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사진이란 민감하다.
카메라의 렌즈가 가지고 있는 선예도 만큼이나 민감하다.

선거에 출마하는 후보가 그렇고, 참모들이 그렇다.
그리고 그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사진가 또한 그렇다.

제일 머리를 많이 쓰고 에너지가 소모되는 것이 사진가이다. -사진가의 생각-
그들이 오랫 동안 준비해 온 생각을 정리하고, 그 이미지를 만들어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은 달랐다.
후보자의 있는 그래도를 찍었다. 이희성 후보자는 고등학교 후배이다. 오랫동안 알고 지내던 사이인지라 노랗게 쓰여진 글자가 화들짝 와 닿았다.

"단 한사람의 아품도 참을 수 없습니다."
위원장후보 이희성은 일단 뚝심이 있다. 하겠다고 마음을 굳히면 해낸다. 묵묵히 해낸다. 상대를 배려하는 마음도 깊다. 내가 선배이지만 그가 선배처럼 느껴질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었다.
아무튼 생각이 같은 사람들이 좋은 모습으로 결실을 거두길 바란다.

항상 장이라는 꼬리는 어깨가 무겁다. 그러나 후보 이희성은 등치가 든든한지라 무거운 일도 수월하게 해낼 수 있는 사람이라 믿는다.


(선거사진) 우리은행 위원장 후보 이희성의 생각을 찍다.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스튜디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