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대화를 할때 눈동자를 보고 이야기를 한다.
항상 인간은 속임수속에서 살아간다. 얼굴에서 전체적인 분위기와 그 안에서 표현되어지는 언어를 해석해야 하거늘 눈동자의 속임수에 녹아난다. 눈은 뇌의 돌출된 부분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감정의 표현은 눈동자만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얼굴에는 우리 몸의 30%에 해당하는 근육이 존재한다. 그들은 감정을 표현한다. 예를 들면 웃음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웃음 근육을 자주 사용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눈동자 때문에 우리는 얼굴전체에서 전달하고자하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일 수가 없다.

마치 얼굴때문에 전체적인 몸라인을 읽을 수 없듯이...


방송 프로그램에서 시연한 이미지이다. 앞모습만 바라보던 여인이 자신의 비만에 스스로 위안을 삼았던 것은 얼굴에 시선이 집중했기 때문이다. 얼굴이 없는 뒷모습을 보고 경악을 금치못했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던 것이다. 따라서 몸에 얼굴이 전체의 시선을 앗아가 듯, 얼굴에는 눈동자라는 복병이 전체적인 표현의도를 저해하고 있다.



얼굴의 눈과 몸의 얼굴.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