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에는 마을 가까운 곳에서 혼사가 이뤄졌다. 세상이 달라졌다. 지구 반대편에서도 <반쪽 찾기>가 가능하다. 배우자 뿐만 아니라 결혼식장도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이제는 컨셉의 시대이다. 결혼식장을 <국제결혼만>, <재혼만>, <연상녀와의 결혼만> 이라고 고객제안을 한다면 어떨까? 고객이 없을 거란 예상은 '땡!'이다. 메리스 에이프럴은 스몰웨딩홀이다. 특이한 건 결혼식장의 분위기가 <꽃으로 변신>을 제안하고 있다는 점이다. 어떤 컨셉도 꽃으로 커버가 된다. 플로리스트 김영현대표가 기획과 실행을 한다. <그들만의 리그>이어서 좋다. '딱 맞는 사람'들이 모여 <흡족한 결혼>이란 행사를 치룰 수 있다. 해본 사람들의 말이다. 



꽃신, 영국의상이 눈에 들어온다. 공갈젓을 입에 문 영국 남자아이를 보며, 꽃신을 신은 어른스런 여자 아이를 주목하게 된다. 계단을 내려오는 한복입은 모녀의 모습도 좋다. 신사의 나라 영국, 예의 나라 대한민국의 만남이다. 똑바른 2세의 탄생이 기대된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현장. 뭔가 재미난 일이 벌어지고 있음에 틀림없다. 분주하기도 술렁이기도 한 이 분위기는 시골 잔치집같다. 그들만의 공간, 널널한 시간이 주어지는 스몰웨딩. 판을 찍어내듯 정신없이 떠밀려 진행되는 일반 결혼식이 아니다. 누구나 그러고 싶지만 환경은 용서되지 않는 세상에서 우리는 살고 있다. 슬프지만 그렇다. 신랑신부가 춤을 추고, 노래하는 시간 속에서 모두는 축제에 합류한다. '두둥실 두리 둥실'이다. 메리스 에이프럴은 주인을 닮아 곳곳이 깔끔하다. 축복을 선포하는 결혼식장은 특히 대표가 돈보다 고객과의 의리를 지켜야 한다. 메리스 에이프럴의 김영현 대표는 꽃놀이에 빠져있는 사람이다. 돈은 안중에도 없다. 사람들이 꽃을 보고 좋아하면 그녀는 그냥 좋아라 한다.   <그날 그시간>을 꼼꼼히 준비하는 사람들을 위한 결혼식장이 필요하다면 그녀를 찾아가라. 상담만 받아도 그녀의 ebook(https://ridibooks.com/v2/Detail?id=3056000002&_s=search&_q=김영현)을 선물 받을 수 있다. 의리녀 김영현!

<국제결혼>, 스몰웨딩의 명가.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서양의 만남이라. 낯선 시선처럼, 새로운 걸 추구하는 창작자의 바램처럼 서양남자와 동양여자가 결혼한다. 화사한 질감이 느껴지는 사진 속에는 벌써 그들의 행복을 점치고 있다. 핸썸 맨과 lovely 신부의 조합이라. 스토리를 만들거나 그림을 그려내기에 안성맞춤이다. 경쾌한 음성의 음악소리, 웃음 소리도 들린다. 참 좋다.

스몰웨딩 디자이너 김영현 대표는 그날의 컨셉을 말한다. <신부는 웨딩을 컬러로만 말하고 싶어했다. 디자인은 튀지않게 자연스럽게.. 어느 뉴질랜드의 라벤다 필드의 소박한 웨딩 느낌처럼.> 컨셉이란 선택과 집중이다. 의지의 표명이다. 무채색도 색깔을 가지고 있고, 온통 세상은 칼라풀하다. 플로리스트는 그 기초 위에 꽃을 심는다. 튀지 않은 자연스러운 느낌이나 소박함은 동의어이다. 하나지 둘이 아니다. 둘이 하나가 되듯 세상 모두를 둘로 보지 않고 하나로 보면 답은 보인다. 이것이 플로리스트 김영현의 표현 방식이다.

물 흐르듯 예식은 진행된다. 진행자의 무엇에 의존하지도 계획하지도 않는다. 차려진 그곳에서 그들은 마냥 흥겹다. 환하게 미소 짓는 얼굴에서 사랑이 묻어난다. 웃음 소리는 세상을 향한 연주이다. 동서양의 만남이 아니었다면 이런 어울림은 없다. 편안한 자연스러움은 서로의 배려 속에서 완성된다. 


젠틀맨 신랑에게는 할머니가, 메리스 에이프럴에는 플로리스트 김영현이 존재한다. 둘의 만남은 동서양의 만남 못지 않은 그 무엇이 있다. 주례를 맡은 할머니는 예식을 확인하지 않는다. 단지 자신의 역할에 대한 전문가의 조언을 바랄 뿐이다. <모두 ok!> 김영현 대표는 고객와의 대화가 항상 즐겁다. 아무튼, 그날 모두는 웃고 있었다. 

튀지않는 자연스러움, 메리스 에이프럴. 동서양의 만남!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결혼식장 이다. '신랑 신부 입장!', 바로 전의 모습이다. 두 사람에 집중된 포커스 너머로 희미하게 들어온 것들. 샤방 샤방 꽃들이 말을 걸어오는 듯하다. Small Wedding이 대세이다. 그들만의 공간에서 그들만의 시간을 만들어내기 위한 개성있는 사람들의 선택이다. 결혼식장하면 하객들의 박수와 맛난 음식을 먹으며 짧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메리스 에이프럴>은 달랐다. 

<메리스 에이프럴> 결혼식장에서 찾은 이미지들이다. 신랑 신부 만을 위한 <꾸밈>, 환상적인 모습은 프로에 의해서만 가능하다. 그녀는 그들만의 결혼식에 몰입한다. 그들에게 최고의 날을 선사하는 것이다. 

결혼식이 없는 평일에도 무언가를 <준비중>이었다. 평일엔 다른 목적을 가진 사람들의 공유공간으로 활용되고 있었던 것이다. 준비라고 보이는 것들의 대부분은 꽃들이었다. 내부로 들어서자 꽃향이 코끝을 자극했다. 누군가의 놀이터처럼 설렘이 느껴졌다. 아이의 소꼽놀이처럼 푹 빠져 놀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그녀는...

*아이처럼 해맑은 미소와는 대조적으로 꽃에 대한 의지 만큼은 단호했다. 이런 단호함이 판단과 지속력을 갖게 했으리라.

김영현 대표였다. 플로리스트 김영현! 대학 졸업후 직장생활하다가 찾은 적성.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몇이나 자신의 적성이라 믿으며 일을 즐길까? 그녀는 vip 담당 부서에서 손님을 맞기위해 꽃 세팅을 하면서 자신의 미래 직업을 확신했고 그 후 유학의 길을 떠났다고 했다. 그런 판단력! 후학 양성을 위한 자신의 꿈을 위해 과감하게 공간에 대한 사업을 시작했다고 했다. 그녀는 자신이 애교는 없다고 했다. 코맹맹이 소리를 내는 애교보다 진솔하고 사람의 대하는 진지함이 더 매력적이었다. 딱 부러지는 말톤과 숨김없는 화법이 대화를 시작하자마자 경계심을 풀고 스스럼없이 다가가도록 했다.

그에게 공간의 완성은 flower였다. 고객들이 계획하는 공간을 그만의 방식으로 채워주고 있었다. 그 사람에 맞는 플라워 세팅을 통해 의미를 부여하고 있었다. 꽃에 대한 이야기만 나오면 생동하기 시작했다. 결혼식은 누구에게나 특별하다. 특별한 컨셉에 따라 명확하게 만드는 것과는 다르다. 때로는 텍스트로 플라워 컨셉을 적어 고객에게 보여주고 순서지나 초대장에 포함시킨다고 했다. 그의 이름은 <스토리 플로리스트>인 것이다. 꽃이 그녀고, 그녀가 꽃이다. 


모두가 끝난 그 자리에서 또 다시 상상을 시작한다. 다시 그 곳을 하얀 도화지로 만들고 새로운 생각으로 채워나간다. 최고의 날! 김영현 스토리 플로리스트에게 자신만의 기억을 완성시키는 건 어떨까. 결혼 프로포즈부터....


<Small Wedding>스토리 플로리스트 김영현 대표를 만나다. 메리스 에이프럴.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