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럽다. 토할거 같다. 이런 증상은 흔들리는 차 안에서 핸드폰을 볼 때와는 다른 증상이다. 낯선 시선이요, 어색한 증상이다. 새나 비행기 조종사에겐 너무나 익숙한 장면이지만 말이다. 무섭거나 아찔해서가 아니라 첫경험이 주는 선물이다. 시대가 준 선물이다. 드론을 구입하고 인터넷의 사용자들 후기만 지켜보다가 급기야 고향집 상공에 드론을 띄운다. 새들이 바라봤을 그 곳을 바라본다.

평면도이다. 정면도만 그려보던 나에겐 낯설다. 집과 뒷산이 있으며 집앞에 길이 나있다. 왠만한 것들은 작거나 점으로 보인다. 드론을 조정하던 내가 그렇게 작을 수가 없다. 내가 점이 되는 걸 보면서 우주와 인간을 떠올린다. 시선은 의식을 바꾼다. '백문이불여일견이라.' 믿을 거라곤 현실 앞의 것 뿐이라고 믿는다. 우리가 알고 있는 것들이 얼마나 한정적이고 오해의 소지가 다분한지 알면서 외면한다.

커 보이던 소나무도 바닥에 찰삭 달라 붙어 있다. 입체가 아닌 평면으로 된 시점에서 존재라기 보단 이미지일 뿐이다. 창고 앞 경운기나 트럭, 그리고 담장 까지도 장난감처럼 보인다. 키가 크고 작음은 의미없는 일이다. 드론이란 과학이 준 선물! 억지로 다른 시선을 고집하던 힘겨움에서 잠시 휴식을 취할 것이다. 내려다 보는 것만으로도 다른 시선이다. 반복하면 익숙해 진다. 그런 저런 이야기를 만들어내며 더욱 새로운 세상과 소통할 것이다. 나무 위의 새집을 그냥 밑에서 상상하기 보다는 위에서 그들의 일상을 찍을 것이다. 바다가 강물이 태양에 반사된 모습을 찍으며 세상 모두를 객관화 할 것이다. 시선을 높은 곳에 올려놓고 세상을 호령할 것이다. 두고봐라.

<#일상 속의 #소통>, 새로운 시선이라는 선물.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목:사춘기


한 장의 사진 앞에 생뚱맞게 '사춘기'란 제목을 붙였다. 난 지금 고향집 창가에 앉아 글을 쓰고 있다. 창밖으로 내리는 비는 농부에게 미소짓게 한다. 전날 모내기를 마친 나의 아버지에게는 특히 그렇다. 주적주적 내리는 비를 사진으로 표현하기는 쉽지 않다. 단지 분위기만 보여줄 뿐이다. 축축한 바닥, 먼 산에 깔린 안개, 그리고 다운된 빛의 느낌만으로.

난 이런 분위기가 되면 사춘기병이 도진다. 감정이 스물스물 올라오며 '삶'이란 화두를 던지며 사유를 시작한다. 나의 사춘기는 삶의 의미와 세상에 대한 불만과 도전의식이 팽배했던 시기로 기억된다. 삶이란 무엇인가, 왔다 갈 것을 왜 태어났는가, 등 당돌하며 무지한 사유의 연속이었다. 특히 아버지의 농부적 삶, 그것은 소외된 자들의 영역으로 봤으며, 가진자에 대한 반항이었다. 

부모님은 1남3년를 두셨다. 빈 둥지에 두 노인만 적막속에 갖혀있다. 집 정원과 옆집 건물너머 멀리 산의 정경이 아스라한 기억을 끄집어내준다. 이제 또 다시 그 자리에 앉았다. 시차만이 있을 뿐 또 다시 삶을 논하고 있다. 삶이란 존재는 껌딱지처럼 삶에 붙어 있는 듯하다. 내 삶은 행복하다. 부족하지만 사랑으로 감싸주었던 부모님, 나의 아내와 건강한 아이들, 그리고 주도적 삶을 통하여 사진가라는 직업을 잘 수행하고 있음에 더할 나위없이 행복하다. 

나의 현재는 사진이 천직이란 생각을 하며 일상에 감사한다. 시도는 나에게 익숙하며, 실패마져도 미소짓게 하는 여유를 갖게 되었다. 안락함에서 도전이란 불편을 감수하며 느낄 수 있는 즐거움이 행복을 준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아버지는 오늘 아침, 비가오는 지금도 우비를 입고 하지 않아도 될 집주변을 매만지고 계시다. 부질없다 생각하면서도 나의 일상을 돌아보면 아버지를 닮아있다. 집착처럼 일에 중독된 부자간의 닮음꼴을 지켜보며 부전자전이란 사자성어를 꺼내본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