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11월초. 탄자니아의 잔지바르 [Zanzibar] 는 습하고 비가 자주 온다. 문화는 기후의 영향을 받는다. 옷이나 피부톤 그리고 음식까지도 달라진다. 사람들의 표정도 그렇다. 종교적 영향도 받지만 가장 큰 요인은 기후이다. 환경이다. 잔지바르 사람들은 온순한 편이다. 작은 섬이고 지형도 완만하기 때문이다. 산세가 험하거나 바람이 거세면 그걸 닮는다. 다 그런건 아니지만 확률이 높다. 비가 쫙 내리고, 금방 해가 뜬다. 길거리는 철벅거리지만 섬사람들은 게의치 않는다. 익숙한 거다. 

그들을 만나려면 그 곳의 시장으로 가라. 다양한 사람들의 색다른 삶이 있다. 마을 안 시장이나 부두가의 생선 파는 곳은 다른 느낌이다. 사진찍기는 다름을 찍는다. 딱 좋다. 아침 햇살이 비춰오는 시장과 비오는 선착장은 별미다. 질감이 매력적이다. 시장 안엔 분위기 메이커인 떠벌이 아저씨, 찍은 사진을 보여달라고 눈짓하는 젠틀 아저씨, 찍지말다던 청년이 친구가 찍으니 슬그머니 다가와 합류하는 모습들, 그리고 찍는 걸 알면서도 모르는 듯 몸매관리하는 아낙, "잠보, 잠보!" 반가이 인사를 나누는 눈빛 그윽한 마을 형, 비가 와 공친 날 마을사람들이 모여앉아 여유를 즐기는 부두가의 풍경이 괜찮다. 

선착장이나 부두가라는 단어를 번갈아 쓰는 이유는 단어 하나만 쓰기엔  아쉽기 때문이다. 뭐 딱히 단어를 분류하려하지 않는다.  잔지바르 [Zanzibar]는 섬이다. 풍경도 좋지만 내게는 사람의 모습이 더 좋은 풍경이다. 스톤타운의 작은 숙소를 잡아놓고 어슬렁거리며 거리를 배회하는 것도 괜찮겠다. 여행은 '지금'을 즐기며, 그 다음을 기대하는 과정에서 느껴지는 행복이다.

잔지바르 [Zanzibar] 사람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