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의 결합은 성스러운 일인가, 세속적인 것인가?

내가 찍은 사진, 그윽한 눈빛으로 서로를 바라보는 남녀의 모습이 나를 흥분시켰다. 의무감. 뭔가를 이야기해야 한다는 그 책임감. 사랑스럽다. 작가의 고도의 테크닉이 구사된 호화로운 조명과 포즈 그리고 멋진 백그라운드의 이미지가 아니어도 좋다. 그냥 그들에겐 사랑이 느껴져서 좋다.  

남녀의 결합. 그 결실은 결혼이다. 그 사랑에 성스러움과 세속적인 것을 판가름  지을 수 있을까? 
하라면 못할 것도 좋다.

 "두 눈빛이 마주하는 중간지점처럼, 성스럽지도 세속스럽지도 않은 ..."


때로는 깨지는 것 빼고 다 집어 던지며 격렬하게 싸우기도 하고
입술이 부르트도록 키스도 해보고
온몸이 뻑적지근 하도록 섹스도 하고
그러다 애 생기면 애 낳고
그 애가 커서 학교 간다고 하면 학교 보내고
또 그 애가 결혼한다고 하면 결혼하라하고
또 자식에게도 그렇게 살라하고
그리고 서로 힘겨울 때 뜨끈한 눈빛으로 바라봐 주는 것.

이것이 사랑이며 인생이다.

인간은 원래 태어날 때부터 부족한 것을 가지고 태어났다. 그것이 인간을 고독하게 만든다.
곁에 있어도 고독하다. 그것이 사랑이 식어서라고 착각하기 말라.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