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료가 들어 간 음식이 감칠 맛이 난다. 자극적인 음식에 길들여 진 우리는 그런 것들에 익숙해져 있다. 사진도 그렇다. 색감이 뚜렷하고, 빛의 대비가 극명해야 시선을 끈다. 석양이 지평선을 넘긴 시각, 잔잔한 빛은 그림자가 잘 보이지 않는다. 빛이 있으면 반듯이 그림자는 존재한다. 이것이 자연의 순리이다. 나는 이런 빛을 사람에 비유하곤 한다. 진지한 사람!

연잎이 나란히 서 있다. 하나는 이파리가 찢겨져 있다. 그 모습마저도 자연스럽다. 나른한 오후를 보내며 지쳐버린 육체가 쉴 곳을 찾고 있다. 나무의자는 세월의 흐름 속에서 자연스러워 졌다. 잔광이 연잎의 아래쪽에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잔잔한 아니 밋밋한 사진에는 감동 뿐 아니라 시선을 끌지 못한다. 요즘, 세상이 그렇다. 큰 소리를 치는 사람이 이기는 세상, 시끄러운 세상 속에서 모든 이들은 다함께 큰 소리를 치고 있다. 자극적이어야 관심 받는 세상에서 우리는 엷게 비춰진 그림자도, 잎사귀 위에 내려 앉은 연한 색감까지도 알아 차릴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현실을 지혜롭게 살아가는 길이다.

가르치지 않고 가르친다. 혼내지 않고 혼낸다. 말하지 않고도 소통할 수 있다. 진정 큰 것은 작은 것에서부터 시작되지요.  잔잔함 속에서 메시지를 얻어내고, 보이지 않는 것에서 아름다움을 찾는 것이야 말로 사진찍기의 진수이자 진정한 삶을 살아가는 방법이 아닐까.


자극적이지 않은 것들에 대한 무관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