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은 나와 인연이 깊다. 인연은 무엇인가? 우연인가, 필연인가. 뭐라 딱히 규정할 순 없지만 정감이 가는 단어임에 틀림없다. 순천과의 인연이 확고하게 드러난 건 <수다쟁이 사진작가 백승휴의 힐링여행>이란 ebook 출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차여행으로 우연히 들렀다가 푹 빠져버린 곳! 정원박람회, 낙안읍성, 순천만, 선암사, 송광사, 드라마세트장 등 다양한 볼거리들이 즐비하다. <노을한옥팬션>은 참조은 시골집의 조향순대표의 소개였다. 한번가고 두번째였다. 처음에는 바쁜 일정으로 스쳤지만, 이번엔 주변 바닷가며 한옥으로 향하는 노을을 찍으며 그 곳과의 관계맺기를 했다. 

팬션 안으로 들어가며 몇컷, 그리고 드론을 띄워 하늘에서 찍었다. 또한 석양을 향해 셔터를 눌렀다. 개구리 뿐만 아니라 새들의 음성은 고향의 정서를 느끼게 했다. 자연은 인간이 그 안에서 작아지게 만들기도 하고, 등을 두드리듯 위로하기도 한다. 시골출신인 나에게 자연 풍광들은 낯설지 않다. 음식이나 볼거리로 유명한 순천에서 잠자리까지 편안하게 해주는 건 사람에 대한 배려이다. 자연이 말을 걸어오고, 편안하게 해주는 곳이 있어 순천이 나는 좋다. 순천만 노을한옥팬션을 소개해준 <참조은 시골집> 조향순 대표에게도 감사를 표한다. 다음에 사진가들과 함께 찾을 생각이다. 햇살가득한 아침, 마당에 널어놓은 빨래들이 어린 시절로 데려다 준다.

순천만 노을한옥팬션에서 남해를 바라보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