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는 백승휴 작가는 이런 사람이다.

 

  


 
아나운서 임백천


그에게는 사람냄새가 난다
.
그의 눈은 성능 좋은 카메라도 따라가지 못한다.
과대 포장된 상품이 아닌, 그가 살아왔던 경험과 생각들이 그의 사진에
는 묻어난다
. 그래서 나는 사진가로서 뿐만 아니라, 인간 백승휴 그 자체로도 좋아한다.

 

 


이 시대 최고의 춤꾼
, 샤리권

백승휴는 쿠바의 남자, 열정이다.

그가 나타나자마자 주위는 온통 즐거움으로 소용돌이치게 하는 마력을 지니고 있다.
“모델로서 몇 시간의 작업에도 에너지의 교류 때문인지 힘겹지 않았다.

백승휴는 꾼만이 알아볼 수 있는 꾼이다.

 

 
드럼캣 리더 유진


그의 셔터소리는 소나기가 마구 쏟아지는 것처럼 들린다
.
백승휴의 등장은 화려한 막이 열리고 스펙터클한 무대가 펼쳐진다.
나는 무거운 쇠사슬을 풀어내는 듯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의 앞에 서면 몸 속의 혈관을 타고 흐르는 피와 모든 세포들까지도 꿈틀거린다.

 

 


소리꾼 장사익


백승휴의 색은 빨강이다
.
독창적인 사진 세계가 있고 그의 눈빛은 독수리의 그것을 닮았다.
열정이 솟아오른다.
한국음식으로 말하자면 톡 쏘는 맛이 나는 음식이 떠오른다.

 

 


로드스카이 대표 김경호


에스프레소 같은 진한 향기가 나는 사진

사진이기 이전에 공감을 먼저 전해주는 작품이라 표현하고 싶다.

그가 주창하는 포토테라피의 공감과 치유능력은 복잡하고 바쁜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

가장 소중한 것이 무엇인가를 심도있게 생각해보는 계기를 늘 불러일으킨다.

어려움과 고난 조차도 한때의 추억으로 촉촉히 스며들어 행복으로 승화시켜가는 그의 더 멋진 작품을 기대해본다

 

 

 


지식소통 조연심 작가
.

 

“나는 매일 다른 여자와 연애를 한다”고 백승휴 작가는 말한다.
카메라 앵글 속 여자를 사랑하지 않으면 결코 지금과 같은 작품을 만들 수 없다는 것이다
.
사실 카메라를 앞세운 백승휴 작가와는 사랑에 빠지지 않을 재간이 없다.
그런 카리스마가 그에게는 넘쳐 흐른다
.




임백천, 샤리권, 드럼켓리더, 장사익, 김경호, 조연심이 백승휴를 말하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