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게 역사적인 날이다.
2011년 2월 8일. 1년의 노곤함을 뒤로하고 멋진 휘날레를 펼친것으로 기억된다. 나는 개인적으로는 나의 가족을 초대했다. 협회나 학교관계자들은 공식적이니 두말할 나위도 없는 것이고. 나는 나의 아내와 아이들에게 인정받고 싶었다. 꼭!
나는 나의 개인전에도 요즘은 가족은 꼭 초대한다. 가족이 최고니깐.. 아이들에게도 나의 삶을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교육적 효과가 있다고 믿는다. 고액과외보다도 효과적이다. 나의 경험이다.



아마도 머리가 한움쿰 빠진 듯하다.
고뇌의 결실은 달다. 그 과정이 그걸 달게 만든다. 참 신기하다. 쉽게 얻으면 너무 가볍게 보는 것이 인지상정이듯이...


미녀의 유혹은 시작되었다.
먹거리를 앞에 놓고 길게 진행하는 것을 막기위해 나부터 짧은 환영사로 대신했다. 음악과 사진과의 만남, 그것은 진정한 통섭이다. 잘 통한다는 뜻이다.


촛불을 끄고 케익을 자르고 하는 공식적인 순간의 사진보다도 어딘지 모르게 정감이 간다. 명작, 최후의 만찬과도 같은 느낌이 든다. 서로가 각자의 상황에 맞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한장의 사진에서 많은 이야기가 흘러 나온다. 여기의 주인공은 이상준회장이다. 한 덩어리의 부분이 있고 따로 프레임밖과 소통하는 그의 흥미로는 자세는 사람들의 시선을 쫙 끌기에 충분하다.


진정한 휘날레는 먹는 것이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이라는 말을 자주 쓴다. 진짜 맞다. 금강산도 식후경이고 굶으면 눈에 뵈는 게 없는 것은 누구에게나 통하는 진리와도 같은 말이다. 이 음식은 학생들이 나눠서 가져온 것이다. 나도 압력에 못이겨 와인 다섯병을 내놨다. 아무튼 족발도 맛나고 떡도 죽이고 음식들이 분위기를 알아차리는 모양이다. 행복한 그날의 순간들을 생각하면 지금도 기분이 업된다.

이날 사진을 기록한 제자 이현수에게 마음을 담아 감사를 표한다.



중앙대 지식산업교육원 인물사진컨텐츠과정 수료전(동덕아트갤러리)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병희 2011.04.01 17: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최병희반장입니다. 이날은 참 뜻깊은 날이였습니다.
    http://blog.naver.com/photochoi69/701018080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