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추억으로 가는 진입로이다.
3대가 한자리에 모여서
즐거운 시간을 갖는다는 것은 자주 있는 일이 아니다. 칠순잔치에 앞서 기념으로 남기기 위해 스튜디오를 찾은 이 가족도 그들의 추억을 자주 남기지는 못한다 했다. 그것은 경제적인 부분이나 시간적인 문제가 아니었다. 그것은 마음이었다.


사진은 찰라를 잡아낸다.
그것이 사진의 묘미이며, 장점이다. 특장점이다. 할머니, 아마 이 소리를 들으며 기분 나빠할 것이다. 즐거워하는 순간은 이렇게 영원히 남아있을 것이다.


애교없는 아내 옆에는 항상 남편이 애교를 부리도록 세상은 만들어져 있다.
내가 안다. 우리집도 아내와 딸이 죽어도 애교없다. 죽을 맛이다.


두 딸과 아내, 한 동안 여자들하고 살아왔다. 그래서 패션은 항상 그의 관심거리였다.
코믹한 포즈로 가족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남자는 사위다. 딸과 아내가 애교없다고 볼맨소리를 한다. 그 상황에서 장모가 미안하다고 하면서 폭소를 터트렸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