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간의 소통이란
고액과외보다도 효능이 뛰어나다.
오래된 가족이란 제목에서 느껴지듯이
이 가족은 아이들이 태어나기 전부터 만남이 이루어졌다.

정확히 말하면 이들의 웨딩사진을 내가 찍었다. 광릉수목원에서 만난 그때 그 신부의 매혹스러움이란..


아장 아장 걸어다니던 아이들이
음식점에서 밥을 두그릇이상이나 먹어치울 정도로 건장해졌다. 아들말이다.
오누이의 다정다감한 정서는 자연스럽게 가족의 숨결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초등학교 5학년의 귀여운 여동생을 둔 오빠는
무척이나 동생을 사랑하는 눈치였다. 절대음감을 가진 오빠와 귀엽고 영리한 눈매를 가진 여동생의 하모니는
가정안에서 행복이 모락모락 피어오름을 느낄 수 있었다.


3년전 찍었던 사진을 보고
아들이 어떤 느낌이 왔던지 가족사진을 찍자고 졸라서 왔단다.
나는 내심 기분이 좋았다. 아이에게 가족의 소중함을 사진을 통하여 느끼게 했다는 포만감에 어쩔줄 몰랐다.
가족은 공기와도 같다고 누가 그랬던가?
아마도 이집 아들이 그 공기의 느낌을 직감했을 것이다.

참고적으로 몇 년전 나에게 포토테라피의 필요성을 인지시켰던 장본인이다.
나는 그들에게 가족사랑을 사진을 통해서 인식시키고 있었다.
김목사님. 그는 나에게 길을 가르쳐주고 그 길가에서 행복을 찾아가고 있는 것이다.



오래된 가족, 그들의 가족사진.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