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화려함. 캠파제주에서 생각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8.15 어둠, 그리고 화려함. 캠파제주에서 생각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어둠, 그리고 화려한 기억.

세상은 둥글다. 어디에서 어디를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그 곳이라고 말하지 말라! 그 곳에서 어디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를 말하라. 같은 시간 그 곳에서 석양을 바라본 모습과 반대편은 다른 세상이다. 마음일 수도 있고, 카메라의 조작일 수도 있다. 순식간에 빛이 눈을 조롱한 건지도 모른다. 완성된 이미지는 현실이 된다. 믿게 된다. 그런 감정이 만들어진다. 

흰색 건물 안에서 속삭이는 따스한 빛! 사람들의 음성이 라디오 소리처럼 정겹다. 소곤거리다가 웃다가 조잘거리다가. 사람냄새가 다. 석양빛 물든 반대편 하늘은 손톱달이 노닌다. 건물을 비춘 조명이 벽면을 화려하게 색칠한다. 세상은 공평하기도 하다. 화려한 건물 안은 상상되지 않지만, 어둠 속의 불빛은 생각을 안쪽으로 끌어당긴다. 배려처럼 잔잔함이란 존재는 우리를 기대하게 한다. 제주도 서귀포 <캠파제주>는 그런 저런 이야기가 있어 좋다. 참 좋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