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나이가 들었나보다. 아니 나이가 들면서 여성화가 진행되고 있나보다. 남자가 나이가 들면 아니마라는 여성성이 살아난다고 하더니만. 봄비 내리는 소리를 들으면 어디로든 떠나고 픈 생각이 든다. 

잎새에 맺힌 굵은 물방울들이 나의 마음을 어디론가 끌어가고 있었다. 

도착한 곳은 바로...


경기도 양수리역 근처에 위치한 "향기나는 뜰"이라는 카페이다. 주인이 그려놓은 그림이다. 그림이 있는 그 건물의 입구에서 사진을 찍었다.  봄여름가을겨울, 철마다 새로운 옷을 갈아 입는 이곳은 지인이 있는 곳이라서 아내와 가끔 데이트코스로 활용한다. 

3시가 넘어서 도착하니, 우선 먹거리가 눈에 들어왔다. 블루베리 비빔밥이다. 요즘 아내가 시력을 걱정하며 아침마다 블루베리를 갈아서 준다. 이제 비빔밥까지, 씹으면 땡글거리며 터지는 단맛이 입맛을 돋군다. 풍성하게 덮인 야채들이 나의 식욕을 당기게 했다. 오른쪽에 보이는 풍광은 내가 고개를 박고 먹다가 가끔씩 고개를 들어 바라보던 모습이다. 입과 눈을 그리고 귀를 즐겁게 했다. 음악소리를 들으며 신선한 비빔밥을 먹는 나는 신선이 따로 없었다. 

밥을 먹자마자 우리는 약속이라도 한듯, 밖으로 나갔다. 사진찍기 놀이라도 하듯 서로를 찍고 있었다. 찍고 있는 우리를 카페 지배인이 찍어주고 있다. 하얀색의 꽃들이 나를 보며 합창하는 듯, 입을 딱 버리고 있다. 온통 세상이 잠들어 있는 것들 하나 없이 화들짝이다.

꽃은 떨어져서도 아름다움을 수 놓는다. 자연 속에서 수를 놓았던 아름다운 꽃잎들이 이제는 땅에 떨어졌다. 그러나 결코 추하지는 않다는 것이 꽃의 매력이다. 물가에 돌다리를 수를 놓은 듯, 나를 그것으로 인도하는 듯했다. 물 속에 비친 하얀 하늘 보다도 더욱 분위기를 더하는 꽃잎들이 자기희생을 통한 세상에 아름다운 수를 놓은 자태는 나의 마음까지도 하얗게 씻어 주는 듯했다. 

실내 중앙에는 지붕을 뚫어 놓아 자연광을 직접 맞이하고 있다. 금붕어가 이끼낀 항아리 안에서 자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현관으로 들어가는데 눈길이 끌리는 나무 모형에 매달린 사진들이 사진가인 나를 유혹하고 있는 중이다. 누군가 가지고 온  하얀  우산은  주인을 기다리며 봄을 만끽하고 있다. 온통 세상은 녹색과 흰색위에 가끔씩 붉은 색을 수놓고 있었다.

카페를 들어오는 입구에 돌자갈들이 카메라의 속도감으로 더욱 강렬함을 느끼게 하고 있다. 비에 젖은 마루 바닥이 보인다. 마루 끄트머리에 누군가 앉아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정겹게...  고개를 들어보니 아무도 없다. 그건 바로 환영이었다.

포토테라피가 사진으로 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진다지만, 이곳은 있는 것만으로도 평화로움을 안겨준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임계훈 2013.05.10 17: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백교수님부부의 데이트 멋졌습니다

    • 백승휴 2013.05.10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생각해보니 그런 곳도 없는 듯 합니다. 서울에서 40분, 가면 새로운 세상이 열리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