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은 소통의 기본 단위다. 음성으로 나오면 말이고, 그것을 종이에 적으면 글이다. 그러면 그 다음은 어떻게 소통을 할까? 우리에게 익숙한 것으론 빛이 있다. 빛이란 색깔, 방향, 질감, 강도 등에 의하여 다양한 언어를 구사한다. 가히 놀라울 지경이다. 중요한 것은 자연이 우리에게 말을 걸어 오지만, 우리의 대부분은 그것을 알아 차리지 못한다. 애석한 일이다. 그러면서 고독하다고들 한다. 고독한 이유는 주변에 있는 사람 때문만은 아니다. 그것은 자연에서 속삭이는 달콤한 유혹에 말려 들지 못하기 때문이다. 얼마나 달콤한지 그 단맛에 빠지면 헤어나지 못하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그것은 약처럼 내성이 길러지지는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빛은 때로는 응축된 언어로 다가오기도 하고, 때로는 프리즘을 통과한 산란된 빛은 수다스러울 정도의 언어로도 말을 건낸다. 그 언어의 구사력은 시인의 세련미를 능가한다. 때로는 그 음성이 음악처럼 리듬을 타고 다가온다. 그냥 느끼면 된다. 새로운 틀 속에  집어 넣고 다른 방식으로 받아 들일 필요도 없다. 그것이 바로 빛이 던지는 메시지이다. 자, 그들의 음서에 귀기울여 보라.

누군가는 구름 사이로 빛이 내리 쪼이는 곳을 향하는 사람은 무뚝뚝한 표정일 거라고 한다. 석양에 노란색의 향연 속에서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즐거울 것이라는 말도 덫 붙인다. 왜 그럴까? 얼굴도 보이지 않는 그들의 표정을 어떻게 읽어내는가? 그것은 바로 색감에 있다. 구름 속의 빛이 노란 빛깔이었다면 빛 속으로 걸어가는 사람은 설레고 있으며 미래의 환영을 바라보고 있을 거라고 이야기 할 것이다. 실루엣이 보이는 노란 배경이 보이는 사람들도 차가운 푸른 색으로 다가 왔다면 뭔가 고민하는 사람들이 몸짓으로 받아 들였을 것이다. 빛은 이렇게 색깔로도 말을 걸어 온다. 그럼, 그것을 그대로 느끼면 된다. 지금 바라보며 느끼는 그대로의 언어가 정답이다. 그냥!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