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적인 사진가 조직인 PPA에는 1년에 한 번씩 사진가들이 작품을 출품한다.
작품 출품작은 10,000점이 넘는다. 그 중 선정된 작품중 2,500점의 작품이 General에 입선이 된다.  그 중에서 다시 심사를 거쳐 7-800점정도가 Loan을 받게 된다.

1년에 4작품을 출품할 수 있다.
General에 입선되면 1점을 부여받고, 
Loan에 입선되면 2점을 받아

25점이 되어야 사진가 Master가 될 수 있다. 여기에는  봉사점수도 12점이 포함된다.

2010년도 PPA Loan입선작  "The noisy world"

나는 기분이 좋다.
이 작품의 입선은 사진가 백승휴만의 영예가 아니다.

여기에 모델로 참석하신 포티라운드멤버들에게도 있다. 아니 그들에게 영광을 돌린다.

2010년 PPA General 입선작 "Big Bang"

이 작품은 나의 생각을 자유롭게 표현한 작품이다.
impact은 있으나 심사규정에 위험한 lighting구조임은 틀림없다.
 

나는  완성된 작품에 대한 만족도 뿐만 아니라 
촬영하는 과정에서 느낄수 있는 쾌감까지도 보너스로 챙길수 있어야 한다.
이것이  스타일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주 전 미국으로 이 작품들이 출품되었다.
몇 점이 승리를 하고 돌아 올 지는 시어머니도 모른다.
개봉박두일 뿐이다.

The noisy world

A self-portrait of a dream

Oh! happy day

Big Bang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버추얼 백그라운데 빠져있을 당시 장수복장을 빌려서 촬영한 작품
전장에서의 급박한 상황을 재현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다.


중국 서안에 갔는데 한 스튜디오에서 학원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곳에는 100여명의 학생들이 강의를 받고 있었다. 사진지망생, 메이크업지망생등 많은 학생들이 열심히 실습하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 갑자기 이런 느낌의사진을 촬영하고 싶었다.
그래서 한 컷!
열악한 상황에서 사전준비하는데 2시간, 작품 완성은 5분에 끝!


우연히 촬영한 작품인데
화려하게 치장한 아이가 이렇게 고독해 보일수가 없었다.

꼭 연예인같다는 생각.



중년여성!
내가 좋아하는 코드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이판으로 모델학과 졸업여행을 갔다.
아침에 촬영을 하려고 준비했는데 밤새 술을 퍼마셨던 학생들의 얼굴을 볼 수가 없어서
등을 돌린 작품. 그것이 더 좋았다?


파이터의 이름으로 출품했고
작품의 제작과정중 뒤 백경은 버추얼백그라운드이고 이미지는 상황에 따라 여러번의 시도를 거듭하여 완성한 작품이다.


아나콘다를 미국 라스베가스의 어느 호텔에서 촬영한 사진을
버추얼백그라운드로 촬영한 이미지이다. 모델의 눈빛을 날카롭게 만드는 것이 조명상의 테크닉이었다.


유일하게 입선된 작품이다.
작품명은 블루오션이다. 아무튼 2007년은 나에게 나태함을 버리고 최선으로 살아가라는 가르침을 준 한 해였던 것으로 기억된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견사진을  찍으며 재미를 느끼던 시절에
작업했던 작품이다.  세마리중에 유독 눈치를 보는 놈이 있다. 소심한 성격이기도 하지만 표정에 대한 표현은 리터칭을 통해서 극대화시켰다.
어느 정치인이 눈치를 보는 것이 자신의 처지를 닮았다고 이야기를 한적이 있다.


느낌이 좋은 모델이다. 나의 제자이기도 한 이 젊은이는 가끔 나와 작업을 한다.
요즘은 애인이 생겨서 그녀가 코디해주는 그런 사진도 촬영할 수 있어서 좋다.
잘 되길 빈다.


자세가 어눌하기 짝이 없다.
연출이다. 제목이 fresh girl이다.
초보 모델의 컨셉으로 촬영하였다. 보기에 따라서는 시선이 다를 수 있으나
작품은 작가의 의도에 따라서  작품의 내용이 달라질 수 있다.
이것이 포인트이다.


우아한 여인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대학원 수업시간에 작업을 하고 출품한 작품이다.
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이미지는 아름다움 그 이상의 무엇이 있다.



나의 아들이다.
이 촬영을 한 이후로 사진촬영을 거부하고 있다.
긴 시간 조명을 이리 만지고 저리 만지느라 고생하고 있는 아버지는 아랑곳 하지 않고
지가 힘들다고 인상을 쓰고 있다.
이 순간이 작품이다. "찰칵"


제목은 "outsider"이다.
요즘 학교에는 왕따를 시켜 힘들어하는 아이들도 있다고 한다.
그 왕따이다.
세상을 살아가는 것은 더불어 살아가는 것을 배우는 것이거늘
어린 학생들이 그런 것 부터 배워서는 안된다고 본다.




제목이 "shyness"이다.
아이러니한 사진이다.
몰래 들여다보는 컨셉인데 들여다 보면서 수줍어하고 있다.
이런 말이 있잖은가? 남자들앞에 여자는 당당하나 여자들앞에 남자들은 오금을 졸인다...



여러번의 출품과 낙방을 거듭하다가
처음으로 국제전에서 입선된 애견사진이다.  .
이 친구들은 우울하다. 아니 피곤해서 지쳐있다.
나이가 늙은 편이었는데 이리 달리고 저리 달리고 뛰어다니며 촬영을 장시간 했더니만 지쳐서 이렇게 꼴이 불쌍하게 되었다.
역시 강아지는 사람과 다른 것이
감정을 속이지 못한다는 것이다. 속이지 않는 것인지 못하는 것인지는 시어머니도 모른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애견작업을 좋아하는 이유는
이들은 진솔하다는 것이다.
감정표현에서 솔직하다.
외로움, 두려움 등등 인간과는 다른 표현을 하는 당당한 아이들이다.

화려함 속에서도 외로움을 느끼는 인간의 마음을 빗대어서 표현했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의 작품은 대부분 강하다.
이것은 나의 가녀린 마음에 대한 보상심리이자 대리만족이다.

이 작품은 드럼켓의 이미지 런칭 작업이다.
지금은 명보아트홀에 전용관이 있고
올 6월에는 유럽 순회 공연이 계획되어 있는 잘나가는 그룹이다.
더욱 더 잘 나가길 바란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협회에서 중국 사진가들의 초청으로
중국 서안에 간적이 있었다.
그곳은 웨딩 스튜디오에서 사진가들과 메이크업사들을 양성하는 학원을 직영하고 있었다.
1년 코스였고 숙식이 제공되어 있었다. 학생이 백명이 넘었다.

학원생들중 눈이 맑은 친구 한명을 택하고
작업을 시작하여 급하게 완성된 작품이다. 그러나 이 작품은 중국산이 아니다.
사진작가는 토종 사진작가 백승휴이기 때문이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가 좋아하는 작품이다.
나의 삶과 너무 닮아있다.
나는 블루오션을 꿈꾼다. 불타는 레드오션은 진정으로 싫다.
나와 대체할 수 없는 나만의 공간을 갈망한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