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kon D700, 45mm f2.8 tilt/shift lens, 1/125sec f/16, ISO200.

강한 빛이 렌즈로 들어오면서 프레임 일부나 전체를 밝게 하는 것을 플레어라고 한다.
이것은 명암이 떨어지게 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사진 촬영 시 꺼려하고 있으나, 사진가가 의도하는 것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용하기도 한다. 강한 광원을 프레임 끝부분에 놓이게 하면 뷰파인더를 통하여 빛이 들어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것은 초보자도 쉽게 활용할 수 있어서 활용도가 높다. 이것은 이미지를 추상적으로 만들어 원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이 사진은 플레어가 만들어지면서, 베일 속에 있는 신부의 이미지에 신비로움을 더했다. 3/4초상은 동양인들에게 날씬한 얼굴을 제공한다.  이 사진은 플레어가 약했다. 이 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포토샵을 이용했다. 포토샵에서  Filter/ Render/Lens Flare를 이용하여 플레어를 증가시켰다. 이  Filter는 세기와 방향도 조절할 수 있다. 원한다면 여러 개의 광점을 선택할 수도 있다. 사실 포토샵의 편리성은 인정하나, 인위적인 것 보다 촬영 할 때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사진의 완성도를 높일 수 있다. 보통 플레어는 가장자리 부분에 빛을 놓이게 하면 된다. 프레임안에서 확인하면서 원하는 플레어를 만들어 낼 수 있다.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