열 때마다 예술사진을 열어 보고 그 사진에서 백만불의 에너지를 얻는답니다. 예술 사진 1장으로는 전 부족해요각각 3장씩 다시 주문했어요. 오늘은 교수님을 만나 사진을  여러 장 받아 왔어요. 아예 핸드백에 넣고 다니려고 해요그리고는 수시로 사진을 본답니다. 그것이 나의 즐거움이예요이 우주 속에 하나 뿐인 ''   얼마나 소중합니까?  

더욱 좋은 생각과 이미지로 아름다운 ''로 가꾸어 나가렵니다.  이렇게 백만불의 예술을 저에게 선물하신 백승휴 교수님께 감사를 올립니다.   같은 대상을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예술도 되고 추물도 된다는 것을 느꼈어요항상 아름다운 눈으로 세상을 보는 마음을 가지렵니다감사합니다.

 

                          2012   11  낙엽지는 밤  김인숙 드림.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2013.01.13 2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에게 사진은 무슨 관계인가?
    친구다. 외로운 나에게 활력을 주는 진솔한 친구역활이다. 이런 말들은 누구나 쉽게 던질 수 있는 말이나 나에게는 또 다른 의미를 가진다. 다른 사람이 이야기하는 논리와 다르거나 비하하고 싶은 생각은 절대 없다. 내가 그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싶은 것처럼 나도 그들에게 인정해주고 싶다. 세상은 더불어 살아가는 거니깐. 더불어 살아간다는 것은 진리처럼 콩심은데 콩나는 단순한 이야기이다. 나는 타인을 인정하는 콩을 심고 그 콩이 나를 타인이 인정하는 콩이 나기를 바라는 원리다.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를 너무 길게 이야기했다고 볼수도 있고 장황할 수도 있다. 그러나 오해의 그늘이 있기에 쉬운 이야기도 돌다리를 두르리며 확인을 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