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은 조건과의 만남이다. 조건 속에는 장소와 사람이 있다. 장소는 공간과 사람, 그리고 기억의 총합이다. 장소 속에는 시간이 사람과 함께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여행을 누구와 함께 하는 것 못지 않게 그 장소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 또한 중요하다. 서귀포에는 <캠파제주>가 있다. 무슨 끌림인지 두번째 방문이다. 반기는 사람도 생겼다. 이런 환경은 카메라 덕분이다.  

<캠파제주>는 한라산이 바라보이는 곳이다. 산 중턱인지8월초에도 조석으론 선선하다. 창문으로 들어오는 찬공기에 아침을 깬다. 삼각대에 카메라를 고정시킨다. 이 절차는 전장에 나가는 병사처럼 필수이다. <캠파제주>의 아침은 볼거리 투성이다. 뒤로 & 건너편으로 마음가는대로 걷는다. 차들이 가끔씩 다니는 찻길을 건넌다. 전봇대가 우두커니 서 있고, 꽃들이 행인을 유혹하는 요염한 자태며, 길 끄트머리가 아련하게 보이는 그런 것들이 있는 곳이다. 참 괜찮다.

산책에서 돌아오니 해가 <캠파제주>를 비춘다. 건물과 나무사이로 굵직한 빛이 존재감을 드러내고, 넓은 지붕에 그려내는 빛의 현란한 춤사위에 맞춰 셔터를 누르게 된다. 카라반과 조화롭게 지어진 글램핑이 그림같다. 더운 대낮에는 방에 틀어박혀 글쓰기, 테레비 보기, 음악 듣기 등 한정된 공간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걸 해본다. 나름 재미가 쏠쏠하다. 이런 저런 일들이 벌어지는 창밖을 바라본다. 걸려오는 전화응대까지 하루가 짧다. 3천여평의 넓이는 마음까지 여유롭게 한다. 한라산 바라보기는 덤이다.

캠파제주, 아침 산책길에 오르다.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Posted by 포토테라피스트 백승휴 백작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